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유공자
작성일 2007-06-06 (수) 22:07
ㆍ조회: 328  
國軍은 죽어서 말한다

      
                                國軍은 죽어서 말한다

                                    毛允淑 [1909~1990]

나는 廣州 山谷을 헤매다가 문득 혼자 죽어 넘어진 國軍을 만났다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워있는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른 유니폼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지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고나

가슴에선 아직도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주검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긴박한 접근전...! 내 수류탄의 맛좀 보거라이 !!)

 

나는 죽었노라, 스물 다섯 젊은 나이에

대한민국의 아들로 나는 숨을 마치었노라.

질식하는 구름과 바람이 미쳐 날뛰는 조국의 산맥을 지키다가

드디어 드디어 나는 숨지었노라.

내 손에는 범치 못할 총자루, 머리엔 끼지지 않을 철모가 씌워져

원수와 싸우기에 한 번도 비겁하지 않았노라.

그보다도 내 핏속엔 더 강한 대한의 혼이 소리쳐

나는 달리었노라.


*_ 祖國을 위한 戰塵속에 사라지신 任들이시여, 便安히 잠드소서...


*** 우리의 祖國 - 大韓民國이여 永遠히 빛나라 ! ***




♬ 전우야 잘 자라 ♬



*** 6.25.외국참전군인 현충원참배 ***

(목전의 統一을 무산시킨 ! 中共軍의 人海戰術_고약한지고!!!)

☆호국선열의달 6월 ☆

☆ 님들!! ♡

경건한 마음으로 호국선열들의 ♡
넋을 기리는 유월 되시길 바라며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96 물안개 핀 호수 (낭송시) 유공자 2007-06-09 324
2595 8 등급이라고 ???? 2 정기효 2007-06-09 494
2594 그리움의 차 한잔 유공자 2007-06-08 384
2593 사랑은 웃어주는 것입니다. 유공자 2007-06-08 304
2592 17대 국회의원 여러분!! 유공자 2007-06-08 355
2591 하늘나라에 계시는 아버님께!! 유공자 2007-06-07 378
2590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4 유공자 2007-06-07 387
2589 國軍은 죽어서 말한다 유공자 2007-06-06 328
2588 ♣ 회춘십훈(回春十訓) 유공자 2007-06-06 357
2587 [낭송시] 님의 향기 머금은 차한잔 유공자 2007-06-06 277
2586 행복도 불행도 내마음속에 김 해수 2007-06-06 326
2585 마음의 길동무 유공자 2007-06-05 316
2584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 해수 2007-06-05 318
2583 보훈의달에 함대빵님께서 5 유공자 2007-06-04 334
2582 여자들은 모르지 김 해수 2007-06-04 506
2581 이거 치마 맞나요 4 김 해수 2007-06-04 525
2580 어머님 전상서 2 김 해수 2007-06-04 279
2579 톨스토이의 10훈 유공자 2007-06-04 221
2578 강원도 우추리 마을에서--- 2 감자바위 2007-06-04 323
2577 6월은 행복을 행운을 돈을 막구막구 드려요? 유공자 2007-06-02 259
2576 삶이 아름답다는 것은 유공자 2007-06-02 290
2575 사람들을 돕기 위해 권력을 사용하라. 1 김일근 2007-06-02 225
2574 뇌졸증으로 쓰러지지 않는 비법 3 박동빈 2007-06-01 403
2573 남자를 파는 가게 1 김 해수 2007-06-01 475
2572 서있는것도 앉아있는것도 아니라네 1 김 해수 2007-06-01 336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