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삿갓
작성일 2007-05-01 (화) 09:13
ㆍ조회: 462  
미켈란제로가 그린 명화들
 
The Last Judgement
 
by Michelangelo
Last Judgment
1537-41
Fresco, 1370 x 1220 cm
Cappella Sistina, Vatican
Ave Verum Corpus
Vienna Boys' Choir
미켈란젤로 디 로도비코 부오나로티 시모니(Michelangelo di Lodovico Buonarroti Simoni,
1475년 3월 6일 - 1564년 2월 18일)는 르네상스 시대 이탈리아의 대표적
 조각가, 건축가, 화가, 그리고 시인이었다.
생애
미켈란젤로는 카노사 출신의 귀족 로도비코 디 리오나르도 부오나로티 시모니와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여인 사이에서 토스카나 지방 아레초 북부의 카프레세라는 마을에서 태어나다.
 피렌체에서 보낸 유년 시절부터 조토와 마사치오를 습작하며 그림에 많은 관심을 쏟아
집안에서 자주 꾸중을 들었다고 전한다.
 조르조 바사리에 의하면 심한 가족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14세에 미켈란젤로는
 당시의 유명한 화가 도메니코 밑에서 그림 공부를 한 후 선생의 추천으로
 피렌체의 메디치 가문이 거느리고 있는 화가 집단에 들어가 대 로렌초의 총애를 받는다.

개관
미켈란젤로는 이탈리아 여러 지역에 주거 했다:
피렌체 (1494년 까지)
베니체와 볼로냐 (1494년-1496년)
로마 (1496년 6월 25일 도착, 1501년까지 주거) 피에타 조각 작업
피렌체 (1501년-1505년) 다비드 대리석 조각, 그리스도의 12제자 작업
로마 (1505년-1506년) - 교황 율리오 2세 묘 작업
피렌체 (1506년 비밀리에 피렌체로 돌아감)
볼로냐 (1506년-1509년) - 교황 율리오 2세 청동 동상 작업
로마 (1508년-1516년) - 시스티나 성당 천정벽화 작업
피렌체 (1516년-1532년)
로마 (1532년-1534년)
피렌체 (1534년)
로마 (1534년-1564년) - 최후의 심판 작업, 교황 율리오 2세 묘 완성,
 성 베드로 성당 반구형 지붕 작업.

천지창조 (시스티나 성당)
시스티나 성당의 천정벽화
1508년 교황 율리오 2세는 미켈란젤로에게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을 그림으로 장식할 것을 명한다.
 미켈란젤로는 4년 동안 발판 위에 누워서 작업을 하였고,
이로 인해 관절염과 근육 경련을 얻었다. 천장에서 떨어지는 물감안료로 인해 눈병도 생겼다.
 1512년 마침내 작품을 완성하였다.
 벽화에는 그리스도의 선조로 시작하여 구약성서의 네 가지 사건이 그려져 있다.
조각
다비드 1504년계단의 성모 (1491년) - 대리석, 55,5 x 40 cm, Casa Buonarroti, 피렌체
켄타우로스의 전투 (1492년) - 대리석, 84,5 x 90,5 cm, Casa Buonarroti, 피렌체
미켈란젤로의 십자가 (1492년) - 다색 나무, 142 x 135 cm, Santa Maria del Santo Spirito, 피렌체
미켈란젤로의 성 페트로니오 (1494년-1495년) - 대리석, 키 64 cm, 성 도메니코 성당, 볼로냐
미켈란젤로의 성 프로클러스 (1494년-1495년) - 대리석, 키 58,5 cm, 성 도메니코 성당, 볼로냐
미켈란젤로의 천사 (1494년-1495년) - 대리석, 키 51,5 cm, 성 도메니코 성당, 볼로냐
바쿠스 (1496년-1497년) - 대리석, 키 203 cm, 바르젤로 국립 미술관, 피렌체
피에타 (1499년-1500년) - 대리석, 키 174 cm, 바닥 폭 넓이 195 cm, 성 베드로 성당, 로마
다비드 (1501년-1504년) - 대리석, 키 517 cm, 아카데미아 갤러리, 피렌체
그림
성가족(도니 톤도) (1503 - 1506년경) - 우피치 미술관, 피렌체
시스티나 성당 천장화(1508년 - 1512년) - 프레스코화, 시스티나 성당, 바티칸 궁전
최후의 심판 (1534년 - 1541년) - 프레스코화, 시스티나 성당, 바티칸 궁전
출처 : 위키백과
 
