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상 파울러 강
작성일 2005-08-22 (월) 19:07
ㆍ조회: 69  
우리 앞이 모두 길이다
 







      우리 앞이 모두 길이다 / 詩: 이성부

      이제 비로소 길이다
      가야 할 곳이 어디쯤인지
      벅찬 가슴들 열어 당도해야 할 먼 그곳이
      어디쯤인지 잘 보이는 길이다

      이제 비로소 시작이다
      가로막는 벼랑과 비바람에서도
      물러설 수 없었던 우리
      가도 가도 끝없는 가시덤불 헤치며

      찢겨지고 피흘렸던 우리
      이리저리 헤매다가 떠돌다가
      우리 힘으로 다시 찾은 우리
      이제 비로소 길이다

      가는 길 힘겨워 우리 허파 헉헉거려도
      가쁜 숨 몰아쉬며 잠시 쳐다보는 우리 하늘
      서럽도록 푸른 자유
      마음이 먼저 날아가서 산넘어 축지법!
      이제 비로소 시작이다

      이제부터가 큰 사랑 만나러 가는 길이다
      더 어려운 바위 벼랑과 비바람 맞을지라도
      더 안 보이는 안개에 묻힐지라도
      우리가 어찌 우리를 그만둘 수 있겠는가

      우리 앞이 모두 길인 것을...


211.178.186.41 소양강: 마져요...상 파울러 강님...우리삶 자체가 보이지 않는 길을 걷고있는겁니다...아름답고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오늘 하루 사는길이 뻥~ 뚤린길을 걸어가시는 삶이 되시기를 기원 합니다...상 파울러 강님! 항상 멋 지십니다. -[08/23-07:46]-
58.143.100.253 상파울러 강: 소양강님! 그동안 별일 없이 잘 지내고 있는지요???서로가 호흡이 맞으면 아무리 험한 세파도 뚫고 지나 갈수 있습니다.오늘도 좋은 하루가 되시길 바람니다.. -[08/23-16:1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6 재치 있는 인생. 3 鄭定久 2004-12-21 70
245 아! 옛날이여~~~ 2 鄭定久 2004-12-11 70
244 마음을 담아 드리는 글 이현태 2004-12-09 70
243 광란의 세상 이현태 2004-12-07 70
242 월드 토픽 뉴스 이현태 2004-11-30 70
241 고령화"제2의 성혁명 도래"(펌) 1 정무희 2004-10-27 70
240 한글자 바꿔 생각해 보기. 1 이현태 2004-10-19 70
239 고향길 차안에서 이현태 2004-10-14 70
238 진주 남강 유등축제 이현태 2004-10-04 70
237 행복과 행운 1 허원조 2004-09-19 70
236 청주(3) 서현식 2004-07-11 70
235 Re..삼강 오륜. 淸風明月 2006-02-21 69
234 개명하기 쉬워진다 김일근 2005-11-23 69
233 부산지하철 3호선 시승--개통 김일근 2005-11-18 69
232 전역.퇴역.면역.제적.제대란? 김일근 2005-11-17 69
231 우리 앞이 모두 길이다 2 상 파울러 강 2005-08-22 69
230 잠서(箴書) 정동섭 2005-06-22 69
229 브라질 삼바 카니발 2 이현태 2005-02-08 69
228 아름다운 산행을 하고 3 박동빈 2005-02-03 69
227 힘찬 한주를 위하여 2 이현태 2005-01-31 69
226 삶이 행복한 이유 정무희 2005-01-06 69
225 동물 학대 2 정무희 2004-12-24 69
224 Re..추억의 사진첩 김하웅 2004-12-24 69
223 해장국의 효능 4 이현태 2004-12-17 69
222 예쁜 마음의 아가씨 2 이현태 2004-12-09 69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