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0-25 (토) 11:41
ㆍ조회: 418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허수아비1.jpg



육십이 넘은 노부부가
성격 차이를 이유로 이혼을 했습니다
성격차이로 이혼한 그 노부부는 이혼한 그날...
이혼 처리를 부탁했던 변호사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주문한 음식은 통닭이었습니다.

주문한 통닭이 도착하자
남편 할아버지는마지막으로 자기가 좋아하는
날개 부위를 찢어서
아내 할머니에게 권했습니다

권하는 모습이 워낙 보기가 좋아서
동석한 변호사가 어쩌면 이 노부부가
다시 화해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고 생각하는 순간
아내 할머니가 기분이 아주 상한 표정으로
마구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허수아비1.jpg



"지난 삼십년간을 당신은 늘 그래왔어....
항상 자기 중심적으로만 생각하더니
이혼하는 날까지도 그러다니...
난 다리 부위를 유난히 좋아한단 말이야"

"내가 어떤 부위를 좋아하는지
당신은 이제껏 한번도 물어본 적이 없어"

"당신은...
자기 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인간이야"

허수아비3.jpg



아내 할머니의 그런 반응을 보며
남편인 할아버지가 말했습니다

"날개 부위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부위야"

"나는 내가 먹고 싶은 부위를
삼십년간 꾹 참고
항상 당신에게 먼저 건네준 건데..."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가 있어
이혼하는 날까지...?"

화가 난 노부부는 서로 씩씩대며
그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각자의 집으로 가버렸습니다

집에 도착한 남편 할아버지는
자꾸 아내 할머니가 했던 말이 생각났습니다




'정말 나는 한번도 아내에게
무슨 부위를 먹고 싶은가 물어본 적이 없었구나'

'그저
내가 좋아하는 부위를 주면 좋아하겠거니 생각했지'

'내가 먹고 싶은 부위를 떼어내서 주어도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 아내에게 섭섭한 마음만 들고
돌아보니 내가 잘못한 일이었던 것 같아'

'나는 여전히 아내를 사랑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사과라도 해서
아내 마음이나 풀어주어야겠다'




이렇게 생각한 남편 할아버지는
아내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핸드폰에 찍힌 번호를 보고
남편 할아버지가 건 전화임을 안 아내 할머니는
아직 화가 덜 풀려
그 전화를 받고 싶지가 않았습니다

전화를 끊어버렸는데 또다시 전화가 걸려오자
이번에는 아주 밧데리를 빼 버렸습니다

다음날 아침
일찍 잠이 깬 아내 할머니는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나도 지난 삼십 년 동안
남편이 날개부위를 좋아하는 줄 몰랐네'

'자기가 좋아하는 부위를
나에게 먼저 떼어내 건넸는데  그 마음은 모르고
나는 뾰로통한  얼굴만 보여주었으니
얼마나 섭섭했을까?'

'나에게 그렇게 마음을 써주는 줄은 몰랐구나'

'아직 사랑하는 마음은 그대로인데
헤어지긴 했지만 늦기 전에 사과라도 해서
섭섭했던 마음이나 풀어 주어야겠다'

아내 할머니가
남편 할아버지 핸드폰으로 전화를 했지만
남편 할아버지는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내가 전화를 안 받아서 화가 났나' 하며 생각하고 있는데,
낯선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전 남편께서 돌아가셨습니다"

남편 할아버지 집으로 달려간 아내 할머니는
핸드폰을 꼭 잡고 죽어있는 남편을 보았습니다
그 핸드폰에는
남편이 마지막으로 자신에게 보내려고 찍어둔
문자 메세지가 있었습니다


"여보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혹여나 내가 살아가면서 잘못한 것이 있는지
한번쯤 뒤 돌아 보면서...

나중에라도 "용서해줘" 하는 말이 필요 없도록
가슴속에 늘~~~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하는 생각으로 가득 채우면서

소중한시간들
꽃 처럼 활짝 웃을수 있는 시간 되세요...


[옮긴글]



BGM : How Can I Keep From Singing - Enya





클릭☞ 설봉공원


이름아이콘 최종상
2008-10-25 11:58
김선배의 허락없이 게시판을 옮겼습니다. 글의 특성에 맞게 게시 하는게 보기 좋을것 같아서요.
이해 바라고...환절기에 건강 유의 하십시오.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08-10-25 13:47
콧등이 시큰하네, 내얘기같아서... 좋은글 잘읽었고...
지난번 자갈치축제때있었던일로 몇몇이만나 얘기를 나누었는데... 좀심각한얘기들이 오고갔다.
번개회는 모임연락이안갈것같다. 몇명이 안나오겠단다. 시간나면 전화해라.(새전화번호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96 양치기 소년 2 김 해수 2007-07-12 429
2595 전설의 특수부대(코만도,SAS) 김선주 2007-01-11 429
2594 그런 사람으로 살고 싶다. 최종상 2009-04-01 427
2593 운 명(1) 백마 2007-09-01 427
2592 태국 푸켓여행 사진 2 4 유하덕 2003-04-12 427
2591 마음이 말하는 것은 1 김 해수 2007-05-07 426
2590 유머 한마디 김 해수 2006-11-18 426
2589 영양축구시합을 다녀오면서.. 6 손오공 2008-11-17 424
2588 근심을 덜어주는 나무 이야기 3 고두승 2007-07-19 424
2587 주먹자랑 하지 마시기요! (펌) 대학생 2003-03-17 424
2586 한가위 ! 8월 한가위 ! 7 구둘목.. 2008-09-10 423
2585 명나라장수.일본장수들이 본 이순신 2 유공자 2007-05-21 422
2584 중국 5대 미인과 생애 김 해수 2006-11-24 422
2583 『사랑을 할 때 남자와 여자 중 어느 쪽이 더 행복할까?』 1 소양강 2010-09-21 421
2582 최첨단 유전공학 개오리 만들기 김 해수 2007-06-23 421
2581 오늘의 명상 이현태 2003-03-23 420
2580 대화없는 이웃..(swish) 1 戰友 2007-05-09 419
2579 * 크리스마스 & 연말을...... 3 김선주 2006-12-21 419
2578 친구보다 더 소중한 친구 최종상 2009-09-11 418
2577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2 김해수 2008-10-25 418
2576 중년에도 바람은 분다 유공자 2007-05-25 418
2575 어버이날을 맞으면서 유공자 2007-05-07 418
2574 Re..지나다가 궁시렁 바람에 낚였구만..... 1 정기효 2007-01-01 416
2573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14
2572 《자유인》 나는 누구인가를=재생 하였습니다. 2 유공자 2007-06-13 414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