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유공자
작성일 2007-06-02 (토) 08:46
ㆍ조회: 291  
삶이 아름답다는 것은


삶이 아름답다는 것은

예전에는 몰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내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사노라니 몸이 힘들고 마음에 아픔도 많지만 이해하고 용서하고 사랑하다보니 내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이제는 알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몰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내 인생길이 순탄하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사노라니 가시밭길 많지만 그때마다 내 삶의 길섶에서 따뜻하게 손잡아 주는 이들이 있기에 내 인생길이 순탄하다는 것을 이제는 알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몰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내 이름이 귀하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사노라니 실패와 유혹도 많지만 그때마다 '안 된다'하고 일어선 내 이름이 얼마나 귀한지를 이제는 알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몰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내 모습이 건강하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사노라니 눈물 흘릴 때도 있지만 눈물을 그치고 열심히 살아가는 내 모습이 건강하다는 것을 이제는 알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몰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내가 착한 사람임을 알 수 있습니다. 사노라니 나쁜 생각을 할 때도 있지만 그때마다 돌아서서 후회하고 내 마음 밭에 좋은 생각의 터를 넓혀가다 보니 이제는 착해진 나를 느낄 수 있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오늘 도 즐거운 날 되소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96 물안개 핀 호수 (낭송시) 유공자 2007-06-09 325
2595 8 등급이라고 ???? 2 정기효 2007-06-09 496
2594 그리움의 차 한잔 유공자 2007-06-08 386
2593 사랑은 웃어주는 것입니다. 유공자 2007-06-08 306
2592 17대 국회의원 여러분!! 유공자 2007-06-08 357
2591 하늘나라에 계시는 아버님께!! 유공자 2007-06-07 379
2590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4 유공자 2007-06-07 388
2589 國軍은 죽어서 말한다 유공자 2007-06-06 329
2588 ♣ 회춘십훈(回春十訓) 유공자 2007-06-06 359
2587 [낭송시] 님의 향기 머금은 차한잔 유공자 2007-06-06 278
2586 행복도 불행도 내마음속에 김 해수 2007-06-06 327
2585 마음의 길동무 유공자 2007-06-05 317
2584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 해수 2007-06-05 318
2583 보훈의달에 함대빵님께서 5 유공자 2007-06-04 336
2582 여자들은 모르지 김 해수 2007-06-04 507
2581 이거 치마 맞나요 4 김 해수 2007-06-04 528
2580 어머님 전상서 2 김 해수 2007-06-04 281
2579 톨스토이의 10훈 유공자 2007-06-04 223
2578 강원도 우추리 마을에서--- 2 감자바위 2007-06-04 324
2577 6월은 행복을 행운을 돈을 막구막구 드려요? 유공자 2007-06-02 260
2576 삶이 아름답다는 것은 유공자 2007-06-02 291
2575 사람들을 돕기 위해 권력을 사용하라. 1 김일근 2007-06-02 227
2574 뇌졸증으로 쓰러지지 않는 비법 3 박동빈 2007-06-01 404
2573 남자를 파는 가게 1 김 해수 2007-06-01 476
2572 서있는것도 앉아있는것도 아니라네 1 김 해수 2007-06-01 337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