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6-01-08 (일) 10:18
ㆍ조회: 221  
아버지의 자리!...
                              ***아버지의 자리***   

 

 
                        @.아버지의 자리!.
      어느 시골 아버지가 아들을 힘껏
      뒷바라지하여 대학을 보내고 졸업후 좋은 회사에
      들어갔다 합니다.


      그리고 결혼도시켜 아파트도 구입해주고
      아들은 재미있게 살고 있었답니다.


      어느날 시골 아버지는 서울 아들집에 갔답니다.
      첫날은 아주 반갑게 아들 내외가 맞드랍니다.


      며칠을 지나니 아들의 눈치를 보니 마음이
      편치를 않더랍니다.


      아들은 제일먼저 손자를 좋아하고
      다음에는 며느리를
      세번째로는 개를 좋아 하드랍니다.


      아버지는 개 다음이였답니다.


      기분이 언짢아 다음날 시골로 내려
      오면서 개에게 이런말을 하고 왔다합니다.


      3번아 잘있거라 4번은 오늘 시골 내려간다.
      @.예전의 아버지 그 당당한 모습이 그립습니다.
      아버지의 존재가 가벼워 지는 세상에!...





220.70.213.209 김철수: 장애협회 감사는 잘 되는지?네가 좋아하는 사나이 눈물 잘 보고간다네.12월 20여일을 홍천동창 기미년만세 동산옆 침술원에서 지내다가 12월26일 집에 도착했다네.올해도 협회에 많은 일 해주기바라면서.... -[01/08-15:19]-
222.238.240.82 홍 진흠: 동해의 정 정구전우님과 김 철수전우님-동안에도 별고 없으셨을줄 믿습니다. 올해엔 어떻게해서라도 건강좀 챙기시고 약 좀 멀리하시길 빕니다. 좋은 음악 잘 듣고 갑니다. -[01/08-15:43]-
220.70.213.209 김철수: 정구 분대장님 안녕하세요.너무 만난지가 오래된것 같음니다.건강은하신지요?언제 만나 한잔 해야야지요.약 을 멀리 해야하는데 안 먹으면 못 견디니까요?요사이는 마약도 먹는담니다.마약을 먹으면 아픈데가 하나도 없어지는 것 있지요.참 신기하드군요.올해도 하시는 모든 일 잘되고 건강하세요.. -[01/08-17:17]-
211.192.124.135 鄭定久: 김철수 침술맞은 효과가 워때 좀 낳는것 같은가. 속히 쾌차하길..... 홍 분대장님 그간 별고 없으시죠. 새해에는 뜻하신 모든 일 이루시고 항상 가정에 편안함과 항상 건강과 행운이 늘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01/09-07:3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21 영도다리 부산시 기념물 지정… 원형 살려 재가설키로 4 김일근 2006-11-25 357
2620 역대 대통령들의 운전습관 4 김일근 2006-01-19 164
2619 아버지의 자리!... 4 鄭定久 2006-01-08 221
2618 세상살이 4 김선주 2006-01-08 223
2617 나는 배웠다! 4 이수 2006-01-05 156
2616 2005년을 아..듀 하면서. 4 김철수 2005-12-20 155
2615 이순을 넘긴 이나이에 ,이글을 읽고 느낌을 받는지!아쉬움만 남는.. 4 김정섭 2005-12-18 194
2614 알 권리 4 이현태 2005-11-30 185
2613 추석명절 잘 보내셨습니까? 4 鄭定久 2005-09-19 100
2612 사랑합니데이!. 4 鄭定久 2005-09-07 410
2611 몇명인지 알아보세요. 4 손 오공 2005-08-20 168
2610 박정희 대통령의 휘호와 그림 4 김일근 2005-08-06 139
2609 이열 치열입니더. 4 손 오공 2005-07-21 134
2608 간에서 적출된 태아의 모습 4 허원조 2005-07-20 115
2607 사오정시리즈(최신형) 4 손 오공 2005-07-17 137
2606 늦은 후회 4 박동빈 2005-07-09 144
2605 비온뒤 맑은 하늘 처럼..... 4 정무희 2005-07-04 175
2604 아지랭이 마음 4 이현태 2005-06-18 92
2603 이 보게,친구! 4 주준안 2005-06-10 208
2602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4 鄭定久 2005-05-21 112
2601 남을 나라고 생각하면 4 이현태 2005-05-01 114
2600 전우애란 걸 알았습니다. 4 이현태 2005-04-20 180
2599 당신이 진정한 전우입니다. 4 이현태 2005-03-31 149
2598 재미난 사진.... 4 정무희 2005-03-13 198
2597 전우님들의 편지 4 이현태 2005-03-13 103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