최후의 심판, 미켈란젤로, 1534∼41년, 프레스코, 1450 x 1300cm
이 작품은 시스틴 성당 제단 뒤에 채색된 프레스코 벽화이다. 성당 천장에 새겨진 구약의 창세기 이야기가 20여 년을 흐르는 동안, 유럽은 신·구교로 분열되고 로마가 약탈당하면서 교황의 권위는 하락하고 있었다. 이런 흐름 속에서 <최후의 심판>은 인간과 예술에 대한 신의 심판을 기다리는 미켈란젤로의 붓끝에서 탄생하게 되었던 것이다.
육신의 죄와 근심으로 가득 찬 인간들은 지상에서 고통스런 몸부림을 치며 천사들의 구원을 기다리고 있다. 이들을 심판하는 예수는 천사들의 호위를 받으며 하늘과 땅에 창조된 모든 것들 사이에서 가장 밝게 빛나고 있다. 예수와 대지 사이에 위치한 하늘에는 요한계시록의 선지자들이 심판의 나팔을 불고 있다.
미켈란젤로는 인간이 취할 수 있는 모든 포즈를 형상화시키고 있다. 과거가 기록된 책을 읽게 하는 천사들 속에 절망에 찬 인간들의 모습이 보인다. 무덤에서 일어난 수많은 죽은 자들, 옷을 걸치거나 벗은 사람들, 아직 잠에 취한 사람, 벼랑에 매달리거나 땅 위로 추락하는 사람들이 보인다. 이들을 감시하는 천사들 위에서 한 성자는 불구덩이 속에 죄인을 던져 버리고, 천국에 몰래 들어온 자들을 다시 지옥으로 밀어내며, 사탄은 악한 자들을 집어내어 끌고 간다. 다른 한편으로는 순교자들임을 나타내는 이들, 살이 벗겨진 성 바르톨로메오, 십자가를 든 성 안드레가 보이고, 예수의 머리 위에는 그가 못 박혔던 십자가, 기둥, 그리고 가시 면류관을 든 천사들이 보인다. 이 모두가 성당 내부가 전율하듯 생동감 있게 재현되고 있다.
흰색과 푸른색의 공간 위로 상승하는 인간의 구원으로의 욕망은 선악을 주관하는 예수의 최후 심판에 따라 환희와 절망이 한 곳에서 교차하고 있다. 육체의 이상미를 추구하던 신플라톤주의와는 거리가 먼, 인간의 가장 더럽고 추한 모든 것들이 "숨김없이" 꿈틀대고 있다. 이 작품은 교만한 인간들의 신앙으로의 경건하고 겸손한 복귀를 외치는 미켈란젤로 최후의 메시지이다.
 
