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유공자
작성일 2007-06-13 (수) 17:09
ㆍ조회: 418  
《자유인》 나는 누구인가를=재생 하였습니다.

전남 해남이 고향이라고 운을 띠신

이 어르신은 올해 82세(범띠)로

우리 교회와 인연을 맺은지는 3년즘 되는 어르신이다.

10년 전에 홀로 되신 이분은

큰 아들이 사는 안양3동으로 오셔서

아들이 너무 힘들게 사는 것을 보고

고향의 아껴두었던 산을 팔아 아들에게 주었다고 한다.

처음 올라와 2~3개월은 돌봄을 받았으나

그 이후부터는 쭉 홀로된 신세라고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신다.

"범새끼를 키웠다가 잡혀먹은 형국입니다."

"사기를 당한 꼴입니다."

"자식의 연은 끊겼습니다."

아들보다는 며느리가 더 심한다고 하며

주거환경 개선지구에 편입되는 현 주택이 헐리면

다른 곳으로 이사를 해야되는데

어짜피 집에도 안들어 가고 주변 놀이터에서 자며 지나는 신세인데

이 참에 충남 연기군 전의면 대곡리에 있는 여동생에게로 갈까하고 생각 중이시란다.

아들은 얼마전까지는 페기물 처리담프 운전을 하다가

요즘은 택시를 운전하는 것 같다고 한다.

아들의 나이는 46~7세이고

손자 손녀는 25~6세로 손녀는 부천으로 시집을 갔고

손자는 아직 미혼이나 서로 대화가 없어 자세한 내용은 모른신다고.

우리 "성지원"에서 제공하는 주일아침 식사를 힘없이 드시며

전에 없이 말씀을 오래하시는 어르신은

분명 이 시대의 노인 학대의 경우임에 틀림이 없다.

아들을 고발하라고 권고하자

별 효과가 없을 것이라며 그렇게는 안하고

차라리 내가 집을 나온것이 낫다고 항변을 하신다.

한번은 목을 조른적도 있다며

증인도 잇다고 하시며

부자지간의 관계는 이미 끝난 것이고

아는 사람은 이미 아들을 인간으로 취급하지않는다고 하시며

힘없이 고개를 떨구시는 어르신을 보며

이 시대가 어떻게 이런 분들을 돌볼 것인가를 고민케한다.

(어르신이 가지고 다니시는 모자와 우비 등이 들어있는 보따리)


222.121.255.118 최종상: 시대상황을 탓하기엔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핵가족화로 인한 가정해체의 단면이라 생각됩니다. 우리 모두에게 경각심을 일깨우는, 반면교사라 여기기엔 안스럽습니다. -[06/13-18:57]-
218.209.66.251 유공자 : 자유인에게 죄송 합니다. 글이 소수로 있기에 제가 수정하여 올린점 이해 바람니다. 그리고~ 방문해 주신 최종상님 건강하시고, 행복하고 福된 날 되시기를 기원 합니다. -[06/14-12:1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71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16
2570 입이 하나인뜻을 아세요 ! 좋은생각 2008-02-01 414
2569 酒酌 文化 김 해수 2007-07-06 414
2568 ★ 연말 서울시내 축제의 야경 ★ 1 김선주 2006-12-26 414
2567 오빠 !싸게 해줄게 김 해수 2006-09-29 414
2566 소록도 이야기 2 녹씨 2008-03-02 413
2565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1 김해수 2008-11-24 411
2564 태산이 높은 이유 팔공산 2008-07-07 410
2563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유공자 2007-06-12 410
2562 비아그라~ 김선주 2006-10-28 410
2561 `전국 공처가 협회 표어 당선작` 2 김선주 2007-01-08 409
2560 ★어두운것은 반짝이기 위함입니다.. 2 김선주 2007-02-25 408
2559 뇌졸증으로 쓰러지지 않는 비법 3 박동빈 2007-06-01 407
2558 전우들끼리 이런일은 없어야겠지요. 2 손오공 2008-11-04 406
2557 아주머니는 참 운도 좋으셔 김 해수 2006-11-15 406
2556 아내에게~ (실화) 김선주 2006-10-26 406
2555 사랑합니데이!. 4 鄭定久 2005-09-07 406
2554 3월 31일 추미애 국회의원 의정보고 2 유하덕 2003-03-31 406
2553 잊을수없는 순간들 (1) 2 우당(宇塘) 2011-04-24 405
2552 『전교조 없는 세상에 살고 싶다』 1 팔공산 2007-08-29 404
2551 웃음의 34가지 테크닉 유공자 2007-06-14 404
2550 아들아 2 김 해수 2006-12-28 404
2549 부산UN공원 근대문화재 등록 추진 2 팔공산 2007-08-19 403
2548 해가 바뀌는 길목에서 11 이호성 2007-01-03 403
2547 보건소와 독감주사 1 이호성 2008-10-20 402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