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봄날
작성일 2008-02-27 (수) 06:54
ㆍ조회: 564  
백마선배님의 운명을 읽고
백마선배님의 운명을 읽고
백마선배님의 운명을 뒤늦은 지금 읽어 보았 습니다. 그동안 자유게시판은 자주 접했지만 이곳은 이제야 보게 되었습니다. 선배님께서 들려주시는 운명은 마치 조정래의 태백산맥을 다시보는 것같은 생생한 우리역사의 한단면인 것입니다. 그놈의 사상이 무엇인지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같은 민족이 총부리를 맞대고 싸우는 비극이 다시는 이땅에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마음 간절합니다. 운명 그후의 이야기도 궁금한데 더들려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그와 비슷한 남의 나라이야기 한토막을 소개합니다.                                 의정부에서 신춘섭

스페인 내전을 그린 마리포사 라는 영화 이야기
배경은 스페인에 좌파 공화당 정권이 집권하자 그동안 기득권을 누렸던 군과 가톨릭교회는 우파인 국민당 을 지지 하게 되고, 드디어 우파 프랑코장군은 자본주의국가와 히틀러의 지원 하에 쿠데타를 일으키면서 스페인은 내전에 휩싸이게 되는 1936년 여름 한 시골 마을이 영화의 배경이다. 천식을 앓아온 탓에 집 밖 세상을 모르고 자라온 어린아이 몬초는 학교에 입학하지만 등교 첫날부터 바지에 오줌을 싸고 학교에서 도망쳐 집으로간다. 자상한 담임선생님 은 몬초의 집을 찾아와 달래가며 학교생활에 적응시키게 되면서 선생님과 몬초의 가족은 한 가족처럼 가까워진다.

몬초의 부모님은 선생님을 한없이 고마워하며 존경하지만 스페인내전이 프랑코 장군의 승리로 끝나면서 선생님은 좌파로 몰려 체포되어 트럭에 실려 가는데 선생님과 가까웠기에 혹 좌파로 몰릴 것을 두려워하는 몬초의 부모는 그동안 존경의 대상이었던 선생님을 마을사람들 모두 듣게 큰소리로 욕하면서 몬초에게도 돌을 던지라고 하자 몬초는 트럭에 실려 있는 선생님에게 돌을 던지며 더러운 빨갱이! 무신론자! 하며 소리치자 몬초의 부모는 동네사람들 다듣게 더큰소리로 욕하라고 다그치자 몬초는 핏대를 올리며 악에 바쳐 빨갱이를 외쳐된다. 선생님은 가장 아끼고 사랑했던 제자로부터 온갖 욕설을 들으며 무표정한 모습으로 트럭에 실려 처형장으로 간다. 이러한 비극을 목격한 훼밍웨이는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를 집필하게되고 피카소는 게르니카 라는 입체파그림으로 표현하게된다.
이름아이콘 백마
2008-02-27 12:26
신 전우님  감사  합니다.
제 글에서도  밝혔듯이   이 글은  네가  살아 오며  직접  겪었던  실화(전혀  픽션이  가미되지 않았음)  입니다.
처음  글  시작  의도는  지금까지  살아온  모든것을  기록  하고자  마음 먹었었는데  원래  글 재주도  없고   또  제 글을  읽고   등장되는  인물들에  어떤  악영향이  미치지나  않을까?  하는  염려도  들고  하여  중단  하였습니다.
아무튼  관심  주심에  다시한번  감사  드리며  건강 하시길  빕니다.
  ***  호주   시드니에서  ***
   
이름아이콘 봄날
2008-02-28 08:01
백마 선배님! 잘 알겠습니다. 읽으면서 픽션이 아닌  냉전시대의 한민족의 비극을 묘사한 넌픽션임을 쉼게 짐작하였고 그 뒤이야기가 궁금하였답니다. 가까운곳에 계시면 선배님께 술한잔올리고 직접 듣고싶은 마음 간절하오나 먼이국땅 호주에 계시다니 마음뿐이랍니다. 특히,글을 쓰다보면 본의아니게 많은사람들 실명이 거론될것이고 그때 치욕적인 불명예를 입을 사람들도  반드시 있게 마련인것이 회고록의 특징이랄수 있겠죠? 저역시 지난날의 발자취를 몇번이고 썼다지우고를 반복하고있는 가장중요한 이유가 거기에 있답니다. 또한 얼마 안된 우리 베.인.전의 역사도 사실그대로 들려주기가 힘들정도 이니까요? 아무튼, 먼 이국'땅 호주에서의 백마선배님의 생활에 항상 건강과 행운이 함께 하시길 기원 하며 이곳 넷상에서나마 자주 뵙길 원합니다.   의정부에서 신춘섭 드림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2-28 23:18
엊그제 이 윤화 회장님의 말씀에 백마님의 건강이 상당히 좋지않다는 얘길 들었습니다.
그렇지만 너무 컴 앞에만 계시지말고 지난번 우리가 함께 거닐었던 시드니 올림픽공원
에도 다니시고---하여튼 운동이 최고입니다. 항상 자신감을 가지시고 선배님,힘내세요,아자!!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8-07-03 17:21
신 고문님의 글을 보고 운명을 처음부터 읽다보니 빠져들었는데 어찌 중단하셨습니까.
그 후에 이야기가 궁금하군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46 삼천포가 좋다기에......... 5 이현태 2003-05-03 241
2645 저는 39세에 사랑받지못하는 주부입니다 4 팔공산 2011-06-04 537
2644 채명신 전술기지 4 우당(宇塘) 2011-04-18 241
2643 주말부부(5) 4 우당(宇塘) 2011-03-29 210
2642 Re..고문님 4 송카우곰 2011-03-06 554
2641 지혜로움 4 황목 2009-10-21 720
2640 수해지역 봉사활동 4 황목 2009-07-19 293
2639 봉사원 4 굿-판 2009-03-13 592
2638 92세 부친 지게에 모시고 금강산 유람한 효자 4 이수(怡樹) 2009-02-26 437
2637 베트남 체험소설 김창동님 의 신간소설[펌] 4 이호성 2009-02-21 578
2636 오늘 받은 메일 4 김해수 2008-11-10 329
2635 꾸지림! 4 이판서 2008-10-31 344
2634 마무리 제 2탄 (태백산맥중에서) 4 좋은생각 2008-09-20 735
2633 백마선배님의 운명을 읽고 4 봄날 2008-02-27 564
2632 늙지않는 방법 10가지 4 손오공 2007-08-17 526
2631 벼락 맞고 안죽은놈 4 백마 2007-08-04 743
2630 1950.1960 그때 그시절~ 4 하루방 2007-07-26 772
2629 이렇게 살아 갑니다... 4 백 마 2007-07-18 440
2628 아내와 남편 4 김삿갓 2007-06-21 726
2627 시아버지<사리> 4 유공자 2007-06-12 539
2626 백명의 친구보다 한 사람의 적이없어야 4 유공자 2007-06-12 442
2625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4 유공자 2007-06-07 388
2624 이거 치마 맞나요 4 김 해수 2007-06-04 527
2623 어느 할머니의 용서와 사랑 4 김선주 2007-01-28 532
2622 동양화 감상 4 김 해수 2006-12-03 1097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