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4-09 (토) 21:58
ㆍ조회: 72  
비의 연가

  
가슴저린 편지 
  
비가 내리는 밤입니다.
 오후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밤새 그칠 줄 모르고 
소리 없이 대지만 적셔줍니다.

먼길 떠나는 사람을 전송하며 
흘리는 이별의 눈물처럼.

월남에 상륙하여 수경지에 이를때에도
칠흑같은 어둠의 공포 하염없는 비줄기 
지금도 을시년스럽던 그때를 생각나게 합니다.
그때의 생각 가슴이 아려옵니다.

군부대를 떠나 지나는 역마다 마지막 부산항에서
떠나는 뒷 모습이 안쓰러워 보지 못하고
보내는 심정이 애처로워 마주 하지 못했고 
그날의  작별,
지금도 먼 하늘을 보며 그리움을 
모두 묶어 하늘에 뛰워봅니다.

눈물은 수많은 물방울의 미립자가 되어 
안개 속을 유영했습니다.

조국은 나를 향해 울고, 
나는 조국을 향해 눈시울을 적시고
우리는 가슴저린 마음으로 조국과 이별했습니다. 


밤새 흘러가도 못 미칠 
그리움이 물위를 떠 갑니다.
 
慈源/이현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1 100년전 서울 풍속도 이현태 2004-10-03 72
270 내 남편감은 이런 사람이 좋다(펌) 정무희 2004-09-25 72
269 차 간 간격유지 1 김의영 2004-09-20 72
268 추억의 도시락 5 이호성 2004-09-19 72
267 축복받은 전우님 이현태 2004-09-14 72
266 황혼 이혼?(펌) 1 정무희 2004-09-14 72
265 청주(2) 서현식 2004-07-11 72
264 Re..나눠 먹읍시다. 소양강 2006-10-24 71
263 Re..이순신과 노무현의 대화록 이수(제주) 2006-09-11 71
262 Re..정말 재밋네요~ 하루방 2006-05-08 71
261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6 71
260 일제 징용 관련 사진 1 이현태 2005-02-04 71
259 보약 지어 왔지라!... 1 鄭定久 2005-01-08 71
258 아! 옛날이여~~~ 2 鄭定久 2004-12-11 71
257 광란의 세상 이현태 2004-12-07 71
256 지구촌 오지마을 사람들 이현태 2004-11-21 71
255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71
254 조선시대 사신들의 표류기 1 이현태 2004-10-22 71
253 한글자 바꿔 생각해 보기. 1 이현태 2004-10-19 71
252 진주 남강 유등축제 이현태 2004-10-04 71
251 밤........ 1 이현태 2004-09-28 71
250 돈으로 살수없는것 2 김의영 2004-09-22 71
249 태클맨 패르디 이현태 2004-09-15 71
248 청주(3) 서현식 2004-07-11 71
247 Re..아름다운 삶을 위한 생각 같이 나누기 3 이현태 2004-06-02 71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