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9-21 (화) 21:40
ㆍ조회: 56  
명상







춤추면서 신에게로 가라


                        인간은 하나의 사다리이다. - 

                        그 속에는 많은 가능성들이 있다. 

                        그러므로 

                        그것은 존엄하면서 위험하고, 

                        영광이면서 고통이다. 

                        그것은 내려가는 것이 더 쉽다. 

                        내려가는 것은 어제나 더 쉽다. 

                        그것은 

                        아무런 노력도 필요하지 않다.

                        올라가는 것은 노력이 필요하다. 

                        그대가 

                        원할수록 더 높이 올라가기를 

                        더 많은 노력이 요구된다.

                        만약 그대가 의식의 정상에  

                        도달하기를 원한다면 그대는 

                        모든 것을 걸어야 할 것이다.
 

                        인간은 자신의 존재를 

                        당연한 것으로 여겨서는 안된다. 

                        인간은 아무런 존재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단지 가능성의 연속체, 

                        전체적인 스펙트럼만 있을 뿐이다. 

                        그것이 인간의 아름다움이자 

                        인간의 불행이다. 존재계에서 

                        인간은 걱정하는 유일한 동물이다. 

                        고뇌를 느끼는 유일한 동물이다. 

                        그는 언제나 갈림길에서 있다. 

                        그는 순간순간 선택해야 한다. 

                        죽느냐 사느냐, 

                        이것이 될 것인가 

                        저것이 될 것인가를 . 

                        그는 갈갈이 찢어져 잇다.
 

                        산야스는 궁극의 정상에 

                        오르겠다는 결단, 약속이다.


                        명상곡 : 차 한잔 앞에 두고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6 나 어릴때 이현태 2004-09-12 55
95 한반도 산맥 48개로 1 이현태 2005-01-10 54
94 재미있는 포토 뉴스 1 이현태 2004-12-23 54
93 방 생 (옛날에) 2 이현태 2004-09-26 54
92 악성코드에 대하여 이현태 2004-09-23 54
91 행복 하게 해주는생각들 1 허원조 2004-09-01 54
90 Re..너무나 많은 아픔을 보았습니다 김하웅 2004-09-01 54
89 獨笑 4 野松 2005-02-27 53
88 지진 해일 2 이현태 2005-01-06 53
87 지진 해일 1 이현태 2004-12-31 53
86 김광한 전우님의 메일을 올립니다 1 이현태 2004-12-21 53
85 도봉산의 전기 2 이현태 2004-12-05 53
84 가을도 이별하려나 보다 이현태 2004-10-31 53
83 허원조 2004-10-13 53
82 Re..그래도 간다. 파비아노 2004-09-17 53
81 비워야 할것들~ 김선주 2005-09-01 52
80 베인전 행복뜨락 1 이현태 2005-03-28 52
79 Re..게시판 글에대하여 이현태 2005-03-05 52
78 지진 해일 1 이현태 2005-01-12 52
77 지진 해일 이현태 2005-01-11 52
76 Re..추억의 사진첩 마지막입니다 김하웅 2004-12-25 52
75 해신 세트장 2 이현태 2004-12-20 52
74 오늘의 월드 포토 뉴스 2 이현태 2004-12-20 52
73 포토 뉴스 1 이현태 2004-12-15 52
72 어느 가정의 아이 2 이현태 2004-12-14 52
1,,,111112113114115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