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1-06 (목) 15:57
ㆍ조회: 60  
즐거운 오후 되세요.

    햇살이 참 따시네.. 점심을 아들넘과 라면 끓여 냄비째로 식탁에 얹어 놓고 작은 그릇으로 덜어 먹는데.. 알맞게 익은 김치도 시원하니 맛있고.. 먹고 남은 국물에 밥을 말아.. 먹으니. 한겨울에도 콧등에 땀이 송송하네.. 누가 한국 사람 아니랄까 봐서. 라면을 먹고도 커피가 생각나네..ㅎㅎ 커피를 워낙에 좋아하는 탓에.. 한번을 마셔도 참 진하게 마시는 습관이 있었는데.. 어느 날에 갑자기 찾아온 위통으로. 저절로 연하게 아주 연하게만 마셔지더만.. 나이 이만큼 먹으니.. 몸에서 어떤 신호만 와도 겁이 덜컥 나는게..ㅎㅎㅎ 나만 그럴까?? 얼마 전까지만 해도 건강에는 타고난 체질을 자랑했었는데.. 아무리 천하장사라도 건강만큼은 큰소리 칠 수 없겠지~ 오늘 은 예상외로 따슨 날 맞지? 언제 비가 내렸는지..베란다 아래를 내려다보니 땅이 촉촉하게 젖어있는데... 지금은 너무나 화창한 겨울햇살이 따뜻한 거실을 더 따시하게 만들어주네.. 그저 별 생각없이 편안한 오후 시간.. 그냥 내용없이 끄적이는 나의 풍경도 .. 이런 것 마저도 수수한 행복일거야.. 여유로움 속에서도 보람을 찾는 그런 오후 되자구여~~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1 문화 예술 포토 뉴스 이현태 2004-12-09 59
170 들 완 두 이덕성 2004-12-07 59
169 작은 일에 감동을 줍니다 2 박동빈 2004-12-06 59
168 모든 질병 싹 ~~~~ 1 이현태 2004-11-24 59
167 아메리카 대륙의 꿈 이현태 2004-11-23 59
166 사진으로 보는 이런일 저런일 이현태 2004-11-15 59
165 부모는 언제나 자식 걱정 2 이현태 2004-11-10 59
164 생각나게 하는 것들....... 1 백형렬 2004-11-05 59
163 무릇 이현태 2004-10-16 59
162 고향길 차안에서 이현태 2004-10-14 59
161 풍 경 1 이현태 2004-10-14 59
160 진주 남강 유등축제 이현태 2004-10-04 59
159 올해의 단풍지도 1 이현태 2004-10-03 59
158 100년전 서울 풍속도 이현태 2004-10-03 59
157 국군의 날 의장대 2 이현태 2004-10-02 59
156 흘러간 옛 노래(황금심) 1 이현태 2004-10-02 59
155 사랑밖엔 난몰라 2 허원조 2004-09-23 59
154 가을 1 허원조 2004-09-22 59
153 움직일수 있다는것이 다행이다 1 이현태 2004-09-22 59
152 태클맨 패르디 이현태 2004-09-15 59
151 유하덕 자부님 결혼식 마치고 1 박동빈 2004-09-13 59
150 가을을 드립니다 3 이현태 2004-09-05 59
149 미국에서 온 편지 이현태 2004-08-21 59
148 청주(4) 서현식 2004-07-11 59
147 청주(2) 서현식 2004-07-11 59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