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유공자
작성일 2007-06-07 (목) 17:43
ㆍ조회: 390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  이글은 웃자고 지어낸게 아니고 실화 입니다 ****
 
인터넷 시대에 반드시 따라다니는 새로운 문화, 바로 닉네임입니다.
이제는 이름만큼 중요한 식별도구로 쓰입니다.
누군가 호칭을 할 때도 닉네임을 부르는 일이 더 많아진 것 같습니다..
내가 자주가는 커뮤니티와 동호회도 마찬가지였지요.

얼마 전, 내가 자주가는 동호회의 회원 한 분이 모친상을 당했습니다.
오프라인 모임엔 자주 안 나가지만 조문이라면 상황이 다릅니다.
면식있는 회원에게 연락하고 장례식장 앞에서 회원들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영안실을 찾다가 상당히 난처한 일을 겪게 되었습니다.

"근데 산꼭대기님 원래 이름이 뭐야?"
"........?"

그렇습니다.
달랑 닉네임만 알고 있는데 막상 영안실은 실명으로 표시되어 있어
초상집을 찾지 못하는 일이 생긴 것이었습니다
전화를 해서야 이름을 알게 되었고 빈소를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거기서 끝난 것이 아니었습니다.
부조금은 따로 걷어서 봉투에 담았는데...
안내를 맡은 청년이 방명록에 이름을 적어달라고
부탁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너댓명이 와서 머뭇거리다 그냥 가면 더 이상하게 생각할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펜을 들어 이름을 적으려다 보니
평범하게 이순신.홍길동,변학도 등으로 쓰면
상주인 회윈이 나중에 어떻게 알겠습니까?

늘부르던 호칭으로 적어야 누가 다녀갔는지 알겠지요...
그래서, 자신있게 닉네임으로 썼습니다.
'감자양'
뒤에있는 회원도 내 의도를 파악했는지 고개를 끄덕이곤
자신의 닉네임을 썼습니다.
'아무개'
이회원의 닉네임은 아무개입니다.

데스크에서 안내를 하던 젊은 청년이 난감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다른회원도 닉네임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회원의 닉네임은 거북이 왕자였습니다.
안내를 하던 청년은 이제 웃지도 못하고 울지도 못하는
민망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막상, 방명록에 이름을 적는 우리 일행도 민망하기는 마찬가였습니다.
얼른 이 자리를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아직 이름을 적지 못한, 뒤에 있는 회원분을 다그쳐, 빨리 쓰라했더니
이 회원은 계속 머뭇거리고 있었습니다.
이 회원의 닉네임은 "에헤라디야"였습니다.

빨리 쓰라고 다그쳤지만 차마 펜을 들지 못하고 망설이고 있었습니다.
"아. 빨리 쓰고 갑시다. 쪽팔려 죽겠어요."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에헤라디야"라고 쓰겠습니까?
그래도 얼른 가자니까...
 
결국 에헤라디야 회원님은 다른 회원들보다 작은 글씨로
조그맣게 '에헤라디야'라고 썼습니다.
그 다음 사람은 앗싸라 비야, 그 다음은 와이리 좋노....
이렇게 차례대로 난감한 장면을 연출하고 있는 와중에 

마지막 남은 회원이 자리를 박차고
영안실을 뛰쳐나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얼른 자리를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에 모두 큰 소리로 그를 불렀습니다.
 
"저승사자님 어디 가세요?"
"..............."
주변이 썰렁해졌습니다.
결국 우리 일행은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장례식장을 빠져나와야 했습니다.
(옮긴 글)
 

222.121.242.64 최종상: 그래서 저는 실명을 쓰기로 했습니다. 닉네임이 " 빚진자(debtor)"라서요. -[06/08-16:23]-
211.116.214.160 김일근: 이름(닉네임)을 적는 방법이 좋았었겠는데---, -[06/10-08:47]-
220.239.40.180 백 마: 이사람도 이놈의 필명 덕에 여러 사람에게 당하고 있네요... 그것도 현제 진행형으로 바로 이곳 VVK에서.... -[06/10-14:41]-
218.209.64.207 유공자 : 그래서 본인은 생각끝에 유공자로 쓰기로 했습니다. 닉네임은 '잘'생각해서 지여야 합니다. 엣날 사람들은 자식 이름도 돌림자 아니면 유명인을 찾어가서 이름을 신중히 지였답니다. -[06/12-18:0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46 삼천포가 좋다기에......... 5 이현태 2003-05-03 242
2645 저는 39세에 사랑받지못하는 주부입니다 4 팔공산 2011-06-04 538
2644 채명신 전술기지 4 우당(宇塘) 2011-04-18 242
2643 주말부부(5) 4 우당(宇塘) 2011-03-29 212
2642 Re..고문님 4 송카우곰 2011-03-06 555
2641 지혜로움 4 황목 2009-10-21 720
2640 수해지역 봉사활동 4 황목 2009-07-19 293
2639 봉사원 4 굿-판 2009-03-13 593
2638 92세 부친 지게에 모시고 금강산 유람한 효자 4 이수(怡樹) 2009-02-26 437
2637 베트남 체험소설 김창동님 의 신간소설[펌] 4 이호성 2009-02-21 578
2636 오늘 받은 메일 4 김해수 2008-11-10 329
2635 꾸지림! 4 이판서 2008-10-31 345
2634 마무리 제 2탄 (태백산맥중에서) 4 좋은생각 2008-09-20 735
2633 백마선배님의 운명을 읽고 4 봄날 2008-02-27 564
2632 늙지않는 방법 10가지 4 손오공 2007-08-17 528
2631 벼락 맞고 안죽은놈 4 백마 2007-08-04 744
2630 1950.1960 그때 그시절~ 4 하루방 2007-07-26 772
2629 이렇게 살아 갑니다... 4 백 마 2007-07-18 441
2628 아내와 남편 4 김삿갓 2007-06-21 727
2627 시아버지<사리> 4 유공자 2007-06-12 540
2626 백명의 친구보다 한 사람의 적이없어야 4 유공자 2007-06-12 443
2625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4 유공자 2007-06-07 390
2624 이거 치마 맞나요 4 김 해수 2007-06-04 528
2623 어느 할머니의 용서와 사랑 4 김선주 2007-01-28 532
2622 동양화 감상 4 김 해수 2006-12-03 1098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