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zelkova
작성일 2003-07-01 (화) 19:29
ㆍ조회: 291  
문상방법 소고(2)
 

*조위금 봉투

봉투에는 초상의 경우 '부의(賻儀)'라 쓰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며 그밖에 '근조(謹弔)','조의(弔儀)','전의(奠儀)','향촉대(香燭臺)'라고 쓰기도 한다.

*조위금 봉투 안에는 단자(單子)를 쓴다.

단자란 부조하는 물건의 수량이나 이름을 적은 종이를 말한다.

단자란 흰종이에 쓰는데 단자를 접을 때 세로로 세번정도 접고 아래에 1cm정도를 가로로 접어 올리며 가능하면 조의(弔儀) 문구나 이름 등이 접히지 않도록 한다.

부조하는 물목이 돈일 경우 단자에 '금 ○○원'이라 쓴다.

영수증을 쓰듯이 '일금 ○○원정'으로 쓰지 않도록 한다.

부조 물목이 돈이 아닐 경우'금 ○○원' 대신 '광목 ○필' '백지 ○○권'으로 기재한다.

부조하는 사람의 이름 뒤에는 아무것도 쓰지 않아도 되지만 '근정(謹呈), 또는 '근상(謹上)'이라고 쓰기도 한다.

단자의 마지막 부분에 '○○댁(宅) 호상소 입납(護喪所入納)'이나 '○상가(喪家)호상소 귀중'과 같이 쓰기도 하나 요즘은 호상소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쓰지 않아도 무방하다. 집안에 따라서는 별도로 조의금을 접수하지 않고 함(函)을 비치하여 조의금을 받기도 한다.

**조문과 종교

자기가 집안 풍습이나 신봉하는 종교가 다르더라도 조상을 갔을 경우 해당 상가의 가풍에 따라 주는 것이 좋다.

**조문 받는 예절

*조객 맞을 준비

1) 상중에는 출입객이 많으므로 방이나 거실의 작은 세간들을 치워, 되도록 넓은 공간을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2) 벽에 걸린 화려한 그림이나 장식들을 떼어낸다.

3) 신발장을 정리하여 조객들이 신발을 넣고 뺄 수 있도록 한다.

4) 겨울에는 현관에 외투걸이를 준비해 둔다.

*조객의 접대

1)상제는 근신하고 애도하는 자세로 영좌가 마련되어 있는 방에서 조객을 맞이 한다.

2)문상을 하는 사람이 말로써 문상하지 않는 것이 가장 모범이듯이, 문상을 받는 상주 역시 문상객에게 아무말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상주는 죄인이므로 말을 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

굳이 말을 한다면 '고맙습니다. 또는 '드릴(올릴) 말씀이 없습니다.'하여 문상을 와준 사람에게 고마움을 표하면 된다.

3)상제는 영좌를 모신 방을 지켜야 함으로 조객을 일일이 전송하지 않아도 된다.

4) 간단한 음료 및 음식물을 대접한다.

참고 문상(問喪) 상가에서 가서 죽은 이에게 예를 올리고 유족을 위로하는 것을 보통 문상(問喪)이라고 하고 '조문(弔問)','조상(弔喪)'이라고 한다.요즘은 이 말들을 구분하지 않고 쓰고 있다.

·조상(弔喪) : 죽은 이에게 예를 표하는 것

·조문(弔問) : 상주에게 인사하는 것

* 조상·조문은 부모상 또는 승중상, 남편상에만 썼음

·*조위(弔慰)·위문(慰問)

아내상, 형제상, 자녀상을당한 사람들을 위로하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문상을 가서 어떤 위로의 말을 해야 하는지를 몰라 망설인다. 실제 문상의 말은 문상객과 상주의 나이, 평소의 친소관계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하다. 문상을 가고 고인에게 재배하고, 상주에게 절한 후 아무말도 하지 않고 물러나오는 것이 일반적이며 또는 예의에 맞다.

상을 당한 사람을 가장 극진히 위로해야 할 자리이지만, 그 어떤말도 상을 당한 사람에게는 위로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아무 말도 안하는 것이 더욱 더 깊은 조의를 표하는 것이 된다.

그러나 굳이 말을 해야 할 상황이라면, '삼가조의를 표합니다.', '얼마나 슬프십니까?' 또는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가 좋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6 홍 진흠--------내 이름 석자 10 홍 진흠 2003-08-09 252
95 이럴수가 1 이호성 2003-08-05 182
94 어느일요일날 2 이호성 2003-07-26 231
93    Re..어느일요일날 이호성 2005-01-04 133
92 無心川 !... 無 心 川 이라... 1 zelkova 2003-07-26 176
91 포토 겔러리 2 이현태 2003-07-20 376
90 환상 여행 이현태 2003-07-20 176
89 옛날에 (화보) 1 이현태 2003-07-19 132
88 지난날에 여름철 물놀이 1 이현태 2003-07-18 125
87 박정희대통령님의 글씨[펌] 1 이호성 2003-07-16 159
86 오십대여! 화이팅~~ 오십대 2003-07-14 159
85 대통령의 눈물[독립신문에서펌] 2 이호성 2003-07-11 190
84 펌 글 김 정주 2003-07-09 159
83 행복 정수기 2003-07-09 148
82 이런 친구 하나 있다면 이현태 2003-07-08 151
81 금주의 편지 이현태 2003-07-07 150
80 (소유욕) 2 이덕성 2003-07-04 176
79 생활속에서 사라저 가는것들 이현태 2003-07-03 261
78 법구경 에 김 정주 2003-07-02 153
77 문상방법 소고 (3) zelkova 2003-07-01 302
76 문상방법 소고(2) zelkova 2003-07-01 291
75 아! 인생사공수래공수거이든가?(問喪方法(1) 1 zelkova 2003-07-01 128
74 당신에게는 많습니다 이현태 2003-07-01 133
73 베트남여행 3부. 카드. 사진주소 2 유하덕 2003-06-28 228
72 베트남여행 6박7일 2부 유하덕 2003-06-28 230
1,,,111112113114115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