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1-16 (금) 13:11
ㆍ조회: 121  
어머니와 군에간 아들간의 편지 (엽기)


    <이등병> 부모님 전상서 북풍한설 몰아치는 겨울날 불초소생 문안 여쭙습니다. 저는 항상 배불리 먹고 잘 보살펴주시는 고참님들 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대한의 씩씩한 남아가 되어 돌아갈 그날까지 건강히 지내십시오. <일병> 어머니께... 열라게 빡센 훈련이 얼마 안남았는데 어제 무좀걸린 발이 도져서 걱정입니다. 군의관에게 진료를 받았더니 배탈약을 줍디다. 용돈이 다 떨어졌는데 빨리 부쳐주지 않으면 옆 관물대를 뒤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상병> 엄마에게. 엄마 왜 면회 안와?! 아들이 이 촌구석에서 이렇게 고생하고 있는데... 어제 김일병네 엄마는 먹을거 잔뜩 사들고 와서 내무실에 풀고 외박 나가서 아나고 회도 먹었다더라~ 엄마는 가끔 내 친엄마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투덜~투덜~ <병장> 여기는 사람 살 곳이 못되. 어떻게 군생활을 지금까지 했나 내가 생각해도 용해~ 똥국을 너무 많이 먹어 얼굴에 황달기가 돌아 미치겠어 글구 보내준 무스가 다 떨어졌으니 하나 더 보내줘 헤어스타일이 영 자세가 안잡혀~ 그리고 놀라지 마. 어제는 내가 몰던 탱크가 뒤집어져서 고장났는데, 사비로 고쳐야 된대~ 엄마... 100만원이면 어떻게 막아볼 수 있을 거 같은데... 다음주까지 어떻게 안될까? [ 어머니 => 아들 ] <이등병> 사랑하는 아들에게 군대에서 소포로 온 네 사복을 보고 밤새 울었단다. 추운 날씨에 우리 막둥이 감기나 안걸리고 생활하는지 이 엄마는 항상 걱정이다. 집안은 모두 편안하니 아무생각 말고 씩씩하게 군생활 잘하길 빌겠다. <일병> 아들 보아라. 휴가나와서 네가 타간 용돈 때문에 한달 가계부가 정리가 안된다. 그래도 네가 잘 먹고 푹 쉬고 돌아가는 모습을 보니 기분은 나쁘지 않구나. 다음 휴가 나올때는 미리 연락주기 바란다. 돈을 모아놔야 하거든... -_-;; 그리고 군복 맞추는 값은 입금시켰으니 좋은 걸로 장만하길 바라마. (ps. 니네 아빠 군대 때는 그냥 줬다던데.) <상병> 아들아~ 수신자 부담 전화는 이제 그만하기 바란다. 어째서 너는 군생활을 하면서 전화를 그렇게 자주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무슨 놈의 휴가는 그렇게 자주 나오냐? 누굴닮아 저 모냥이냐고 어제는 아빠와 둘이 대판 싸웠다. 내가 이겨서 너는 아빠를 닮은 것으로 결정났으니 그리 알거라 ^^ <병장> 니 보직이 PX 병이란 사실을 이제야 알아냈다. 땡크 고치는데 가져간 돈 좋은말로 할 때 반납하기 바란다. 요즘 가정형편이 어려우니 차라리 거기서 말뚝이나 박았으면 좋으련만... 니가 쓰던 방은 어제부터 창고로 쓰고 있다. 벌써 26개월이 다 지나간걸 보니 착잡하기 그지 없구나.







        61.248.200.251 ㅎㅎㅎ: ㅎㅎㅎㅎㅎ [01/16-21:5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6 한겨레와 김대중정부 커넥션 2001 5.8 글 김주황 2004-02-03 82
        195 내가 최초의 한겨레21과 인터뷰 했었다 !2001.4.20 글 김주황 2004-02-03 78
        194 향군회장 빨리 물러나시요 ! 김주황 2004-02-03 76
        193 재향군인회장 빨리 도망가시오 !2001.4.21글 김주황 2004-02-03 93
        192 (가칭)사단법인 베트남참전전우회 창립총회를 생각하며.. 김주황 2004-02-03 112
        191 서로가 조금만 마음을 비우면 통합이 이루어질것 같습니다 ! 김주황 2004-02-03 75
        190 채명신 장군님 또 부탁드립니다. 2001.8.17 글 김주황 2004-02-03 76
        189 참전 군인들의 분노 ! 2001.8.10 글 김주황 2004-02-03 85
        188 주말군딩 고맙소 ! 김주황 2004-02-03 92
        187 1.25 특공작전 (사이공 번개작전)2001.8.7 글 김주황 2004-02-03 91
        186 채명신 장군님 부탁드립니다 ! 2001.6.1 글 김주황 2004-02-03 78
        185 우리는 월남참전전우 대통합을 원한다 !2001.2.20글 김주황 2004-02-03 80
        184 월남파병으로 인한 국가발전 이익금 반환의 소 2001.2.12글 김주황 2004-02-03 122
        183 죽도 관광 이현태 2004-01-30 150
        182 전국 명산 지도 이현태 2004-01-28 134
        181 7대 세계의 불가사의(미스터리) 이현태 2004-01-27 120
        180 에밀레 종 이현태 2004-01-26 188
        179 설경 이현태 2004-01-25 123
        178 전국 관광지 소개 1 이현태 2004-01-23 129
        177 동해 관광 이현태 2004-01-22 134
        176 오늘은 부산 범어사 광광 입니다 2 이현태 2004-01-21 121
        175 그와 그들은 해병 이였다! 1 정수기 2004-01-21 115
        174    Re..존경합니다 2 김하웅 2004-01-21 132
        173 2004년 1월18일 한계령에는 1 김하웅 2004-01-18 148
        172 어머니와 군에간 아들간의 편지 (엽기) 1 이현태 2004-01-16 121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