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6-11-24 (금) 10:49
ㆍ조회: 422  
중국 5대 미인과 생애

서시(西施) - "침어(沈魚)"

『 서시의 미모에 물고기가 헤엄치는 것조차 잊은 채 물밑으로 가라앉았다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춘추 전국 시대의 "서시"는 춘추 말기의 월나라의 여인이다.
 어느 날 그녀는 강변에 있었는데 말고 투명한 강물이 그녀의 아름다운 모습을 비추었다.
수중의 물고기가 수영하는 것을 잊고 천천히 강바닥으로 가라앉았다.
그래서 서시는 침어(浸魚)라는 칭호를 얻게 되었다.
서시는 오(吳)나라 부차(夫差)에게 패한 월왕 구천(勾踐)의 충신 범려가 보복을 위해 그녀에게 예능을 가르쳐서 호색가인 오왕 부차(夫差)에게 바쳤다.
부차는 서시의 미모에 사로 잡혀 정치를 돌보지 않게 되어 마침내 월나라에 패망한다.


왕소군(王昭君) - "낙안(落雁)"

『 왕소군의 미모에 기러기가 날개짓 하는 것조차 잊은 채 땅으로 』떨어졌다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한(漢)나라 왕소군은 재주와 용모를 갖춘 미인이다.
한나라 원제는 북쪽의 흉노와 화친을 위해 왕소군을 선발하여 선우와 결혼을 시킨다.
집을 떠나는 도중 그녀는 멀리서 날아가고 있는 기러기를 보고 고향 생각이 나서
금(琴)을 연주하자 한 무리의 기러기가 그 소리를 듣고 날개 움직이는 것을 잊고
땅으로 덜어졌다.
이에 왕소군은 낙안(落雁)이라는 칭호를 얻었다.


초선(貂嬋) - "폐월(閉月)"

『 초선의 미모에 달도 부끄러워서 구름 사이로 숨어 버렸다. 』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초선은 삼국지의 초기에 나오는 인물로
한나라 대신 왕윤(王允)의 양녀인데, 용모가 명월 같았을 뿐 아니라 노래와 춤에 능했다.
어느 날 저녁 화원에서 달을 보고 있을 때에 구름 한 조각이 달을 가렸다.
이것을 본 왕윤이 말하기를
" 달도 내 딸에게는 비할 수가 없구나. 달이 부끄러워 구름 뒤로 숨었다." 고 하여
이 때부터 초선은 폐월(閉月)이라고 불리기 시작했다.
초선은 왕윤의 뜻을 따라 간신 동탁과 여포를 이간질시키며 동탁을 죽게 만든 후에
의로운 목숨을 다한다

양귀비(楊貴妃) - "수화(羞花)"

『 양귀비의 미모에 꽃도 부끄러워서 고개를 숙였다. 』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당대(唐代)의 미녀 양옥환(楊玉環)은 당명황(唐明皇) 에게 간택되어져 입궁한 후로
하루 종일 우울하게 보냈다.
어느 날 그녀가 화원에 나가서 꽃을 감상하며 우울함을 달래면서
무의식중에 함수화(含羞花)를 건드렸더니 함수화는 바로 잎을 말아 올렸다.
당명황이 꽃을 부끄럽게 하는 아름다움에 찬탄하여
그녀를 " 절대가인(絶對佳人)" 이라고 칭하였다.


조비연(趙飛燕) - "작장중무(作掌中舞)"

『 가볍기 그지 없어 손바닥 위에서도 춤을 출 수 있을 정도였다. 』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중국 한나라 황후 조비연
동서고금을 통해서 가장 날씬한 여인으로 불렸다.
"날으는 제비"라는 뜻으로 본 이름 "조의주" 대신 조비연으로 불렸다.
뛰어난 몸매에 가무 또한 타의 추종을 불허한 그녀는
한나라 성황제의 총애를 받아 황후의 지위까지 오르게 된다.
한번은 황제가 호수에서 선상연을 베풀었는데,
갑자기 강풍이 불자 춤을 추던 조비연이 휘청 물로 떨어지려 하지 않는가.
황제가 급히 그녀의 발목을 붙잡았는데
춤의 삼매경에 빠진 조비연은 그 상태에서도 춤추기를 그치지 않아서
조비연은 황제의 손바닥 위에서도 춤을 추었다.
이런 연휴로 "비연작장중무(飛燕作掌中舞)" 라는 고사의 주인공이 되기까지 했다.
이렇게 임금의 총애를 받은 비연은 세상에 못하는 것이 없었다.
그러나
그 세월은 겨우 10년,
황제가 죽자 조비연은 탄핵의 대상이 되었고
결국 평인으로 걸식을 하다가 자살로 그 생을 끝맺고 만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96 전설의 특수부대(코만도,SAS) 김선주 2007-01-11 427
2595 그런 사람으로 살고 싶다. 최종상 2009-04-01 426
2594 마음이 말하는 것은 1 김 해수 2007-05-07 426
2593 운 명(1) 백마 2007-09-01 425
2592 유머 한마디 김 해수 2006-11-18 425
2591 태국 푸켓여행 사진 2 4 유하덕 2003-04-12 425
2590 영양축구시합을 다녀오면서.. 6 손오공 2008-11-17 424
2589 생활속의 옛 물건들 2 오동희 2011-05-26 423
2588 근심을 덜어주는 나무 이야기 3 고두승 2007-07-19 423
2587 한가위 ! 8월 한가위 ! 7 구둘목.. 2008-09-10 422
2586 중국 5대 미인과 생애 김 해수 2006-11-24 422
2585 명나라장수.일본장수들이 본 이순신 2 유공자 2007-05-21 421
2584 주먹자랑 하지 마시기요! (펌) 대학생 2003-03-17 421
2583 『사랑을 할 때 남자와 여자 중 어느 쪽이 더 행복할까?』 1 소양강 2010-09-21 420
2582 최첨단 유전공학 개오리 만들기 김 해수 2007-06-23 420
2581 대화없는 이웃..(swish) 1 戰友 2007-05-09 418
2580 어버이날을 맞으면서 유공자 2007-05-07 418
2579 친구보다 더 소중한 친구 최종상 2009-09-11 417
2578 오늘의 명상 이현태 2003-03-23 417
2577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2 김해수 2008-10-25 416
2576 * 크리스마스 & 연말을...... 3 김선주 2006-12-21 416
2575 중년에도 바람은 분다 유공자 2007-05-25 415
2574 Re..지나다가 궁시렁 바람에 낚였구만..... 1 정기효 2007-01-01 415
2573 《자유인》 나는 누구인가를=재생 하였습니다. 2 유공자 2007-06-13 413
2572 요즘 집회 운동가요는 뽀뽀뽀 1 구둘목.. 2008-06-04 411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