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수
작성일 2006-01-05 (목) 17:06
ㆍ조회: 156  
나는 배웠다!
나는 배웠다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나를 사랑하게 만들 수 없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사랑 받을만한 사람이 되는 것뿐이었다.

사랑은 사랑하는 사람의 선택이다.
내가 아무리 마음을 쏟아 다른 사람을 돌보아도
그들은 때로 보답도 반응도 하지 않는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신뢰를 쌓는 데는 여러 해가 걸려도
무너지는 것은 순식간이라는 것을 배웠다.

인생은 무엇을 손에 쥐고 있는가에 달린 것이 아니라
믿을 만한 사람이 누구인가에 달려있음을 나는 배웠다.

우리의 매력이라는 것은 15분을 넘지 못하고
그 다음은 무엇을 알고 있느냐가 문제 임도 나는 배웠다.

다른 사람의 최대치에 나 자신을 비교하기 보다는
내 자신의 최대치에 나를 비교해야 한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그리고 또 나는 배웠다
인생은 무슨 사건이 일어났는가에 달린 것이 아니라
일어난 사건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달려 있다는 것을 …
무엇을 아무리 얇게 베어낸다 해도
거기에는 언제나 양면이 있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나는 배웠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는
언제나 사랑의 말을 남겨 놓아야 한다는 것을 …
어느 순간이 우리의 마지막의 만남이 될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해야 할 일을 하면서도 그 결과에 대해서는
마음을 비우는 자들이 진정한 의미에서의 영웅임을 나는 배웠다.
사랑을 가슴속에 넘치게 담고 있으면서도
이를 나타낼 줄을 모르는 사람들이 있음을 나는 배웠다.

나에게도 분노할 권리는 있으나
타인에 대해 몰인정하고 잔인하게 대할 권리는 없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그리고 사랑도 이와 같다는 것을 …
내가 바라는 방식대로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 해서
나의 모든 것을 다해 당신을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는 것이 아님을
나는 배웠다.

또 나는 배웠다.
아무리 좋은 친구라고 해도 때때로 그들이 나를 아프게 하고
그렇다고 하더라도 그들을 용서해야 한다는 것을 …

그리고 타인으로부터 용서를 받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못하고
내가 내 자신을 때로 용서해야 한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나는 배웠다.
아무리 내 마음이 아프다고 하더라도
이 세상은 내 슬픔 때문에 운행을 중단하지 않는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환경이 영향을 미친다고 하더라도 내가 어떤 사람이 되는가 하는 것은 오로지 나 자신의 책임인 것을 나는 배웠다.

나는 배웠다.
우리 둘이 서로 다툰다고 해서 서로가 사랑하지 않는 게 아님을…

그리고 우리 둘이 서로 다투지 않는다고 해서
서로 사랑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나는 배웠다…

밖으로 들어나는 행위보다 인간 자신이 먼저임을 나는 배웠다
두 사람이 한가지 사물을 바라보면서도 보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는 것도 나는 배웠다.

그리고 또 나는 배웠다.
앞과 뒤를 계산하지 않고 자신에게 정직한 사람이
결국은 우리가 살아가는 데서 앞선다는 것을 …

내가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 의하여
내 인생의 진로가 변할 수도 있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나는 배웠다.
이제는 더 이상 친구를 도울 힘이 내게 없다고 생각할 때에도
친구가 내게 울면서 매달릴 때에도
여전히 그를 도울 힘이 나에게 남아 있음을 나는 배웠다.

글을 쓰는 일이 대화를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내 마음의 아픔을 덜어준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나는 배웠다.
내가 너무나 아끼는 사람들이 너무나 빨리 이 세상을 떠난다는 것을 …

그리고 정말 나는 배웠다.
타인의 마음을 상하게 하지 않는다는 것과
나의 믿는 바를 위해 내 입장을 분명히 한다는 것을 …

그러나 이 두 가지 일을 엄격하게 구분하는 것이 얼마나 어렵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나는 배웠다 사랑하는 것과 사랑을 받는 것의 그 모두를…


<출처: 오마르 워싱턴. 시인>

219.255.79.223 이수: 베인전 회원님들
"글을 쓰는 일이 대화를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내 마음의 아픔을 덜어준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라는 말 곱씹어서 좋은 글 많이 쓰기 바랍니다. 小寒이라 그런지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01/05-17:16]-
211.192.124.135 鄭定久: 이수전우님 맞아요 이렇게 라도 하면서 즐겁게 살아야 잔여. ㅎㅎㅎ 좋은 글 고맙습니다. -[01/06-06:41]-
222.238.240.82 홍 진흠: "앞과 뒤를 계산하지 않고 자신에게 정직한 사람이 결국은 우리가 살아가는 데서 앞선다는 것을"---정말 마음에 와 닿는 말입니다. 제주의 이수님에게 소한추위에 문안 드립니다. -[01/08-16:02]-
211.223.182.195 이수(제주): 정정구 강원 지부장님 홍진흠 전우님 감사드리고, 요즘 나이가 들다보니 "나는 배웠다, 그리고 금방 잊어버렸다." 그렇게 잊어버려도 글을 읽는 게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책이야 자주 벗하면 더할나위 없겠으나 인터넷에 좋을 글들 마음에 담아두면 반은 책을 읽는 셈입니다. -[01/13-22:1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21 영도다리 부산시 기념물 지정… 원형 살려 재가설키로 4 김일근 2006-11-25 355
2620 역대 대통령들의 운전습관 4 김일근 2006-01-19 164
2619 아버지의 자리!... 4 鄭定久 2006-01-08 219
2618 세상살이 4 김선주 2006-01-08 221
2617 나는 배웠다! 4 이수 2006-01-05 156
2616 2005년을 아..듀 하면서. 4 김철수 2005-12-20 155
2615 이순을 넘긴 이나이에 ,이글을 읽고 느낌을 받는지!아쉬움만 남는.. 4 김정섭 2005-12-18 192
2614 알 권리 4 이현태 2005-11-30 183
2613 추석명절 잘 보내셨습니까? 4 鄭定久 2005-09-19 98
2612 사랑합니데이!. 4 鄭定久 2005-09-07 409
2611 몇명인지 알아보세요. 4 손 오공 2005-08-20 167
2610 박정희 대통령의 휘호와 그림 4 김일근 2005-08-06 139
2609 이열 치열입니더. 4 손 오공 2005-07-21 133
2608 간에서 적출된 태아의 모습 4 허원조 2005-07-20 114
2607 사오정시리즈(최신형) 4 손 오공 2005-07-17 136
2606 늦은 후회 4 박동빈 2005-07-09 142
2605 비온뒤 맑은 하늘 처럼..... 4 정무희 2005-07-04 173
2604 아지랭이 마음 4 이현태 2005-06-18 91
2603 이 보게,친구! 4 주준안 2005-06-10 208
2602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4 鄭定久 2005-05-21 112
2601 남을 나라고 생각하면 4 이현태 2005-05-01 113
2600 전우애란 걸 알았습니다. 4 이현태 2005-04-20 178
2599 당신이 진정한 전우입니다. 4 이현태 2005-03-31 148
2598 재미난 사진.... 4 정무희 2005-03-13 197
2597 전우님들의 편지 4 이현태 2005-03-13 103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