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1-29 (토) 12:16
ㆍ조회: 86  
강물 처럼 흐르리.....

    
    
        - 강물 처럼 흐르리 - 글/정선달 나 살아 가는길 이대로 봄이 되면 싹튀우고 가을오면 거두리라 흐린날의 추억들은 비되어 강으로 흘려 보내고 맑은날의 추억들은 별처럼 반짝 거림으로 가슴에 담으리라. 부질없는 욕심은 밑빠진 항아리 인걸 어찌 모르더냐 꽃이피고 꽃이 지는 세월의 흐름 외로워도 힘들어도 하지 않으리라 생각할땐 그저 생각 속에서 길을 걸을땐 그저 가는길따라 사계절 불어오는 바람에도 흔들림 없이 내 마음도 흘러 가리라. 어둠이 등을 가리우고 저무는 황혼 노을이 아름다울 때 스치는 바람처럼 떠나면 되는것을 천년만년 흘러도 마르지 않는 내 마음 강물되어 유유히 흐르리라,

221.138.72.163 흔적: 잠시 휴식중이라 흔적이라도 남기고 갑니다. 오셔서 반갑게 인사하시는 전우님들의모습이 부릅고 감사합니다. 청학 -[01/29-19:05]-
211.40.46.68 수 산나: 정무희님 좋은시 잘 읽고 갑니다. 왜 쩡구는 안오는거야...빨리 와부려...감사해유 ㅠ -[01/29-19:09]-
220.70.213.167 鄭定久: 나가 밖에서 쐬주한잔 하구 지금 왔지라. 근데 왜 가만히 있는 사자 깨운다요.깨우면 시끄러운깨 앞으로 깨우지 마이소,, 히히 종씨 글 고맙지라,, -[01/29-20:48]-
211.186.108.221 손오공: 무희선배님 오공이도 누구(?)말돼로 흔적없이 왔다가 말없이 사라집니다.즐거운 주말되시고 건강하이소. -[01/29-21:4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96 봄비와 길잃고 버림받은 병아리를 아시나요? 4 정석창 2005-03-11 149
2595 중년 여인이 멋있어 보일 때!... 4 鄭定久 2005-03-03 105
2594 전우님들 꽃 가지고 가세요. 4 전우회 2005-03-01 100
2593 여생을 사는길 4 이현태 2005-03-01 100
2592 아~~옛날이여! 4 이현태 2005-02-28 100
2591 獨笑 4 野松 2005-02-27 54
2590 잼난 영상 4 정무희 2005-02-26 122
2589 엄청 빠른 충청도 말.... 4 정무희 2005-02-26 112
2588 정월 대보름 4 이현태 2005-02-23 80
2587 꿈같은 친구..... 4 정무희 2005-02-17 115
2586 참전기념탑을 찿아 4 베인전 2005-02-13 173
2585 오늘 의정부 전철역에서는 4 베인전 2005-02-07 114
2584 2005년 2월의 호치민시 4 베인전 2005-02-07 79
2583 캄보디아와 베트남 결혼식 장면 모음 4 신춘섭 2005-02-05 150
2582 어제가 立春!, 4 鄭定久 2005-02-05 78
2581 동물일까? 식물일까? 4 정무희 2005-02-04 117
2580 슬픈역사의 현장 킬링필드 4 신춘섭 2005-02-03 104
2579 봄이 오며는 4 손오공 2005-02-02 75
2578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4 정무희 2005-01-31 117
2577 감사의 행복 4 박동빈 2005-01-31 69
2576 야 !!섰잖아 4 상 파울러 강 2005-01-29 100
2575 강물 처럼 흐르리..... 4 정무희 2005-01-29 86
2574 베.인.전. 뜨락 4 이현태 2005-01-29 86
2573 쩡구님이 제일 좋아하는거 ^*^ ^*^ 4 수 산나 2005-01-27 80
2572 초대 4 이현태 2005-01-26 79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