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6-01-19 (목) 08:26
ㆍ조회: 164  
역대 대통령들의 운전습관
    요즘 시중에 떠도는 유머가 있다.
역대 대통령의 통치 스타일을 운전습관에 비유한 것이다.


먼저 이승만 대통령은 국제면허 운전이다.
뭔지 근사해 보이기는 한데 '영양가'는 별로 없다는 얘기다.
건국 이념과 통일 의지가 '인(人)의 장막'과 부정부패로 빛이 바랬다.


박정희 대통령은 모범택시 운전이란다.
 
절대빈곤에서 나라를 건져낸 점만은 '모범'으로 인정받을 만하다.
이후 개발독재의 비용을 톡톡히 치러야 했지만 원래 편히 가는
대신 값이 비싼 게 모범택시 아닌가.
 
 
최규하 대통령은 대리운전이다.
 
남의 유고(음주)로 대통령 자리(운전석)에 앉았고 운전 중 목격한 바에
 대해 침묵하는 덕목이 영락없이 대리운전사를 닮았다.
 
 
전두환 대통령은 난폭운전이다.
 
도로는 혼자만의 세상이고 광란의 질주를 벌인다.
대형사고도 여러 번 쳤다.
그래도 경제고속도로에서만큼은 기사에게 운전대를 맡겨 '3저(저금리.
저달러. 저유가)의 호재'라는 원활한 흐름을 거스르지
않았다.
 
 
노태우 대통령은 초보운전이다.
 
'보통' 운전자임을 주장하며 운전실력을 "믿어달라"고 외쳐댔지만 도로의
 운전자들은 초보(물통령)이라고 비교 했다.
난폭운전자 덕에 한산해진 도로를 어려움 없이 달리는 듯했는데 집에
돌아와 보니 난폭운전자만큼이나 상처 투성이였다.
 
 
김영삼 대통령은 무면허 운전이다.
 
 
사상 '최연소 운전자' '운전 9단' 등 소문이 무성했는데 정작 운전대를
잡고 보니 직진밖에 모르는 면허였다는 것이다.
하기야 면허 없이도 운전할 수 있는 뚝심이 금융실명제라는 작품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나중엔 자기도 무면허 운전을 하겠다고 나선 아들한테 정신을 팔다
외환위기를 맞고 말았다.
 
 
김대중 대통령은 음주운전이란다.
 
IMF를 조기 졸업하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시장경제를 내세우면서도
시장원리보다는 정부 개입과 권위주의 에서 오락가락한 탓이다.
갈수록 음주량이 많아져 임기 후반에는 각종 게이트로 정신을
잃을 지경에 이르렀다.
 
 
노무현 대통령의 운전습관은 어떤 것 일까.
 
유머는 '역주행'이라는 말로 끝난다.
대연정과 사학법, 장관 지명!  등 사사건건 일반 정서와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는 노무현식 정치를 댄 것이리라.
물론 그저 우스개일 뿐이다.
하지만 역주행은 다른 운전행태보다 사고 확률이 높고 규모가
 훨씬 클 수밖! 에 없다는 게 문제다.
 
지난해 노 대통령의 광복절 특사 이후 교통사고율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는 통계도 자꾸 마음에 걸린다.

203.229.117.101 장의성: 역주행도 좋으니 나도한번 해보자 -[01/19-16:07]-
219.250.170.242 오동희: 역주행 하는 아찔한 정치 통제를 벗어나 음주후 계속 역주행 하는 정치 사고 없기를 바란다. -[01/19-20:51]-
211.192.124.135 鄭定久: 유머어라 하지만 운전에 비교해서이지 사실 맞는 말이네요. 김일근 회장님 안녕하십니까? 오랫만입니다. 그간 별고 없으시죠. 건강하시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01/20-07:07]-
124.62.158.13 독수리: 기왕에 역주행하는 거라면 우리의 소원도 역주행식으,로 거꾸로 가서정부에서 다떼어먹은 모든수당이나 돌려주었으면 좋겠다 -[01/29-20:4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21 영도다리 부산시 기념물 지정… 원형 살려 재가설키로 4 김일근 2006-11-25 355
2620 역대 대통령들의 운전습관 4 김일근 2006-01-19 164
2619 아버지의 자리!... 4 鄭定久 2006-01-08 219
2618 세상살이 4 김선주 2006-01-08 221
2617 나는 배웠다! 4 이수 2006-01-05 155
2616 2005년을 아..듀 하면서. 4 김철수 2005-12-20 154
2615 이순을 넘긴 이나이에 ,이글을 읽고 느낌을 받는지!아쉬움만 남는.. 4 김정섭 2005-12-18 192
2614 알 권리 4 이현태 2005-11-30 183
2613 추석명절 잘 보내셨습니까? 4 鄭定久 2005-09-19 98
2612 사랑합니데이!. 4 鄭定久 2005-09-07 409
2611 몇명인지 알아보세요. 4 손 오공 2005-08-20 167
2610 박정희 대통령의 휘호와 그림 4 김일근 2005-08-06 139
2609 이열 치열입니더. 4 손 오공 2005-07-21 133
2608 간에서 적출된 태아의 모습 4 허원조 2005-07-20 114
2607 사오정시리즈(최신형) 4 손 오공 2005-07-17 136
2606 늦은 후회 4 박동빈 2005-07-09 142
2605 비온뒤 맑은 하늘 처럼..... 4 정무희 2005-07-04 172
2604 아지랭이 마음 4 이현태 2005-06-18 91
2603 이 보게,친구! 4 주준안 2005-06-10 208
2602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4 鄭定久 2005-05-21 111
2601 남을 나라고 생각하면 4 이현태 2005-05-01 113
2600 전우애란 걸 알았습니다. 4 이현태 2005-04-20 178
2599 당신이 진정한 전우입니다. 4 이현태 2005-03-31 148
2598 재미난 사진.... 4 정무희 2005-03-13 197
2597 전우님들의 편지 4 이현태 2005-03-13 103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