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2-11 (금) 19:59
ㆍ조회: 65  
오늘부터 시작입니다.

    고향은 내게 아름답고 그리운 풍경으로만 남아 있는 것은 아입니다. 그곳은 슬픔과 아픔으로 다가오는 곳이기도 합니다. 가난이 있었고, 이별이 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나는 지금도 고향으로 갈 때면 마음을 굳게 다잡아봅니다. 자칫 감상에 빠지다간 걷잡을 수 없이 흐트러지겠기 때문입니다.
    전우님들 아마도 고향이 없는 사람은 없겠지요? 고향이라는 단어만 들어도 가슴이 뭉클해지는게 고향의 향수인듯 합니다. 우리에게 고향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 입니다. 또한 고향이 있기에 지금의 내가 존재할수도 있으니까요? 전우님들 고향에 다녀오신분 고향에 께신분,,, 아니면 고향에 정겨운 향수 가득안고 돌아 오셨는지모르지만... 고향에 넉넉한 이야기 한 보따리 가지고 오셔서 우리 함께 따뜻한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보았으면 합니다. 언제 들어도 정겨운 고향의 향수 늘 그립 답니다. 이제 오늘은 긴 연휴을 마무리하고 새롭게 출발하는 첫날입니다. 구정명절 지내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오늘 하루도 미소가 가득한 행복한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달동네/이현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1 성공한 사람보다 소중한 사람이게 하소서 3 이현태 2004-12-31 65
220 동물 학대 2 정무희 2004-12-24 65
219 Re..기갑연대 연병장 김하웅 2004-12-24 65
218 재치 있는 인생. 3 鄭定久 2004-12-21 65
217 해장국의 효능 4 이현태 2004-12-17 65
216 Re..댓글주신 박말순 중령님 소개 김하웅 2004-12-17 65
215 마음을 담아 드리는 글 이현태 2004-12-09 65
214 예쁜 마음의 아가씨 2 이현태 2004-12-09 65
213 문화 예술 포토 뉴스 이현태 2004-12-09 65
212 살아온것이 수수께끼 2 이현태 2004-12-08 65
211 나는 이미 당신 것 박동빈 2004-12-07 65
210 동안거 들어간 스님들 이현태 2004-11-27 65
209 노숙자 (아르헨티나) 이현태 2004-11-27 65
208 이렇게 살아갑니다 ㅠㅠㅠ 2 이현태 2004-11-26 65
207 #행운을 부르는 방법# 2 이현태 2004-11-18 65
206 고령화"제2의 성혁명 도래"(펌) 1 정무희 2004-10-27 65
205 아이들이 참 좋아하는 이벤트` 김소희 2005-04-06 65
204 가을의 열매가 가정마다 주렁주렁 3 김의영 2004-09-23 65
203 추억의 도시락 5 이호성 2004-09-19 65
202 유하덕 자부님 결혼식 마치고 1 박동빈 2004-09-13 65
201 가을을 드립니다 3 이현태 2004-09-05 65
200 산사 이야기 이현태 2004-05-30 65
199 부산지하철 3호선 시승--개통 김일근 2005-11-18 64
198 우리 앞이 모두 길이다 2 상 파울러 강 2005-08-22 64
197 잠서(箴書) 정동섭 2005-06-22 64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