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유공자        
작성일 2007-05-25 (금) 08:15
ㆍ조회: 425  
중년에도 바람은 분다

첨부이미지

중년에도 바람은 분다


 
누가 사오십대를 꺼져가는 등불이라 했나
바람 앞에 등불처럼
때로는 위태로운 나이지만

 
살아온 만큼 꿈도 많았고
만난 만큼 그리움도 많은데

 
세월을 이기지 못하고 약해지는 가슴이지만
아직도 해지는 저녁 무렵이면
가슴에선 바람이 분다
 
 
 
이제는 날 무딘 칼날처럼
어느 가슴 하나 벨 수 없지만
바람소리 요란한 들판에 서면
 
 
 
알 수 없는 마음들이
날카로운 갈퀴를 세우고
어디론가 용감히 달려가기도 한다
 
 
 
세상 모든 그리움이 저 혼자이고
마주하고 살아도 외로움 많던 시간들이
때로는 별밤에 울려 퍼지는
 
 
첼로소리처럼 눈물겹지만
붙잡지 않아도 떠날 수 있고
기다리지 않아도 갈 수 있다
 
 
누가 사오십대를
눈물겹게 저무는 노을이라 했나
아직도 사랑 앞에 서면
북소리처럼 둥둥 울리는 가슴인데




첨부이미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71 중년에도 바람은 분다 유공자 2007-05-25 425
2570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24
2569 소록도 이야기 2 녹씨 2008-03-02 422
2568 酒酌 文化 김 해수 2007-07-06 420
2567 오빠 !싸게 해줄게 김 해수 2006-09-29 420
2566 입이 하나인뜻을 아세요 ! 좋은생각 2008-02-01 419
2565 ★ 연말 서울시내 축제의 야경 ★ 1 김선주 2006-12-26 419
2564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1 김해수 2008-11-24 418
2563 비아그라~ 김선주 2006-10-28 416
2562 태산이 높은 이유 팔공산 2008-07-07 415
2561 ★어두운것은 반짝이기 위함입니다.. 2 김선주 2007-02-25 415
2560 `전국 공처가 협회 표어 당선작` 2 김선주 2007-01-08 415
2559 전우들끼리 이런일은 없어야겠지요. 2 손오공 2008-11-04 414
255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유공자 2007-06-12 414
2557 뇌졸증으로 쓰러지지 않는 비법 3 박동빈 2007-06-01 414
2556 해가 바뀌는 길목에서 11 이호성 2007-01-03 412
2555 3월 31일 추미애 국회의원 의정보고 2 유하덕 2003-03-31 412
2554 보건소와 독감주사 1 이호성 2008-10-20 411
2553 부산UN공원 근대문화재 등록 추진 2 팔공산 2007-08-19 411
2552 아주머니는 참 운도 좋으셔 김 해수 2006-11-15 411
2551 아내에게~ (실화) 김선주 2006-10-26 411
2550 아들아 2 김 해수 2006-12-28 410
2549 사랑합니데이!. 4 鄭定久 2005-09-07 410
2548 『전교조 없는 세상에 살고 싶다』 1 팔공산 2007-08-29 409
2547 웃음의 34가지 테크닉 유공자 2007-06-14 409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