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5-07 (월) 11:28
ㆍ조회: 427  
마음이 말하는 것은

        ♤ 마음이 말하는 것은 ♤ 사람들은 겉으로 보이는 것을 믿는다 또한 수군거리거나 말한다 그의 영혼이 얼마나 시무룩한지 그의 가슴이 얼마나 아프고 시린지 내 알 바 아니라고 비웃듯이 말이다 마음이 말하는 것은 무엇일까 사람들이 겉으로 보이는 것을 믿을 때 그의 눈이 무엇을 말하는지 들여다 보라고 달콤한 사탕발림에 속지 말고 귀를 열고 들어보라고 속삭이는 것일까 사람들이 바쁘게 우왕좌왕 걸어갈 때 나도 바삐 걸어서 휩쓸리지 말고 조용히 눈을 감고 마음의 문을 열고 높 푸른 하늘을 날아 보라고 가만히 귀뜸 해 주는 것일까 편견을 갖기 쉬운 시대에 편견을 버리고 그의 영혼이 시무룩할 때 위로해 주고 그의 가슴이 아프고 시릴 때 감싸주는 그것이 바로 마음이 말하는 것일거다 - 좋은 글 중에서 -

58.34.235.107 비나리: 아~ 감미로운 음악이 더 좋군요... -[05/07-11:4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46 필독 "작지만 단단한 놈" 1 김삿갓 2007-05-15 564
2545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2 김 해수 2007-05-13 510
2544 팬티 보인다 3 김 해수 2007-05-13 916
2543 보리밭 1 김 해수 2007-05-13 535
2542 우리가 몰랐던 황당한 사실들 김 해수 2007-05-12 531
2541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유공자 2007-05-12 370
2540 대전시티즌 홈경기 관람료 감면 김일근 2007-05-12 301
2539 상하이에 있으면서 겪은 사진들 2 상하이신 2007-05-11 450
2538 기뻐해야 할 것입니다 유공자 2007-05-10 529
2537 당신은 최고예요 1 김 해수 2007-05-10 537
2536 러시아 상트페트러부르그의 에르미타쥐 3 김삿갓 2007-05-09 401
2535 대화없는 이웃..(swish) 1 戰友 2007-05-09 420
2534 부모은중경 1 남궁호제 2007-05-09 396
2533 아버지, 어머니 3 유공자 2007-05-08 524
2532 투시 2 김 해수 2007-05-08 659
2531 어버이날을 맞으면서 유공자 2007-05-07 419
2530 마음이 말하는 것은 1 김 해수 2007-05-07 427
2529 우리 전우님들은??? 1 참전자 2007-05-07 337
2528 돌아오지 않는 세가지 3 김 해수 2007-05-05 565
2527 미켈란제로가 그린 명화들 김삿갓 2007-05-01 461
2526 계란으로 바위치기 백 마 2007-04-28 550
2525 삶이 힘들때 이렇게 해보세요 1 김 해수 2007-04-25 703
2524 어떤 일출 김 해수 2007-04-25 567
2523 어떤 화선지 2 김 해수 2007-04-22 880
2522 행복한 여행 1 Hoian 2007-04-19 688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