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하웅
작성일 2005-01-16 (일) 16:27
ㆍ조회: 65  
Re..부회장님의 글에 감동 으로

태어난 지 얼마 안된 두 쌍둥이입니다.

왼쪽 아이는 몸이 너무 안 좋아서 인큐베이터 속에서
혼자 죽음을 맞이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아이를 불쌍히 여긴 한 간호사는 병원의 수칙을 어기며
두 아이를 한 인큐베이터 속에 넣어 두었습니다.

그러자 건강한 오른쪽 아이가 자신의 팔을 뻗어
아파하는 아이를 포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러자 놀랍게도 왼쪽아이의 심장 박동도, 체온도,
모두 정상으로 돌아오고 건강을 되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랑하는 사람 안아주는 것을 잊지 맙시다.



포옹이 성적인 표현이라고 잘못생각하지 마시구요...


하루에 4번이상씩 사람들과 포옹하는 사람은 하루종일 자신감으로 가득 찰수 있답니다.

220.70.213.143 鄭定久: 서로 포옹하면 가슴이 따뜻한 사람의 체온이 서로 왕래하여 사람의 마음을 즐겁게 한다고 합니다. 주로 서로 오랫만에 만나면 손잡고 악수를 합니다만 정이 더 가는 친분이라면 서로 포옹을 하잔아요. 글은 보니 생각이 나서 몇자 적었습니다. 김회장님 잘 보았습니다. -[01/16-20:3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1 세 남자! 2 鄭定久 2004-12-11 66
270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2 이현태 2004-12-04 66
269 삶에는 정답이라는 것이 없습니다 2 김선주 2004-11-24 66
268 지구촌 오지마을 사람들 이현태 2004-11-21 66
267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66
266 밤........ 1 이현태 2004-09-28 66
265 내 남편감은 이런 사람이 좋다(펌) 정무희 2004-09-25 66
264 축복받은 전우님 이현태 2004-09-14 66
263 삶의 노래 허원조 2004-08-30 66
262 Re..나눠 먹읍시다. 소양강 2006-10-24 65
261 비의 연가 이현태 2005-04-09 65
260 다빈치 코드 1 이호성 2005-02-04 65
259 아름다운 산행을 하고 3 박동빈 2005-02-03 65
258 Re..부회장님의 글에 감동 으로 1 김하웅 2005-01-16 65
257 대청호 3 이현태 2004-12-22 65
256 아! 옛날이여~~~ 2 鄭定久 2004-12-11 65
255 마음을 담아 드리는 글 이현태 2004-12-09 65
254 예쁜 마음의 아가씨 2 이현태 2004-12-09 65
253 광란의 세상 이현태 2004-12-07 65
252 월드 토픽 뉴스 이현태 2004-11-30 65
251 조선시대 사신들의 표류기 1 이현태 2004-10-22 65
250 한글자 바꿔 생각해 보기. 1 이현태 2004-10-19 65
249 잠자는 기술 허원조 2004-09-04 65
248 시련이 큰 그릇을 만듭니다 2 박동빈 2004-09-03 65
247 중국은 지금 이현태 2004-09-02 65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