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2-08 (수) 10:49
ㆍ조회: 63  
살아온것이 수수께끼
'머리 속 대못' 수수께끼
뇌실·시상하부·정맥동 등 절묘하게 모두 비켜갔다


▷ “우째 이런 일이~.”
20대 남자가 수년간 머리에 대못이 박힌 상태로 살아왔었다는 사실이 보도되자 다들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어떻게 그럴 수 있냐는 것이다.
환자는 어떻게 못이 들어간 것을 모르고 있었을까? 기억이 가능한 5~10세 이후에 못이 들어갔다면 환자가 알았을 것이다. 못이 두개골을 뚫을 정도면 통증이 극심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환자는 그런 기억이 없다.
그 이전 어린 나이에 못이 들어갔다면, 두개골이 가위로 잘라질 정도로 연약하니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그때라면 길이 6㎝의 못이 정맥동을 충분히 지나갈 정도로 뇌의 크기는 작았다. 못이 자랄리도 없고,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김 교수는 “미스테리야~, 미스테리”를 연발했다

210.207.19.194 수 산나: 이사람은 정말 천운이 있는 사람이고 염마대왕이 부를려고 장부을 들쳐보니 아직 멀었다고........앞으로 60년 더 살다가 오라고.... 부회장님 입력창 크기 작동이 안됩니다..부탁드림니다.. -[12/08-14:52]-
220.70.213.201 鄭定久: 살사람은 살게 마련인데 진작 빨리 죽을 놈들은 왜 안죽는지................지두 화면으로 봤시유. -[12/08-16:5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1 닭의 해 닭의 의미 2 이현태 2005-01-01 64
220 동물 학대 2 정무희 2004-12-24 64
219 Re..추억의 사진첩 김하웅 2004-12-24 64
218 메리 크리스 마스 3 이현태 2004-12-24 64
217 재치 있는 인생. 3 鄭定久 2004-12-21 64
216 나는 이미 당신 것 박동빈 2004-12-07 64
215 이렇게 살아갑니다 ㅠㅠㅠ 2 이현태 2004-11-26 64
214 오늘도 즐거운 날 되십시요 2 이현태 2004-11-19 64
213 고령화"제2의 성혁명 도래"(펌) 1 정무희 2004-10-27 64
212 고향길 차안에서 이현태 2004-10-14 64
211 가을의 열매가 가정마다 주렁주렁 3 김의영 2004-09-23 64
210 태클맨 패르디 이현태 2004-09-15 64
209 유하덕 자부님 결혼식 마치고 1 박동빈 2004-09-13 64
208 가을을 드립니다 3 이현태 2004-09-05 64
207 사량도 이현태 2004-05-28 64
206 Re..화성에도 회오리 바람이분다 최상영 2005-08-13 63
205 베.인.전.행복뜨락 이현태 2005-03-21 63
204 오늘부터 시작입니다. 이현태 2005-02-11 63
203 베트남은 닭고기 제사상에 올린다 1 이현태 2005-02-08 63
202 브라질 삼바 카니발 2 이현태 2005-02-08 63
201 말없이 사랑 하십시오. 2 정무희 2005-01-15 63
200 삶이 행복한 이유 정무희 2005-01-06 63
199 고3 단짝이 나란히 "별" 달다(펌) 1 정무희 2005-01-05 63
198 Re..기갑연대 연병장 김하웅 2004-12-24 63
197 문화 예술 포토 뉴스 이현태 2004-12-09 63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