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0-23 (토) 12:55
ㆍ조회: 60  
고향 나룻배
[추억의 사진] "버스도 뗏목 타고 강 건너네"


▷ 1958년, 경남 함안군과 의령군의 경계인 진주 남강의 하류 송도 나루터 모습. 버스와 지프차, 광주리를 이거나 지게를 진 사람들이 모두 함께 뗏목을 타고 강을 건너고 있다. 당시 뗏목은 아침 저녁 두 차례 왕복했다. 경남 의령의 장성규씨가 보관해오던 사진이다

여기가 저가 태어난 고향 입니다  이 사진을 보고 고향의 향수를

위의 내용에서 뗏목으로 표기된것은 잘못된것입니다 다시 정확한 내용을 설명하겠습니다

1957년 봄 철판을 용접하여 몇개월간 네조각의 배를 만들어 네조각의 배를 하나로 합하여 그 위에 굻은 나무를 깔고 노를 만들어 달고 도로와 연결 선착장을 만들고 차를 싫어 강을 건너주며 한번 건너는데 얼마의 금액을 받았으며 사람도 타고 또는 사람만 탈때는 적은 배로 건너주며 장날은 사람이 많아 종일 쉴사이 없이 싫어날르는 고된 사공의 일이였습니다

철선의 사공이 두명 나룻배에 한명의 사공이 있었으며 매일 일당을 받고 사공을 하였지요 군에 입대하든 그해 약 2개월 저도 요즘말로 알바사공을 했으니까요

처음 버스 개통식날은 버스위에 마이크를 달고 남인수노래 를 들려주며 지나가는 버스를 시골에서 보기어려운 시기라 이웃동네 사람들이 구경하려 몰려오기도 했습니다

마산에서 합천을 마산에서 신반까지 처음에는 오전과 오후 합천행이 운행되었으나 5-6개월 후에 신반행이 운행되었습니다 버스는 처음 하루2회 몇개월후 4회식으로 운행이 차차 많아젔습니다

이 강이 남강의 하류이며 해마다 홍수로 어려움이 많은 지역으로 낙동강이 범람하면 이곳도 범람하고 남강이 범람하면 이곳은 낙동강이 가로막혀 더욱 범람하게 되는 범람의 요충지역입니다

그렇다보니 농사는 매년흉작을 면치못하는 곳이였으나 지금은 수리시설이 잘되어 매년 풍작으로 부농이 많은 지역을로 변모하였습니다

주소는 경남 의령군 지정면 마산리 송도 나루 임니다

지금은 다리를 놓아 배는 고기잡이배 밖에는 없지만 대신 관광오시는 분들을 위한 소형배는 있습니다 주위의 바위와 강의 어울림이 좋고 일일 관광은 좋은 곳입니다

6.25때 이강을 사이에두고 접전이 치열했든 곳이기도 하지만 수복후에 이강에는 고기가 많아 수류탄 포탄 등 폭약으로 고기잡이를 했으며 한번은 톡약을 터트린 다음날 장어가 뜨올랐는대 어른의 대퇴부만큼 큰 죽은 고기를 보았습니다

또한번은 붕어가 6-70cm되는 큰 고기도 보았습니다 6.25전해 1949년 가을 메기를 장정 네사람이 묵도하여 동네에 들여와 집집마다 나누어 먹은 기억이 남니다

강의 소가 세곳이 있는데 해마다 익사사고는 꼭 있었습니다 강이 깊고 물살이 세어 배를 건널때는 소의 물의 흐름을 이용하여 건너야 하는 어려움도 이곳 지형과 물의 흐름을 이용하지 않으면 사고가 나기 일수였습니다


 


211.40.46.44 수 산나: 아베마리아 60년도에 명동 종로 광화문 음악 감상실에서 많이 듣던곡 입니다..좋은 음악 들려 주셔서 감사 함니다.종종 옛팦송 부탁 드림니다 부회장장님 늘 건강 하세요.... -[10/23-17:3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1 체육(월드컵축구 본선 진출국 32개팀 프로필<표>) 이병도 2005-11-17 59
120 보훈처, 독도 현충시설 지정요청 보류? 거부! 김일근 2005-11-05 59
119 애향시 1 野松 2005-03-14 59
118 인간의 마음에 응답하는 물의 신비 1 이현태 2005-01-06 59
117 송년 글 2 이현태 2004-12-28 59
116 그 제자에 그 스승 2 정무희 2004-12-22 59
115 올해의 미스월드 LG샴프 모델 이현태 2004-12-12 59
114 Re..김주황부회장차에는 항상 책이 있다 김하웅 2004-11-29 59
113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1 이현태 2004-11-21 59
112 러시아 전략전술 이현태 2004-10-06 59
111 지진과 해일 이현태 2005-01-01 58
110 최악의 강진 2 이현태 2004-12-28 58
109 Re..열풍 10호 작전에 투입 김하웅 2004-12-24 58
108 해맞이 조형물 1 이현태 2004-12-24 58
107 포토 스페셜 화려한 스커스 1 이현태 2004-12-21 58
106 1960년대 서울이라는데 맞는지 모르겠네 1 이현태 2004-12-12 58
105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나 봅니다 3 이현태 2004-12-03 58
104 한송이 꽃을 피우기위해 전우님도 울엇나보다 이현태 2004-11-02 58
103 님의 침묵 1 이현태 2004-10-03 58
102 고향이 그리워서 이현태 2004-09-23 58
101 명상 이현태 2004-09-21 58
100 그때는 그랫다 1 이현태 2004-09-21 58
99 Re..그래도 간다. 파비아노 2004-09-17 58
98 Re..너무나 많은 아픔을 보았습니다 김하웅 2004-09-01 58
97 한반도 산맥 48개로 1 이현태 2005-01-10 57
1,,,111112113114115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