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정섭
작성일 2003-05-10 (토) 05:34
ㆍ조회: 206  
단체의 리더들의 마음갖임 출발은 이것이 아닐까요

-버리고 비우는 일은-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닙니다.
그것은
지혜로운 삶의 선택입니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서는
새로운 것이 들어설 수가 없습니다.

일상의 소용돌이에서
한 생각 돌이켜 선뜻 버리고 떠날 수 있는 용기
그것은 새로운 삶의
출발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미련없이 자신을 떨치고
때가 되면 푸르게 푸르게
잎을 틔우는 나무를 보십시오

찌들고 지쳐서 뒷걸음치는
일상의 삶에서 자유함을 얻으려면
부단히 자신을 비우고 버릴 수 있는
그런 결단과 용기가 있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오늘의 삶이
힘들다는 생각은
누구나 갖는 마음의 짐입니다.

욕심을 자제하면 
행복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선뜻 버리지 못하는 것은,
삶의 힘듬 보다는
내면의 욕망이
자아를 지배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흔들림이 없어야 할 불혹에도
버림의 지혜를 깨우치지 못하는 것은
살아온 것에 대한 아쉬움과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에 대한
초조함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나태해진 지성과 길들여진 관능을
조금씩 조금씩 버리고
아름다움과 너그러움으로 채워가는
참다운 지혜가
바로 마음을 비우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는 것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빈 마음은 나를 놓는 데에서 출발합니다.
나를 놓는 것은 탐욕을 벗는 데에서 시작됩니다.
탐욕은 나를 태우고 세상을 태웁니다.

흐뭇함이 배어있는 감동..
정갈함이 묻어있는 손길..
당당함이 고동치는 맥박..
사랑함이 피어나는 인생을 위해

마음 비우기를,
미움과 욕심 버리기를,
자, 지금이 그 때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6 술때문에???????????? 2 오둘포 2003-05-20 196
45 오늘을 살면서 2 박동빈 2003-05-20 155
44 보고 싶은 동기생 만나고 와서 4 박동빈 2003-05-18 203
43 유산서촌(流山西村) 이덕성 2003-05-16 183
42 보고픈 심정으로 이현태 2003-05-15 169
41 음주는 ? 이현태 2003-05-15 203
40 박선배님 존경스럽습니다. 1 류성훈 2003-05-13 156
39 어머니는 더 빨리 늙으시는 것 같네요 박동빈 2003-05-12 167
38 좋은기억 김하웅 2003-05-12 222
37 좋은기억 또하나 김하웅 2003-05-12 226
36 좋은기억만 하시지요 김하웅 2003-05-11 228
35 절구이수 이덕성 2003-05-11 315
34 모두에게 기도하게 하소서 1 박동빈 2003-05-11 133
33    Re..6월이 오는군요 김하웅 2003-05-11 194
32 한분이 오셨습니다 6 김하웅 2003-05-11 192
31 단체의 리더들의 마음갖임 출발은 이것이 아닐까요 김정섭 2003-05-10 206
30 어머니 2 주준안 2003-05-08 143
29 어버이 날에 꽃배달(모든 아버지 께) 7 이현태 2003-05-07 168
28 양말 장수의 광고 문안 2 이현태 2003-05-07 195
27 ^*^세월따라 걸어온 길^*^ 8 소양강 2003-05-07 187
26 나의 모임 이현태 2003-05-06 195
25 성님 나 오늘 한잔했소 4 이윤문 2003-05-05 188
24 현역시절 지휘관님 들과 함께 2 박동빈 2003-05-05 239
23 삼천포가 좋다기에......... 5 이현태 2003-05-03 241
22 명일가 2 이덕성 2003-05-01 277
1,,,111112113114115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