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6-12-03 (일) 22:43
ㆍ조회: 469  
충분한 증거




충분한 증거


퇴직한 노신사가

사회보장 수당을 신청하려고
사회보장 사무소를 찾았다.

카운터에 앉아있던 여직원이

그의 나이를 확인하기 위해
운전면허증 제시를 요구했다.

바지 주머니를 더듬던 신사는

지갑을 집에 두고 온 것을 깨달았다.

그는 여직원에게 미안하지만

지갑을 집에 두고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집에 갔다가 다음에 다시 와야 하겠소.

그러자 여직원이 말했다 .

셔츠 단추 좀 풀어보세요.

신사가 셔츠 단추를 풀고
곱슬곱슬한 은발의 가슴 털을 보여주었다.





여직원은

가슴털이 은색이니

충분한 증거가 되네요 라고 말하면서

신사의 신청을 접수해주었다.

집에 돌아온 신사는

아내에게 사회보장 사무소에서 있었던 일을

신나게 이야기했다.
그러자 아내가 말했다.



funnuri.com funnuri.com funnuri.com
.
.
.
.
.
.
.
.
.
.
.
.
.
.
.
바지를 내리지 그랬어요.

그럼 분명 장애인 수당도 탈 수 있었을 텐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21 충분한 증거 김 해수 2006-12-03 469
2620 내가 한 계단 밑에 서서 최종상 2008-08-27 468
2619 부부싸움은 이렇게 하세요!! 유공자 2007-06-12 468
2618 이차 사주세요~ 김선주 2007-01-11 465
2617 이렇게 살아 갑니다... 4 백 마 2007-07-18 464
2616 백명의 친구보다 한 사람의 적이없어야 4 유공자 2007-06-12 463
2615 명철보신(明哲保身) 최종상 2010-03-22 462
2614 92세 부친 지게에 모시고 금강산 유람한 효자 4 이수(怡樹) 2009-02-26 462
2613 팔월한가위 5 울산간절곶 2008-09-10 459
2612 잊을수없는 순간들 (1) 2 우당(宇塘) 2011-04-24 458
2611 양치기 소년 2 김 해수 2007-07-12 457
2610 “황금돼지해 를 아시나요?“ 2 김선주 2006-12-19 457
2609 " 때 때 로 " 최종상 2009-08-20 456
2608 ◇ 법이 보호하지 않는 이자 안 갚아도 되죠! 김일근 2007-07-02 456
2607 근심과 마음비우기 우주권자 2008-08-12 454
2606 마음 다스리기 최종상 2010-06-18 453
2605 알찬 9월 되십시요 2 이 현태 2009-09-03 452
2604 장미의 축제 베인전 회원님 감상하세요 3 박동빈 2007-06-22 450
2603 세상살이 이야기를 씁시다. 1 관리자 2003-03-06 450
2602 水上人 최종상 2009-09-25 449
2601 *행복한 가정을 위한 10계명* 최종상 2009-09-25 449
2600 영양축구시합을 다녀오면서.. 6 손오공 2008-11-17 449
2599 세상만사 눈요기감 5 淸風明月 2006-01-14 449
2598 해병대가 된다는 것은.... 최종상 2009-07-06 448
2597 맑은 이야기 김 해수 2007-06-22 448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