왼쪽 부분
60대의 노장 미켈란젤로가 시스틴 대성당의 제단 뒤 전체의 벽에 1534~1541년의 긴 세월에 걸쳐 그린 "최후의 심판"은 인류의 고귀한 문화유산이다. 이 세기의 걸작은 천국에 대한 인간의 갈망과 지옥의 공포를 생생하게 표현하고 있다. 인류의 종말을 상상시키는 "최후의 심판"은 20년 전에 그런 낙관적인 천장화의 "천지 창조"와는 전혀 다른 당시의 비극적인 시대상과 미켈란젤로의 비관적인 인생관을 여실히 반영한다.
이 작품 속에서 미켈란젤로는 그림에서 가능한 인간상을 어떤 포즈나 행동도 빠뜨리지 않고 모두 표현했다. 중심부와 대지에 가까운 하늘에서, 요한 계시록에 언급한 일곱 천사가 땅 끝 모든 구석에 있는 죽은 자들을 심판의 나팔로 부르는 것이 보인다. 천사들과 함께 다른 두 천사가 모든 사람이 자기 과거의 삶을 읽고 인정하며 스스로 심판할 수 있는 책을 펼쳐들고 있다. 나팔 수리에 모든 무덤이 열리고 죽은 자들이 땅에서 나타난다. 한펴 에제키엘 선지자에 의하면, 어떤 사람은 뼈들이 한데 모여지고, 어떤 사람은 살에 옷을 반만 걸치고, 어떤 사람은 전부 입고 있다. 승리의 나팔을 부는 천사들 위에는 인간 형상을 한 하느님이 한 팔과 굳센 오른손을 들고 왕림한다
오른쪽 부분
"최후의 심판"에는 천지와 인간 모두를 한 선으로 쳐부술 것 같은 심판관 앞에서 전율하는 인간이 그려져 있다. 인물 묘사는 볼품 없이 크고 몸들은 온통 꼬인 채 신플라토니즘의 이상적인 아름다움은 어디서도 볼 수 없다. 미켈란젤로는 자기 몸의 피부를 칼로 동물 껍질 벗기듯 순교 당했다는 바르톨로메오의 가죽 속에 속죄, 순교하는 심정으로 자신의 추한 초상화를 그려 넣었다는 사실이 현대에 이르러서야 밝혀졌다. 최후의 심판의 메세지와 공포의 증오가 작품 전체에 가득 차 있다. 지옥의 무서운 장면은 눈을 뜨고 볼 수 없을 만큼 처참하다. 그림의 오른쪽 맨 아래 지옥에는 뱀에 몸이 칭칭 감긴 채 그의 성기가 물린 남자가 있다. 인간의 성적 방종에 대한 하느님의 가혹한 심판이다. 정말 소름끼치는 장면이다.
교황의 의전관 비아지노 다 체세나(Biagino de Cesena)는 미켈란젤로의 시시틴 대성당 천정화의 나체들은 거룩한 장소에 적절하지 못하며 홍등가에나 어울릴 것이라고 비평해 미켈란젤로의 분노를 샀다. 미켈란젤로는 그를 단테의 지옥편에 나오는 지옥의 심판자 미노스로 분장시켰다. "최후의 심판"은 최근의 청결 작업을 통해 종교재판 중에 다른 화가들에 의해 덧칠되어 가려지고 벗겨져 잘 보이지 않던 인물들이 선명하게 나타났지만, 미켈란젤로가 그린 인간상은 여전히 아름답지 못하고 가련해 보인다.
But Peter declared,
"Even if I have to die with you,I will never disown you."
And all the other disciples said the same.
이미지 출처 : The Web Gallery of Art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46 필독 "작지만 단단한 놈" 1 김삿갓 2007-05-15 564
2545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2 김 해수 2007-05-13 510
2544 팬티 보인다 3 김 해수 2007-05-13 916
2543 보리밭 1 김 해수 2007-05-13 535
2542 우리가 몰랐던 황당한 사실들 김 해수 2007-05-12 531
2541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유공자 2007-05-12 370
2540 대전시티즌 홈경기 관람료 감면 김일근 2007-05-12 301
2539 상하이에 있으면서 겪은 사진들 2 상하이신 2007-05-11 451
2538 기뻐해야 할 것입니다 유공자 2007-05-10 529
2537 당신은 최고예요 1 김 해수 2007-05-10 537
2536 러시아 상트페트러부르그의 에르미타쥐 3 김삿갓 2007-05-09 401
2535 대화없는 이웃..(swish) 1 戰友 2007-05-09 420
2534 부모은중경 1 남궁호제 2007-05-09 396
2533 아버지, 어머니 3 유공자 2007-05-08 524
2532 투시 2 김 해수 2007-05-08 659
2531 어버이날을 맞으면서 유공자 2007-05-07 419
2530 마음이 말하는 것은 1 김 해수 2007-05-07 427
2529 우리 전우님들은??? 1 참전자 2007-05-07 338
2528 돌아오지 않는 세가지 3 김 해수 2007-05-05 565
2527 미켈란제로가 그린 명화들 김삿갓 2007-05-01 462
2526 계란으로 바위치기 백 마 2007-04-28 550
2525 삶이 힘들때 이렇게 해보세요 1 김 해수 2007-04-25 703
2524 어떤 일출 김 해수 2007-04-25 567
2523 어떤 화선지 2 김 해수 2007-04-22 880
2522 행복한 여행 1 Hoian 2007-04-19 688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