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6-04 (월) 16:48
ㆍ조회: 279  
어머님 전상서

               



    어머니, 저 영철이에요.
    그동안 안녕하셨죠?

    전 어머니 염려 덕분에
    몸 건강히 지내고 있습니다.

    근데 어머니,
    저 돈이 급히 좀 필요하게 됐어요.

    이번에 야전훈련 나갔다가
    박격포를 잃어버렸거든요.
    20만원인데요...

    박격포탄 1개값 3만원 포함해서
    23만원이에요. 빨리 좀 보내주세요.
    안 그러면 전 거의 죽음이에요.

    저는 그래도 나은 편이에요.
    같은 소대의 어떤 놈은
    이번에 탱크를 잃어버렸대요.

    야전훈련 나갔다가
    담배가게 앞에 세워놓고
    잠시 전화 하러 가게에 들어간 사이에
    누가 훔쳐서 끌고갔대요.
    걔네는 거의 집 팔아야할 거예요.

    어머니는
    군생활 안 해보셔서 잘모르시죠?
    군생활이 은근히 돈이 많이 들어요.

    그럼 다시 뵙는 날까지 안녕히 계세요.


    P.S : 참, 제 계좌번호는 알고 계시죠?
           그러시구,
           아버님과는 절대 상의하지 말아주세요~~.

           아버님은 심장도 안 좋으신데
           걱정하시면 건강을 해칠수도 있잖아요~~.






     

220.239.40.180 백 마: 그나마 군함 안잃어버린게 다행이네...ㅎㅎㅎㅎ -[06/04-17:26]-
59.5.134.171 거시기: 야전훈련 나갔다가 지휘관하고 교관 본인 소속부대를 안 잃어버린게 천만 다행,... -[06/04-18:3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96 물안개 핀 호수 (낭송시) 유공자 2007-06-09 324
2595 8 등급이라고 ???? 2 정기효 2007-06-09 494
2594 그리움의 차 한잔 유공자 2007-06-08 383
2593 사랑은 웃어주는 것입니다. 유공자 2007-06-08 303
2592 17대 국회의원 여러분!! 유공자 2007-06-08 355
2591 하늘나라에 계시는 아버님께!! 유공자 2007-06-07 378
2590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4 유공자 2007-06-07 386
2589 國軍은 죽어서 말한다 유공자 2007-06-06 327
2588 ♣ 회춘십훈(回春十訓) 유공자 2007-06-06 357
2587 [낭송시] 님의 향기 머금은 차한잔 유공자 2007-06-06 277
2586 행복도 불행도 내마음속에 김 해수 2007-06-06 325
2585 마음의 길동무 유공자 2007-06-05 316
2584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 해수 2007-06-05 318
2583 보훈의달에 함대빵님께서 5 유공자 2007-06-04 334
2582 여자들은 모르지 김 해수 2007-06-04 506
2581 이거 치마 맞나요 4 김 해수 2007-06-04 525
2580 어머님 전상서 2 김 해수 2007-06-04 279
2579 톨스토이의 10훈 유공자 2007-06-04 221
2578 강원도 우추리 마을에서--- 2 감자바위 2007-06-04 321
2577 6월은 행복을 행운을 돈을 막구막구 드려요? 유공자 2007-06-02 259
2576 삶이 아름답다는 것은 유공자 2007-06-02 289
2575 사람들을 돕기 위해 권력을 사용하라. 1 김일근 2007-06-02 225
2574 뇌졸증으로 쓰러지지 않는 비법 3 박동빈 2007-06-01 403
2573 남자를 파는 가게 1 김 해수 2007-06-01 475
2572 서있는것도 앉아있는것도 아니라네 1 김 해수 2007-06-01 336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