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구둘목..
작성일 2008-06-04 (수) 12:11
ㆍ조회: 412  
요즘 집회 운동가요는 뽀뽀뽀

매일경제 | 기사입력 2008.06.04 04:15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대한민국 헌법 1조의 조문이 촛불집회 현장에서 최고 인기곡이 되고 있다. 헌법 1조 조문이 단순 반복되는 이 노래는 간명하면서도 현 시국을 잘 표현해 전통적인 투쟁가인 '임을 위한 행진곡' '동지가' 등을 밀어내고 단연 인기곡으로 떠올랐다.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 처음 등장했던 이 노래는 한동안 빛을 보지 못하다 최근 쇠고기 정국에서 다시 전면에 등장했다. 이 노래는 윤민석 씨가 작사ㆍ작곡했고, 가수 오지청 씨가 불렀다. 오지청 씨는 "최근 촛불집회에서 라이브로 이 노래를 불렀는데 반응이 매우 좋았다"고 말했다. 촛불집회에 참가한 임석빈 씨(30)는 "단순한 가사와 리듬이 반복되는 게 은근히 중독성이 있다"면서 "평소에도 이 노래를 콧노래로 흥얼거리게 된다"고 말했다.

투쟁가요의 변천은 세대교체를 의미하기도 한다. 386세대가 '이념형 운동' 세대라면 중ㆍ고생을 비롯한 '축제형 운동' 세대는 '이념'보다는 '삶'의 문제에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는 것이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뽀뽀뽀' 개사곡은 이 같은 경향을 잘 반영한다. '아빠가 출근할 때 기름값, 엄마가 시장갈 때 미친소, 우리가 학교 가면 0교시, 우리들의 수면시간 4시간'으로 시작되는 이 노래에는 학생과 시민의 삶이 농축돼 있다.

92학번인 직장인 심 모씨는 "뽀뽀뽀와 같은 노래는 1980~1990년대와 다르게 삶의 문제에 민감한 새로운 문화를 보여 준다"면서 "이제는 '성장이냐 분배냐' '진보냐 보수냐'는 거대 담론보다는 구체적인 삶의 문제가 중요한 시대라는 것을 청와대와 정치권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6-05 22:22
촛불집회는 이렇게 하는군요. 구둘목 장군님의 덕분으로 요즘 흔히하는 집회의 성격과
흐름을 알게되었습니다. 인제 좀 웬만합니까? 어서어서 나아서 이번 총회에서 활짝 웃는
낯으로 뵈었으면 합니다. "어서 오세요!" 하는 인사는 다시 없으진건지요? 특이하더만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71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11
2570 오빠 !싸게 해줄게 김 해수 2006-09-29 411
2569 소록도 이야기 2 녹씨 2008-03-02 410
2568 酒酌 文化 김 해수 2007-07-06 410
2567 ★ 연말 서울시내 축제의 야경 ★ 1 김선주 2006-12-26 410
2566 입이 하나인뜻을 아세요 ! 좋은생각 2008-02-01 409
2565 비아그라~ 김선주 2006-10-28 409
2564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1 김해수 2008-11-24 408
2563 태산이 높은 이유 팔공산 2008-07-07 406
2562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유공자 2007-06-12 406
2561 ★어두운것은 반짝이기 위함입니다.. 2 김선주 2007-02-25 405
2560 `전국 공처가 협회 표어 당선작` 2 김선주 2007-01-08 405
2559 사랑합니데이!. 4 鄭定久 2005-09-07 404
2558 아내에게~ (실화) 김선주 2006-10-26 403
2557 3월 31일 추미애 국회의원 의정보고 2 유하덕 2003-03-31 403
2556 전우들끼리 이런일은 없어야겠지요. 2 손오공 2008-11-04 402
2555 뇌졸증으로 쓰러지지 않는 비법 3 박동빈 2007-06-01 402
2554 아주머니는 참 운도 좋으셔 김 해수 2006-11-15 402
2553 웃음의 34가지 테크닉 유공자 2007-06-14 401
2552 『전교조 없는 세상에 살고 싶다』 1 팔공산 2007-08-29 400
2551 부산UN공원 근대문화재 등록 추진 2 팔공산 2007-08-19 400
2550 러시아 상트페트러부르그의 에르미타쥐 3 김삿갓 2007-05-09 399
2549 아들아 2 김 해수 2006-12-28 399
2548 보건소와 독감주사 1 이호성 2008-10-20 398
2547 총각! 불러줄까' 김선주 2006-11-01 398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