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5-13 (일) 07:11
ㆍ조회: 534  
보리밭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문득 낮익은 길을 거닐 때 문득

누군가 부르는 소리를 듣는다.

돌아다보면 아무도 없는 세월이 부르는 노래

가슴 젖어들도록 그리운 시절의 소리를 듣는다.

종소리처럼 마음두드리는 지난 날의 고운 노래......

 

이제 돌아가리라.

문득 스치는 하뉘바람처럼

멀리서 부르는 고향

유년의 부푼 꿈따라 끝없이 보리밭 길을

동갑내기 또래들 달리고 뒹글다가

저녁 노을 빈 하늘에 가득 찰때면

누군가 꺽어불던 보리피리 소리에

흐르는 구름따라 훌훌 떠나고 싶던 시절

 

돌아가리라 .

청춘의 꿈 샘솟던 시절

오기와 몸부림 , 빛물새는 하숙방에서 , 가로의 주점에서

정열만으로 하얗게 새우던 밤 ,맹세하던 친구들

마침내 젊음에 겨워 참을 수 없을 때면

취한 그리움으로 길목마다 불러대던 노래

"보리밭 사이길로 걸어가면 뉘부르는 소리 있어"....

 

통하는 가슴만으로 마냥 행복했던 시절

지금 그 길을 다시 거닐며

주머니에 손찔러 넣고 휘바람 불어 본다.

"돌아보면 아무것도 보이지않고 ...

부를수록 가슴 젖어 일렁이는 노래

보리밭,  우리오랜 그리움의 노래를


58.34.248.168 상하이신: 6.25이후 어렸을적 막다른 두메산골 경기도안성군 보개면 무서운 큰어머니집에서 살던추억 아! 보리고개 무지고생했지 -[05/14-10:4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46 필독 "작지만 단단한 놈" 1 김삿갓 2007-05-15 564
2545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2 김 해수 2007-05-13 510
2544 팬티 보인다 3 김 해수 2007-05-13 915
2543 보리밭 1 김 해수 2007-05-13 534
2542 우리가 몰랐던 황당한 사실들 김 해수 2007-05-12 531
2541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유공자 2007-05-12 370
2540 대전시티즌 홈경기 관람료 감면 김일근 2007-05-12 301
2539 상하이에 있으면서 겪은 사진들 2 상하이신 2007-05-11 450
2538 기뻐해야 할 것입니다 유공자 2007-05-10 529
2537 당신은 최고예요 1 김 해수 2007-05-10 537
2536 러시아 상트페트러부르그의 에르미타쥐 3 김삿갓 2007-05-09 401
2535 대화없는 이웃..(swish) 1 戰友 2007-05-09 420
2534 부모은중경 1 남궁호제 2007-05-09 396
2533 아버지, 어머니 3 유공자 2007-05-08 524
2532 투시 2 김 해수 2007-05-08 659
2531 어버이날을 맞으면서 유공자 2007-05-07 419
2530 마음이 말하는 것은 1 김 해수 2007-05-07 426
2529 우리 전우님들은??? 1 참전자 2007-05-07 337
2528 돌아오지 않는 세가지 3 김 해수 2007-05-05 565
2527 미켈란제로가 그린 명화들 김삿갓 2007-05-01 461
2526 계란으로 바위치기 백 마 2007-04-28 550
2525 삶이 힘들때 이렇게 해보세요 1 김 해수 2007-04-25 703
2524 어떤 일출 김 해수 2007-04-25 567
2523 어떤 화선지 2 김 해수 2007-04-22 880
2522 행복한 여행 1 Hoian 2007-04-19 688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