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0-03 (일) 09:24
ㆍ조회: 56  
님의 침묵
님의 침묵/한용운

 


님은 갔습니다.

아아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푸른 산빛을 깨치고

단풍나무 숲을 향하여 난

적은 길을 걸어서

차마 떨치고 갔습니다.

황금의 꽃같이

굳고 빛나던 옛 맹서는

차디찬 티끌이 되어서

한숨의 미풍에

날어갔습니다.

날카로운 첫 키스의 추억은

나의 운명의 지침(指針)을 돌려 놓고

뒷걸음쳐서 사라졌습니다.


나는 향기로운 님의 말소리에 귀먹고

꽃다운 님의 얼굴에 눈멀었습니다.

사랑도 사람의 일이라

만날 때에 미리 떠날 것을 염려하고

경계하지 아니한 것은 아니지만,

이별은 뜻밖의 일이 되고

놀란 가슴은 새로운 슬픔에 터집니다.


그러나 이별을 쓸데없는

눈물의 원천을 만들고 마는 것은

스스로 사랑을 깨치는 것인 줄 아는 까닭에,

걷잡을 수 없는 슬픔의 힘을 옮겨서

새 희망의 정수박이에 들어부었습니다.


우리는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떠날 때에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아아 님은 갔지마는

나는 님을 보내지 아니하였습니다.


제 곡조를 못 이기는 사랑의 노래는

님의 침묵을 휩싸고 돕니다.


                                                                      


http://cafe.daum.net/ktblove                              
감태복을 사랑하는 사람들

 

211.40.46.44 수 산나: 자세한것은 모르지만 이세상에 고인이면 장소가 어디인지 좀 가르져 주시길바람니다.고인이 가시는대 명복을 빌면서.... -[10/03-10:1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1 고향 나룻배 1 이현태 2004-10-23 58
120 독립나무 이현태 2004-10-13 58
119 100년전의 풍물 2 이현태 2004-10-02 58
118 행복 뜨락 1 이현태 2005-03-20 57
117 Re..기갑연대 휴양소에서 김하웅 2004-12-24 57
116 해맞이 조형물 1 이현태 2004-12-24 57
115 그 제자에 그 스승 2 정무희 2004-12-22 57
114 1960년대 서울이라는데 맞는지 모르겠네 1 이현태 2004-12-12 57
113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나 봅니다 3 이현태 2004-12-03 57
112 Re..김주황부회장차에는 항상 책이 있다 김하웅 2004-11-29 57
111 화분 관리 1 이현태 2004-11-24 57
110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1 이현태 2004-11-21 57
109 러시아 전략전술 이현태 2004-10-06 57
108 보훈처, 독도 현충시설 지정요청 보류? 거부! 김일근 2005-11-05 56
107 지진 해일 뉴스 1 이현태 2005-01-10 56
106 지진과 해일 이현태 2005-01-01 56
105 최악의 강진 2 이현태 2004-12-28 56
104 Re..열풍 10호 작전에 투입 김하웅 2004-12-24 56
103 포토 스페셜 화려한 스커스 1 이현태 2004-12-21 56
102 한송이 꽃을 피우기위해 전우님도 울엇나보다 이현태 2004-11-02 56
101 조선시대 말기 1 이현태 2004-10-25 56
100 님의 침묵 1 이현태 2004-10-03 56
99 고향이 그리워서 이현태 2004-09-23 56
98 명상 이현태 2004-09-21 56
97 그때는 그랫다 1 이현태 2004-09-21 56
1,,,111112113114115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