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7-06 (금) 11:42
ㆍ조회: 407  
酒酌 文化
 

酒酌文化※




                           


1. 술은 남편에 비유되고 술잔은 부인에 해당되므로 술잔은 남에게 돌리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장부의 자리에서 한 번 잔을 돌리는 것은 소중한 물건이라 할지라도

   그 사람에게 줄 수 있다는 뜻이 있으므로 비난할 수는 없다.

   단지 그 일을 자주 한다는 것은, 情(정)이 過(과)하여 陰節(음절)이 搖動(요동)하는 것이라

   君子(군자)는 이를 삼가야 한다.


2. 술을 마실 때에는 남의 빈 잔을 먼저 채우는 것이 仁이고, 내가 먼저 잔을 받고 상대에게 따른 후에

    병을 상에 놓기 전에 바로잡아서 상대에게  따르는 것은 仁을 행함이 민첩한 것으로 지극히 아름다운 것이다.


3. 잔을 한번에 비우는 것을 明(명)이라 하고 두 번에 비우는 것은 周(주), 세 번에 비우는것은 進(진)이라하며,

    세 번 이후는 遲(지)라 하고,아홉 번이 지나도 잔을 비우지 못하면 술을 마신다고 하지 않는다.


4. 술을 마심에 있어 먼저 갖추어야 할 네 가지가 있다.

   첫째 : 몸이 건강하지 않은즉 술의 독을 이기기 어렵다.

   둘째 : 기분이 평정하지 않은즉,술의 힘을 이길 수 없다.

   셋째 : 시끄러운 곳. 바람이 심하게 부는 곳. 좌석이 불안한곳. 햇빛이 직접 닿는 곳.

            변화가 많은 곳.이런 곳에서는 많이 마실 수 없다.

   넷째 : 새벽에는 만물이 일어나는 때다. 이때 많이 마신즉 잘 깨지 않는다.


5. 천하에 인간이 하는 일이 많건만 술 마시는 일이 가장 어렵다.

   그 다음은 여색을 접하는 일이요.그 다음은 벗을 사귀는 일이요. 그 다음은 학문을 하는 일이다.


6. 말 안 할 사람과 말을 하는 것은 말을 잃어버리는 일이요, 말할 사람과 말을 하지 않는 것은 사람을 잃는 것이다.

    술 또한 이와 같다.술을 권하지 않을 사람에게 술을 권하는 것은 술을 잃어버리는 것이요,

    술을 권할 사람에게 권하지 않는 것은 사람을 잃어버리는 것이다.

    그런 까닭에 군자는 술을 권함에 있어 먼저 그 사람됨을 살피는 것이다.


7. 술에 취해 평상심을 잃는 자는 신용이 없는 자이며, 우는 자는 仁(인)이 없는 자이며,

   화내는 자는 義(의)롭지 않는 자이며 ,騷亂(소란)한 자는 禮義(예의)가 없는 자이며,  따지는 자는 智慧(지혜)가 없는 자이다.

   그런 까닭에 俗人(속인)이 술을 마시면 그 성품이 드러나고, 道人(도인)이 술을 마시면 천하가 평화롭다. 

   속인은 술을 추하게 마시며,군자는 그것을 아름답게 마신다.


8. 술자리에서의 음악이란 안주와 같은 뜻이 있고 술 따르는 여자는 그릇의 뜻이 있다.

    어떤 사람과 술을 마시느냐 하는 것은 때에 따라 정해지는 것이지만

    가장 좋은 술자리는 아무런 뜻이 없이 한가롭게 술만을 즐길 때이다.


9. 술자리에는 먼저 귀인이 상석에 앉는데, 우선 편안한 자리를 상석이라 하고, 장소가 평등할 때는 서쪽을 상석으로 한다.

   귀인이 동면하고 자리에 앉으면 작인은 좌우와 정면에 앉고 모두 앉으면

   즉시, 상석에 있는 술잔에 먼저 채우고 차례로 나머지 잔을 채운다.

