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1-01 (수) 09:42
ㆍ조회: 401  
총각! 불러줄까'
몹시 추운 어느 겨울 날...
 
 순진한 청년이 여인숙에 묵게 되었다.
 
 
 총각이 옷을 벗고
 
 조용히 누워있는데
 
 주인 할머니가 노크를하고는
 
 
 
"총각! 불-러--줄까"
 
 
 
고개를 설레설레 지으며...
 
 "아니예요 전, 그런 사람 아닙니다!"
 
 
 
 
 
 얼마 후,
 
 할머니가 다시 들어와 또 물었다.
 
 
 
 "총각 불-러--줄께~"
 
 
 
총각은 대뜸
 
신경질을 내며 말했다.
 
 
 
"저는 그런 사람 아니라니까요!!"
 
 
 
 
 
 
다음 날
 
 아침 총각은 그 방에서 얼어 죽었다.
 
 
 
 
 현장 조사를 나온 경찰이 할머니에게
 
 전 날밤 진상에 대해서 물었다.
 
 그러자, 할머니가 대답했다. . . . . . .
 
 
 "아니~ 참,요상하네요.
 
나가 불 넣어 준다구 허니께
 
총각이 자꾸 싫다구 허더란 말이여~"
 





교훈 : 모든 일과 말에 오버하지 말것!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71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16
2570 입이 하나인뜻을 아세요 ! 좋은생각 2008-02-01 414
2569 酒酌 文化 김 해수 2007-07-06 414
2568 ★ 연말 서울시내 축제의 야경 ★ 1 김선주 2006-12-26 414
2567 오빠 !싸게 해줄게 김 해수 2006-09-29 414
2566 소록도 이야기 2 녹씨 2008-03-02 413
2565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1 김해수 2008-11-24 411
2564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유공자 2007-06-12 410
2563 비아그라~ 김선주 2006-10-28 410
2562 태산이 높은 이유 팔공산 2008-07-07 409
2561 `전국 공처가 협회 표어 당선작` 2 김선주 2007-01-08 409
2560 ★어두운것은 반짝이기 위함입니다.. 2 김선주 2007-02-25 408
2559 뇌졸증으로 쓰러지지 않는 비법 3 박동빈 2007-06-01 407
2558 전우들끼리 이런일은 없어야겠지요. 2 손오공 2008-11-04 406
2557 아주머니는 참 운도 좋으셔 김 해수 2006-11-15 406
2556 아내에게~ (실화) 김선주 2006-10-26 406
2555 사랑합니데이!. 4 鄭定久 2005-09-07 406
2554 3월 31일 추미애 국회의원 의정보고 2 유하덕 2003-03-31 406
2553 잊을수없는 순간들 (1) 2 우당(宇塘) 2011-04-24 404
2552 『전교조 없는 세상에 살고 싶다』 1 팔공산 2007-08-29 404
2551 웃음의 34가지 테크닉 유공자 2007-06-14 404
2550 아들아 2 김 해수 2006-12-28 404
2549 부산UN공원 근대문화재 등록 추진 2 팔공산 2007-08-19 403
2548 해가 바뀌는 길목에서 11 이호성 2007-01-03 403
2547 보건소와 독감주사 1 이호성 2008-10-20 402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