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18 (목) 23:08
ㆍ조회: 67  
#행운을 부르는 방법#




*하나 * -불행의 책임을 남에게 돌리지 말라-

자신에게 닥친 어려움이나 불행에 대해
자신의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은
그들이 궁지에서 벗어나
마음 편해지기 위해 즉각
다른 사람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린다.
물론 스스로 책임을 진다는 것은
자기 잘못을 직면해야 하므로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한번 남의 탓으로 돌리고 나면
책임을 떠넘기는 건
좀처럼 떨쳐버릴 수 없는
습관으로 굳어지게 된다.


*둘* -진심만을 말하라-


상대의 환심을 사면서
진심으로 다른 사람을 칭찬하면,
상대는 늘 기분 좋게 느끼고
당신에 대해서 좋은 감정으로 갖게 된다.
어떤 사람들은 칭찬은
아부와 다름없는 것이라고,
또한 상대를 마음대로 하려는
얄팍한 술책이거나
무언가를 얻어 내려는 아첨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칭찬과 아부에는 엄청난 차이가 있다.
칭찬은 진심이 뒷받침된 것이다.
따라서 칭찬을 할 때
칭찬 그 자체외에 다른 의미가 없다면
상대를 기분좋게 만들 것이다


*셋* -똑똑한 척하지 말라-


똑똑한 척하는 것은
두 가지 이유에서
바람직하지도,
운에 좋은 영향을 끼치지도 않는다.
우선 똑똑한 척 행동하면
자신을 도와줄 수 있는 사람들로부터 고립된다.
그리고 혼자서도
충분히 잘 해낼 수 있는 것처럼 보이면
사람들은 그를
도와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게 된다.
다시 말해 지나치게 똑똑하면
이로울게 없는 것이다.


*넷* -당신이 갖고 있는 것에 대해 우선 감사하라-


당신 스스로 행운을 만들기로 마음먹었다면
먼저 지금껏 당신이 이룬 것들을
열심히 생각해 보고
그것에 감사해야 한다.
건강, 가정, 가족의 사랑,
자신의 재능과 기술에 고마워한다면,
불행에 괴로워하거나
일이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포기하거나 실망하지 않을 것이다.
오히려 자신에게 찾아오는
행운의 분명한 유형을 알게 되고
더 많은 행운을 만드는데
주력하게 될 것이다.


*다섯* -단정하게 차려 입어라-


단정하고 화려하게 차려입는 것은
당신이 얼마나 유행을 잘 따르는지,
얼마나 돈이 많은지를
보여 주는 것이 아니다.
당신을 보는 사람들을
기분좋게 만드는 것이다.
색상이나 잘 어울리는 옷차림은
사람들에게 심리적으로
기분좋게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다.
당신이 단정하게 매력적으로 차려입으면,
보는 사람들의 감각이
적극적으로 자극을 받아
당신에 대해 호감을 갖게 된다.


*여섯* -인내심을 가져라-


운 좋은 사람들은
항상 자신을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마감시간을 중요하게 여긴다.
또 어느 순간에 페달을 밟지 앓고
미끄러져 내려가야 할 지도 잘 알고 있다.


*일곱* -질투심을 반드시 버려라-


가장 자기 파괴적인 감정은 질투심이다.
질투를 하면 스스로 고통스러울뿐 아니라,
적극적인 에너지를 쓸데없이 소모해서
실수를 하게 되고,
결국엔 자신의 운과 기회를 망치게 된다.
질투심이 많아 보이면
당신은 결코 운 좋은 사람으로 생각되지 않는다.
운 나쁜 사람만이
다른 사람의 행운에 배아파하고
인색하게 구는 것이다.


*여덟* -마음을 편히 가져라.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


삶이 뜻한 대로 굴러가지 않을 때는,
어쩌다 힘든 날일 뿐이라 생각하고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아마 미쳐버릴지도 모른다.
오늘 너무 너무 힘들다면
내일은 더 밝은 날이 기다릴 것이다.

당장 해결할 수 없는 문제가
한숨 자고 나서 한발짝 물러나 보면
쉽게 풀리기도 한다.
"행운은 스스로 운이 좋다고 믿을 때 찾아온다"

글/테네시 윌리엄스

♡~ ~♡



 



219.248.46.167 홍 진흠: "모든걸 내 탓이로소이다"---첫번째 말씀에 많은 점술 주고 싶습니다. -[11/19-01:31]-
211.40.46.44 수 산나: 모든글이 다 좋은글 입니다. 누가 급하게오노 글 잘보고 갑니다 쇠송 합니다 다시와서 글을 올리겠습니다. -[11/20-09:1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6 마음을 담아 드리는 글 이현태 2004-12-09 68
245 광란의 세상 이현태 2004-12-07 68
244 고령화"제2의 성혁명 도래"(펌) 1 정무희 2004-10-27 68
243 조선시대 사신들의 표류기 1 이현태 2004-10-22 68
242 진주 남강 유등축제 이현태 2004-10-04 68
241 태클맨 패르디 이현태 2004-09-15 68
240 유하덕 자부님 결혼식 마치고 1 박동빈 2004-09-13 68
239 문화생활 이현태 2004-08-24 68
238 사량도 이현태 2004-05-28 68
237 공기정화 식물 이현태 2004-05-25 68
236 Re..고구마 하루 반개로 '대장암·폐암 예방 효과' 임정수 2006-08-23 67
235 전역.퇴역.면역.제적.제대란? 김일근 2005-11-17 67
234 Re..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정무희 2005-07-29 67
233 잠서(箴書) 정동섭 2005-06-22 67
232 다빈치 코드 1 이호성 2005-02-04 67
231 베인전 뜨락 2 이현태 2005-01-30 67
230 소요산 입구에서 2 박동빈 2005-01-18 67
229 삶이 행복한 이유 정무희 2005-01-06 67
228 Re..추억의 사진첩 김하웅 2004-12-24 67
227 재치 있는 인생. 3 鄭定久 2004-12-21 67
226 Re..댓글주신 박말순 중령님 소개 김하웅 2004-12-17 67
225 월드 토픽 뉴스 이현태 2004-11-30 67
224 동안거 들어간 스님들 이현태 2004-11-27 67
223 노숙자 (아르헨티나) 이현태 2004-11-27 67
222 오늘도 즐거운 날 되십시요 2 이현태 2004-11-19 67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