   이때, 안주가 아직 차려지지 않았어도 술을 마실 수 있으며, 술잔이 비었을 때는 누구라도 즉시 잔을 채운다. 

   술을 따를 땐 안주를 먹고 있어서는 안되며, 술잔을 받는 사람은 말을 하고 있어서는 안 된다.

   술을 받을 때나 따를 때는 술잔을 잡고 있어야 한다.

   술잔을 부딪치는 것은 친근함의 표시 이나, 군자는 이 일을 자주 하지 않는다.

                   술자리의 6戒


1계 : 대화중 옆 사람하고만 심취하지 말라. 그것은 좋은 매너가 될 수 없으며  전체적인 분위기를 해친다.


2계 : 상호간 의견 대립이 민감한 화제는 가능한 한 피하고 공감대 형성이 쉬운  화제를 나누라.


3계 : 전체적인 화제를 주도하게 될 때 자신만이 잘 아는 화제로 이끌면 사람들이 피곤해 한다.


4계 : 사정상 부득이 먼저 좌석을 떠나려면 화장실을 가는척하고 자연스럽게  벗어난다.

            한창 분위기가  무르익는데 간다고 하면 분위기가 어색해지고 벗어나기가  힘들어진다.


5계 : 지나치게 점잖을 빼면 곤란하고 적당히 취한 척해서 분위기에 어울린다.


6계 : 다음날 직장엔 꼭 출근하고 전날 술좌석의 해프닝은 가급적 화제로 삼지 않는다



             자네 집에 술 익거든 부디 날 부르시소

             내 집에 꽃피거든 나도 자네 청하옴세

             백년 덧 시름 잊을 일 의논코자 하노라--김육


             내 집에 술 익으면 매암을 부를테니

             자네 집 꽃 피거든 배짱이 청하옴세

             주야로 시름 잊을 일 권주간가 하노라---石


              물고기는 물과 싸우지 않고  주객은 술과 싸우지 않는다.君子의 酒酌文化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46 사람 몸,얼굴,머리에 서식하는 벌레들 2 김삿갓 2007-07-08 589
2645 양파의 놀라운 효능 5 박동빈 2007-07-07 639
2644 날 깨우지 말아다오 2 김 해수 2007-07-07 558
2643 인과 연 (因과 緣) 2 강두칠 2007-07-07 540
2642 酒酌 文化 김 해수 2007-07-06 407
2641 김 해수 2007-07-05 476
2640 오늘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기도 1 박동빈 2007-07-05 392
2639 공휴일 선거 3 이호성 2007-07-05 364
2638 비 속에 기다리는 마음 2 박동빈 2007-07-04 510
2637 추억의 여배우들 김 해수 2007-07-04 554
2636 영감 빠떼리 사완나? 1 김 해수 2007-07-04 517
2635 ◇ 법이 보호하지 않는 이자 안 갚아도 되죠! 김일근 2007-07-02 432
2634 맑은 이야기[5] 김 해수 2007-07-02 458
2633 소방관의 기도를... 5 소양강 2007-06-28 476
2632 최고 미녀팀 김 해수 2007-06-27 784
2631 태국 관광에서 박동빈 2007-06-27 604
2630 맑은 이야기[4] 김 해수 2007-06-27 502
2629 어느 학교 출신이니 2 김 해수 2007-06-26 560
2628 현금영수증, 신용카드 발급거부 신고 포상금 지급 1 김일근 2007-06-26 349
2627 일주일 남았습니다. 2 김일근 2007-06-23 665
2626 남자와 여자의 가장큰 차이점 백 마 2007-06-23 648
2625 최첨단 유전공학 개오리 만들기 김 해수 2007-06-23 417
2624 맑은 이야기[3] 김 해수 2007-06-23 459
2623 맑은 이야기 김 해수 2007-06-22 429
2622 장미의 축제 베인전 회원님 감상하세요 3 박동빈 2007-06-22 425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