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21 (일) 14:47
ㆍ조회: 58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요즘은 나이 드는 것에 대해 의식을 하게 됩니다.20대에는 무턱대고 운동을 해도, 조금 무리하게 운동을 해도 탈이 없었는데,지금은 조금만 무리해도삐걱거리기 시작합니다.그러면서 나이 드는 것에 대해씁쓸한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탈무드]를 보면 이런 말이 있습니다."늙는 것을 재촉하는 네 가지가 있다.그것은 두려움,노여움,아이,악처이다." 좀더 젊게 살려면 이런 부정적인 것들을마음속에서 몰아내야 합니다.그런데 나이가 들수록 순수를 읽어버리고 고정관념에 휩싸여 남을 무시하려는 생각이 듭니다.자신도 모르게 왠지 뻔뻔스러워지고우연한 행운이나 바라고누군가에게 기대려 합니다. 도움을 받으려는 생각남을 섬기기 보다는 기대려 합니다.도움을 받으려는 생각,남을 섬기기보다는대우를 받으려는 생각만 듭니다. 진정 우리가 이렇게 나약해져가고 있는 건 아닌지누군가의 말에 쉽게 상처를 받고이해하려는 노력보다 심통을 부리지는 않는지, 전철에서 누군가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는 다고짜증을 내며 훈계하려 하고누가 자리를 양보해주기를 바라고 있는 건 아닌지자신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마음이 늙으면 몸도 더 빨리 늙기 마련입니다."남자는 마음으로 늙고,여자는 얼굴로 늙는다"라는영국 속담이 있습니다. 우리는 이를 부정하거나 두려워해서도 안 되지만젊은 날을 아쉬워해서도 안 됩니다.젊은이들이 누리고 있는 젊음을 우리는 이미 누렸으며,그런 시절을 모두 겪었다는 사실에만족해 하며 대견스러움을 가져야 합니다.하지만 인생이란 결국 혼자서 가는 길이므로 독립적인 존재라는 인식을 가지고 살아야 합니다.나이가 들수록 그만큼 경륜이 쌓이므로더 많이 이해하고 배려하고 너그러워져야 하는데 오히려 아집만 늘어나고 속이 좁아지는사람도 있습니다.이루어놓은 일이 많다고 생각하는 사람은자기 삶에서 성취감을 느끼며 감사하며 살아갑니다. 그런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넓고 큰 마음을 갖습니다.반면 늘 열등감에 사로잡혀 패배의식으로세상에 대한 불평불만을 늘어놓는 사람은 작고 닫힌 마음으로 살아갑니다.그러면 나보다 어린 약자인 사람에게 대우를받으려 하고 편협해집니다.나이가 들수록 더 대우받고 인정받고 싶은 마음들을 갖게 됩니다.서로가 대우를 받으려고 하면 매사가 부대끼게 됩니다.어떻게 살아왔든 지금의 이 삶을 기왕이면 감사하게 받아들이고 만족하며 살아야자기 주변에 평안함이 흐릅니다.나이가 든 만큼,살아온 날들이 남보다 많은 사람일수록, 더 오랜 경륜을 쌓아왔으므로더 많이 이해하고, 더 많이 배려하며,넉넉한 마음으로 이웃을,아랬사람들을 포용함으로써 나이 듦이 얼마나 멋진지를 보여주며살았으면 좋겠습니다."주름살과 함께 품위가 갖추어지면존경과 사랑을 받는다"는 위고의 말처럼.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가자연스럽게 우러나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221.145.195.221 정무희: 이현태부회장님 말씀 같이만 살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좋은글 감사합니다. -[11/21-14:5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1 그 제자에 그 스승 2 정무희 2004-12-22 59
120 올해의 미스월드 LG샴프 모델 이현태 2004-12-12 59
119 살면서 해야할 말 1 김의영 2004-09-28 59
118 알콜학 개론 2 이현태 2004-09-20 59
117 아테네는 지금 이현태 2004-08-24 59
116 지진과 해일 이현태 2005-01-01 58
115 최악의 강진 2 이현태 2004-12-28 58
114 물과 보약 2 이현태 2004-12-25 58
113 해맞이 조형물 1 이현태 2004-12-24 58
112 1960년대 서울이라는데 맞는지 모르겠네 1 이현태 2004-12-12 58
111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나 봅니다 3 이현태 2004-12-03 58
110 Re..김주황부회장차에는 항상 책이 있다 김하웅 2004-11-29 58
109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1 이현태 2004-11-21 58
108 한송이 꽃을 피우기위해 전우님도 울엇나보다 이현태 2004-11-02 58
107 고향 나룻배 1 이현태 2004-10-23 58
106 러시아 전략전술 이현태 2004-10-06 58
105 고향이 그리워서 이현태 2004-09-23 58
104 명상 이현태 2004-09-21 58
103 그때는 그랫다 1 이현태 2004-09-21 58
102 Re..너무나 많은 아픔을 보았습니다 김하웅 2004-09-01 58
101 한반도 산맥 48개로 1 이현태 2005-01-10 57
100 지진 해일 뉴스 1 이현태 2005-01-10 57
99 Re..열풍 10호 작전에 투입 김하웅 2004-12-24 57
98 포토 스페셜 화려한 스커스 1 이현태 2004-12-21 57
97 화분 관리 1 이현태 2004-11-24 57
1,,,111112113114115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