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6-21 (목) 09:00
ㆍ조회: 431  
이보시게 친구.내말좀 들어보시게



    ◈ 이보시게 친구,내 말좀 들어보시게! ◈



    -배경음악 : 구름같은 내 인생-



    공수래공수거



      이보시게 친구여 !!
    우리 늙으면 이리 사세

    자식들 모두 키워놓고
    하고 싶은 일 찾아하고
    가고 싶은 곳 여행도 하고
    마음 맞는 좋은 친구 가까이 하며
    조용히 조용조용히 살아 가세.

    주머니에 돈은 가지고 있어야 할 걸세
    자식은 우리에게 노년보험도 아니고
    빚 받을 상대도 아니라네.

    더우기 기댈 생각일랑 애시당초 지워버리세.
    그러니 돈은 우리가 가지고 있어야 할 걸세.



    공수래공수거


    친구여 !!

    젊음을 불 살라
    한 평생 지켰던 직장도
    열나게 뛰던 그 사업도
    자의든 타의든 우리와 그렇게 멀어지고

    우리를 거기에서
    평생토록 살아가도록 하지않네.
    그것이 섭리인데 거역할수 있겠는가?

    우리의 평생 직장이란 가정 뿐
    이라는 것을 이미 깨달았을 것이니 말이네.


    공수래공수거



    이보시게 친구여 !!

    지금 조금 힘이 든다고
    스스로 위축되거나
    어깨 축 늘어뜨리지 마시게나.

    자네만 그러는 것이 아니고
    대부분 다 어렵고 힘들다네.

    통장에 남아도는 돈
    쏙~쏙 빼서 쓰는 사람 말고는
    힘들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그러니 우리,
    용기를 가지고 오늘을 살아가세.



    공수래공수거


    자칭 애국자연 하는 정치 모리배들
    그들과 연류된 기업인들...

    몇억, 몇십억, 몇백억
    누구집 강아지 이름처럼
    검은 돈 억억 들먹이는 메스컴을 보면
    메스껍고 울화병 터지는 세상이지만
    그래도 우린 복으로 생각하세.

    검은 돈 탐내지 않을 수 있는 자리에 있으니
    그런 죄는 짓지 않고 살고 있으니 말일세.



    공수래공수거


    이보시게 친구 !!
    사람은 타고난 대로 살아간다네.

    내가 이러이러 하니
    "운명을 바꿀수 없나요?"라고
    철학관 점장이를 찾는 이들 있지만
    노력하고 조심하면 이겨낼수 있을걸쎄!

    내가 운명을 고칠 수 있을 것 같으면
    뻥긋하면 못해 먹겠다는 그 대통령을 하지....
    이러고 앉아 있겠는가 ?

    그럴 수 있다면
    못해 먹겠다는 대통령이라도 해서
    오늘 올랐다 언제 내려 갈런지 모를
    장관 자리 하나쯤, 친구에게 만들어 줄걸세


    공수래공수거


    이보시게 친구 !!

    누굴 부러워도 하지 말고
    누구와 비교하지도 말고
    세상을 원망도 하지 말고

    우리에게 주어진 복대로
    더 나은 내일을 위해서
    오늘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보세나!!


    공수래공수거


    그리고 친구 !!
    우리 건강하게 사세.
    건강해야 오래오래 친구할 것 아닌가 ?

    나 홀로 두고 친구 먼저
    갈 생각은 추호도 마시게나

    혹여라도
    그런 생각 조금이라도 한다면
    나... 친구가 살고 있는 그 쪽 하늘로는
    다시는 고개도 돌리지 않을 걸세.


    그리고 아프면 서러우니
    아프지 말고 건강하시게
    "장병에 효자없다"고 하지않았던가?

    보험이라도 들어두면 좋겠지.
    보험든 부모는 병원에 가도
    자식들이 귀찮아 하지 않는다 하지 않던가...

    우리 늙어 자식들에게
    짐 덩어리는 되지 않도록하세!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날 되시기 바랍니다.



    공수래공수거





122.199.90.11 안광범: 좋은글이네요. -[06/21-11:3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21 가지가지 인간들 1 김 해수 2007-05-28 447
2620 명철보신(明哲保身) 최종상 2010-03-22 445
2619 Re..요로법 이기시길 1 박동빈 2008-03-13 445
2618 이문제를 풀면 당신은 "천재"랍니다 7 하루방 2007-07-21 443
2617 백명의 친구보다 한 사람의 적이없어야 4 유공자 2007-06-12 442
2616 이렇게 살아 갑니다... 4 백 마 2007-07-18 439
2615 “황금돼지해 를 아시나요?“ 2 김선주 2006-12-19 439
2614 마음 다스리기 최종상 2010-06-18 438
2613 " 때 때 로 " 최종상 2009-08-20 438
2612 근심과 마음비우기 우주권자 2008-08-12 438
2611 ◇ 법이 보호하지 않는 이자 안 갚아도 되죠! 김일근 2007-07-02 438
2610 생활속의 옛 물건들 2 오동희 2011-05-26 437
2609 팔월한가위 5 울산간절곶 2008-09-10 437
2608 92세 부친 지게에 모시고 금강산 유람한 효자 4 이수(怡樹) 2009-02-26 435
2607 水上人 최종상 2009-09-25 433
2606 맑은 이야기 김 해수 2007-06-22 433
2605 *행복한 가정을 위한 10계명* 최종상 2009-09-25 432
2604 알찬 9월 되십시요 2 이 현태 2009-09-03 432
2603 세상만사 눈요기감 5 淸風明月 2006-01-14 432
2602 장미의 축제 베인전 회원님 감상하세요 3 박동빈 2007-06-22 431
2601 이보시게 친구.내말좀 들어보시게 1 김 해수 2007-06-21 431
2600 아버지의 답신 1 김 해수 2007-02-23 431
2599 터프한 한국군. 외국 네티즌에게 인기짱 ... 김선주 2007-01-12 431
2598 해병대가 된다는 것은.... 최종상 2009-07-06 430
2597 세상살이 이야기를 씁시다. 1 관리자 2003-03-06 430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