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2-05 (일) 21:27
ㆍ조회: 66  
공수래 공수거
공수래공수거


      "왜 당신과 내가 사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과 사랑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 물으면, 그냥 당신이 좋아서."

      어떤이의 시처럼







      공수래공수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구름

      바람 부는 대로 떠밀?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공수래공수거


      너의 소중한 사랑을 지켜주고

      남의 사랑 탐내는 짓 아니 하고

      당신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당신의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물 흐르듯,서로의 가슴에 사랑 흐르게 하며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공수래공수거


      남을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배 백배 더 많더군.







      공수래공수거


      검은 돈 탐내지 말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받을 때는 좋지만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






      공수래공수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 한 불 빛 아래

      값 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이 내세우는, 있는 사람들이나







      공수래공수거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가는 것은 다 같더군







      공수래공수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 힘 한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공수래공수거


      들여 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공수래공수거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210.207.19.194 상파울러 강: 부부란 아무리 힘들고 험한길을 간다해도 서로가 정으로 위로 하고 사랑으로 감싸고 간다면 북망산을 간다해도 후회는 없을겁니다....살아 있을때 좋은일 많이 하고 공덕을 많이 쌓으면 후손에게 덕이 있슬겁니다.전우여러분 베인전을 위하여 많이들 서로가 감싸주고 살아 갑시다..그러면 베인전이 빨리 발전 될겁니다..모든분께 항상 건강 하세요,,, -[12/06-21:4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1 일반보증 과 연대보증의 차이 이병도 2005-11-17 65
170 조상의 지혜는 미래를 예측하게 합니다. 1 doumians 2005-03-22 65
169 Re..캄보디아와 베트남 결혼식 장면 모음 1 신춘섭 2005-02-05 65
168 고3 단짝이 나란히 "별" 달다(펌) 1 정무희 2005-01-05 65
167 아메리카 대륙의 꿈 이현태 2004-11-23 65
166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1 鄭定久 2004-11-20 65
165 부모는 언제나 자식 걱정 2 이현태 2004-11-10 65
164 무릇 이현태 2004-10-16 65
163 100년전의 풍물 2 이현태 2004-10-02 65
162 가을 1 허원조 2004-09-22 65
161 배꽃 野松 2005-05-25 64
160 마음에 차 한잔 드십시요 1 이현태 2005-03-27 64
159 2005년 웃어보세요 박동빈 2005-02-01 64
158 즐거운 오후 되세요. 정무희 2005-01-06 64
157 정글의 베트남에 복음을 2 박동빈 2004-12-21 64
156 자연 과학 포토 1 이현태 2004-12-18 64
155 문화 포토 뉴스 2 이현태 2004-12-13 64
154 마음이 넒은 전우 2 이현태 2004-12-11 64
153 교통 환경 분담금 환급 지금바로 받아가십시요 2 이현태 2004-12-09 64
152 글에도 마음과 얼굴이 있습니다 2 이현태 2004-11-13 64
151 올해의 단풍지도 1 이현태 2004-10-03 64
150 살면서 해야할 말 1 김의영 2004-09-28 64
149 움직일수 있다는것이 다행이다 1 이현태 2004-09-22 64
148 군인가족의 선행(방문취재) 허원조 2004-09-14 64
147 Re..박미산 킬러고개에서 김하웅 2004-12-24 63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