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5-08-06 (토) 00:48
ㆍ조회: 140  
박정희 대통령의 휘호와 그림

**여러번 보았으나 잘 정리되었으므로 옮깁니다**


 

朴正熙 大統領의 휘호(揮毫)와 그림(습작)

















































▲대통령이 스케치한 [방울이]




▲박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보이는 서울 풍경을 그린 유화



▲청와대 정원, 뒤에 보이는 2층 건물은 비서관들이 집무하는 곳이다.



▲가을이면 청와대에는 유난히도 황국의 향기가 진동했다.



▲둘째 딸 근영씨가 책을 읽는 모습



▲대통령의 수채화



▲박대통령이 그리신 생가



▲박대통령이 그리신 풍경화



▲박대통령의 수채화



▲박대통령의 연필 스케치


   


222.118.134.80 정무희: 너무도 그리운 글과 그림들 입니다. 특히 현 정국을 보며 혼란없는 안정속에 중단없는 전진이란 글이 마음에 와 닫네요. 김일근 법율 고문님 인사도 변변히 못드리고 떠나온것 같습니다 부산 단합대회에서 건강하신 모습 뵈옵고 반가웠습니다.내내 건강하세요. -[08/06-08:59]-
210.92.82.202 홍 진흠: 그림 한장, 한획의 글자에서도 나라사랑 하시는 마음을 엿볼수 있는 민족의 지도자이십니다. 지금 이시대에 반에반만 따라갈수 있는 리더가 있드라도---하는 맘 간절 합니다. 김일근 고문님, 어제 제대로 막차는 타셨는지요? 끝까지 저흴위해 자릴 함께 해주신점 감사합니다. 오래도록 기억될것입니다. 정 회장님께선 그토록 고대하신 저의노랠 못듣고 가실정도로 바쁘시니 서운했으며 따라서 전 리사이틀 할맛을 잃었습니다. 다음을 기약하며 이번에 여러모로 수고하셨습니다. -[08/06-17:45]-
210.92.82.202 홍 진흠: 저희 서울팀 여섯명은 09시에 출발해 지금 의정부에 막 도착해서 (짝꿍의 퇴근시간에 맞춰 함께 집에가려니 약간의 짬이 남아) PC방을 들렀습니다.) 행사를 주관하신 김해수지부장님을 위시해 허 원조님, 김 일근님 그리고 경향각지에서 참석하신 여러 전우님들의 뜨거운 전우애를 다시한번 실감하며 감살 드립니다. 특히 원거릴 장시간 왕복단독 운행하신 박전사무총장님 수고 하셨습니다. -[08/06-17:55]-
222.115.8.26 찝 찌부리: ^..~@ ^..~@ ^..~@ ^..~@ ^..~@ ^..~@ ^..~@ ^..~@ ^..~@ -[08/11-15:3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21 영도다리 부산시 기념물 지정… 원형 살려 재가설키로 4 김일근 2006-11-25 358
2620 역대 대통령들의 운전습관 4 김일근 2006-01-19 166
2619 아버지의 자리!... 4 鄭定久 2006-01-08 222
2618 세상살이 4 김선주 2006-01-08 224
2617 나는 배웠다! 4 이수 2006-01-05 159
2616 2005년을 아..듀 하면서. 4 김철수 2005-12-20 158
2615 이순을 넘긴 이나이에 ,이글을 읽고 느낌을 받는지!아쉬움만 남는.. 4 김정섭 2005-12-18 195
2614 알 권리 4 이현태 2005-11-30 186
2613 추석명절 잘 보내셨습니까? 4 鄭定久 2005-09-19 100
2612 사랑합니데이!. 4 鄭定久 2005-09-07 412
2611 몇명인지 알아보세요. 4 손 오공 2005-08-20 170
2610 박정희 대통령의 휘호와 그림 4 김일근 2005-08-06 140
2609 이열 치열입니더. 4 손 오공 2005-07-21 135
2608 간에서 적출된 태아의 모습 4 허원조 2005-07-20 116
2607 사오정시리즈(최신형) 4 손 오공 2005-07-17 138
2606 늦은 후회 4 박동빈 2005-07-09 145
2605 비온뒤 맑은 하늘 처럼..... 4 정무희 2005-07-04 177
2604 아지랭이 마음 4 이현태 2005-06-18 92
2603 이 보게,친구! 4 주준안 2005-06-10 210
2602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4 鄭定久 2005-05-21 113
2601 남을 나라고 생각하면 4 이현태 2005-05-01 115
2600 전우애란 걸 알았습니다. 4 이현태 2005-04-20 183
2599 당신이 진정한 전우입니다. 4 이현태 2005-03-31 150
2598 재미난 사진.... 4 정무희 2005-03-13 200
2597 전우님들의 편지 4 이현태 2005-03-13 104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