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구둘목..
작성일 2008-06-04 (수) 12:11
ㆍ조회: 414  
요즘 집회 운동가요는 뽀뽀뽀

매일경제 | 기사입력 2008.06.04 04:15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대한민국 헌법 1조의 조문이 촛불집회 현장에서 최고 인기곡이 되고 있다. 헌법 1조 조문이 단순 반복되는 이 노래는 간명하면서도 현 시국을 잘 표현해 전통적인 투쟁가인 '임을 위한 행진곡' '동지가' 등을 밀어내고 단연 인기곡으로 떠올랐다.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 처음 등장했던 이 노래는 한동안 빛을 보지 못하다 최근 쇠고기 정국에서 다시 전면에 등장했다. 이 노래는 윤민석 씨가 작사ㆍ작곡했고, 가수 오지청 씨가 불렀다. 오지청 씨는 "최근 촛불집회에서 라이브로 이 노래를 불렀는데 반응이 매우 좋았다"고 말했다. 촛불집회에 참가한 임석빈 씨(30)는 "단순한 가사와 리듬이 반복되는 게 은근히 중독성이 있다"면서 "평소에도 이 노래를 콧노래로 흥얼거리게 된다"고 말했다.

투쟁가요의 변천은 세대교체를 의미하기도 한다. 386세대가 '이념형 운동' 세대라면 중ㆍ고생을 비롯한 '축제형 운동' 세대는 '이념'보다는 '삶'의 문제에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는 것이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뽀뽀뽀' 개사곡은 이 같은 경향을 잘 반영한다. '아빠가 출근할 때 기름값, 엄마가 시장갈 때 미친소, 우리가 학교 가면 0교시, 우리들의 수면시간 4시간'으로 시작되는 이 노래에는 학생과 시민의 삶이 농축돼 있다.

92학번인 직장인 심 모씨는 "뽀뽀뽀와 같은 노래는 1980~1990년대와 다르게 삶의 문제에 민감한 새로운 문화를 보여 준다"면서 "이제는 '성장이냐 분배냐' '진보냐 보수냐'는 거대 담론보다는 구체적인 삶의 문제가 중요한 시대라는 것을 청와대와 정치권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6-05 22:22
촛불집회는 이렇게 하는군요. 구둘목 장군님의 덕분으로 요즘 흔히하는 집회의 성격과
흐름을 알게되었습니다. 인제 좀 웬만합니까? 어서어서 나아서 이번 총회에서 활짝 웃는
낯으로 뵈었으면 합니다. "어서 오세요!" 하는 인사는 다시 없으진건지요? 특이하더만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96 양치기 소년 2 김 해수 2007-07-12 429
2595 전설의 특수부대(코만도,SAS) 김선주 2007-01-11 429
2594 그런 사람으로 살고 싶다. 최종상 2009-04-01 428
2593 운 명(1) 백마 2007-09-01 427
2592 태국 푸켓여행 사진 2 4 유하덕 2003-04-12 427
2591 마음이 말하는 것은 1 김 해수 2007-05-07 426
2590 유머 한마디 김 해수 2006-11-18 426
2589 주먹자랑 하지 마시기요! (펌) 대학생 2003-03-17 425
2588 영양축구시합을 다녀오면서.. 6 손오공 2008-11-17 424
2587 근심을 덜어주는 나무 이야기 3 고두승 2007-07-19 424
2586 한가위 ! 8월 한가위 ! 7 구둘목.. 2008-09-10 423
2585 명나라장수.일본장수들이 본 이순신 2 유공자 2007-05-21 422
2584 중국 5대 미인과 생애 김 해수 2006-11-24 422
2583 『사랑을 할 때 남자와 여자 중 어느 쪽이 더 행복할까?』 1 소양강 2010-09-21 421
2582 최첨단 유전공학 개오리 만들기 김 해수 2007-06-23 421
2581 대화없는 이웃..(swish) 1 戰友 2007-05-09 420
2580 오늘의 명상 이현태 2003-03-23 420
2579 어버이날을 맞으면서 유공자 2007-05-07 419
2578 * 크리스마스 & 연말을...... 3 김선주 2006-12-21 419
2577 친구보다 더 소중한 친구 최종상 2009-09-11 418
2576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2 김해수 2008-10-25 418
2575 중년에도 바람은 분다 유공자 2007-05-25 418
2574 Re..지나다가 궁시렁 바람에 낚였구만..... 1 정기효 2007-01-01 416
2573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14
2572 요즘 집회 운동가요는 뽀뽀뽀 1 구둘목.. 2008-06-04 414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