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10-03-22 (월) 10:49
ㆍ조회: 446  
명철보신(明哲保身)
 
 
                 
 
            '논어' '공야장(公冶長)'편에 나오는 한 대목. "영무자는 나라에 도가 있으면 지혜로웠고,
             나라에 도가 없으면 어리석은 듯이 했다. 지혜로운 것은 미칠 수 있지만, 어리석은 듯함은
             미칠 수가 없다." 알아주는 임금 앞에서 마음껏 역량을 펼치다가 세상이 어지러워지면
             어리석은 체 숨어 자신을 지킨다. 후세는 영무자를 명철보신(明哲保身)의 지혜자로 높였다.
             하지만 좀 얄밉다. 누릴 것만 누리고, 손해는 안 보겠다는 심보가 아닌가?
             공자께서는 어째서 이를 대단하다 하신 걸까?

            '춘추'에 보이는 전후 사정은 이렇다. 처음에 영무자는 위성공(衛成公)을 따라 여러 해
             갖은 고초를 겪으며 충성을 다했다. 덕분에 사지에서 돌아온 성공은 영무자 아닌
             공달(孔達)에게 정치를 맡겼다. 영무자의 서운함과 배신감이야 말할 수 없었겠는데,
             그는 원망하는 대신 바보처럼 자신을 감추고 숨어 끝내 공달과 권력을 다투지 않았다.
             공자는 처지를 떠난 영무자의 한결같은 충성을 높이 산 것이다. 나라는 어찌 되건 제 한
             몸만 보전하려는 꾀를 칭찬한 말씀이 결코 아니었다. 하지만 세상 사람들은 이를 박수칠 때
             떠나라는 식의 처세훈으로 오독했다.

             명철보신이란 말은 '시경' '대아 증민(蒸民)'편에 나온다. "현명하고 또 밝아서 그 몸을
             붙들어, 온 종일 쉬지 않고 한 임금만 섬기누나.(旣明且哲, 以保其身. 夙夜匪解, 以事一人)"란
             시다. 주나라 선왕(宣王) 때의 재상 중산보(仲山甫)의 덕망을 칭송한 내용이다. 이것도
             흔히 좋은 세상에서 누리며 잘 살다가 재앙의 기미가 보이면 재빨리 물러나 제 몸과 제 집안을
             잘 보전하는 것을 가리키는 뜻으로 쓴다. 실제의 쓰임과는 정반대의 풀이다.

             명철(明哲)은 원래 선악과 시비를 잘 분별한다는 뜻이다. 사람들은 이익과 손해를 잘 판별하고,
             나설 때와 침묵할 때를 잘 아는 것으로 풀이한다. 어리고 약한 것을 붙들어 잡아주는 것이
             보(保)다. 사람들은 제 몸을 지켜 재앙을 면한다는 뜻으로 이해한다. 다산은 세상에서
             명철보신이란 말을 제 몸과 제 집안을 보전하는 비결로 여기면서부터 저마다 일신의 안위만
            추구할 뿐 나랏일은 뒷전이 되어, 임금이 장차 국가를 다스릴 수조차 없게 되었다고 통탄했다.
            경전을 제대로 읽지 못한 오독의 폐해가 참으로 크다.
    
                                                                   [정민 한양대교수·고전문학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21 이차 사주세요~ 김선주 2007-01-11 448
2620 명철보신(明哲保身) 최종상 2010-03-22 446
2619 Re..요로법 이기시길 1 박동빈 2008-03-13 446
2618 이문제를 풀면 당신은 "천재"랍니다 7 하루방 2007-07-21 444
2617 백명의 친구보다 한 사람의 적이없어야 4 유공자 2007-06-12 442
2616 “황금돼지해 를 아시나요?“ 2 김선주 2006-12-19 441
2615 이렇게 살아 갑니다... 4 백 마 2007-07-18 440
2614 " 때 때 로 " 최종상 2009-08-20 439
2613 ◇ 법이 보호하지 않는 이자 안 갚아도 되죠! 김일근 2007-07-02 439
2612 생활속의 옛 물건들 2 오동희 2011-05-26 438
2611 마음 다스리기 최종상 2010-06-18 438
2610 근심과 마음비우기 우주권자 2008-08-12 438
2609 92세 부친 지게에 모시고 금강산 유람한 효자 4 이수(怡樹) 2009-02-26 437
2608 팔월한가위 5 울산간절곶 2008-09-10 437
2607 水上人 최종상 2009-09-25 434
2606 맑은 이야기 김 해수 2007-06-22 434
2605 세상만사 눈요기감 5 淸風明月 2006-01-14 433
2604 *행복한 가정을 위한 10계명* 최종상 2009-09-25 432
2603 알찬 9월 되십시요 2 이 현태 2009-09-03 432
2602 아버지의 답신 1 김 해수 2007-02-23 432
2601 터프한 한국군. 외국 네티즌에게 인기짱 ... 김선주 2007-01-12 432
2600 세상살이 이야기를 씁시다. 1 관리자 2003-03-06 432
2599 양치기 소년 2 김 해수 2007-07-12 431
2598 장미의 축제 베인전 회원님 감상하세요 3 박동빈 2007-06-22 431
2597 이보시게 친구.내말좀 들어보시게 1 김 해수 2007-06-21 431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