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7-29 (금) 14:37
ㆍ조회: 69  
Re..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
┼ ▨ 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 허원조 ┼


 


 
 



♥ 부부가 함께보면 좋은 글

세상에
이혼을 생각해보지 않은 부부가
어디 있으랴

하루라도 보지 않으면
못 살 것 같던 날들 흘러가고

고민하던 사랑의 고백과
열정 모두 식어가고

일상의 반복되는 습관에 의해
사랑을 말하면서
근사해 보이는 다른 부부들 보면서

때로는 후회하고
때로는 옛사랑을 생각하면서

관습에 충실한 여자가 현모양처고
돈 많이 벌어오는 남자가
능력 있는 남자라고 누가 정해놓았는지

서로
그 틀에 맞춰지지 않는 상대방을
못 마땅해 하고
자신을 괴로워하면서

그러나, 다른 사람을 사랑하려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기 귀찮고 번거롭고
어느새 마음도 몸도 늙어
생각처럼 간단하지 않아

헤어지자 작정하고
아이들에게 누구하고 살 거냐고 물어보면
열 번 모두 엄마 아빠랑
같이 살겠다는 아이들 때문에 눈물 짓고

비싼 옷 입고
주렁주렁 보석 달고 나타나는 친구

비싼 차와 풍광 좋은 별장 갖고
명함 내미는 친구

까마득한 날 흘러가도
융자받은 돈 갚기 바빠
내 집 마련 멀 것 같고

한숨 푹푹 쉬며 애고 내 팔자야
노래를 불러도

어느 날 몸살감기라도
호되게 앓다보면


빗길에 달려가 약 사오는 사람은
그래도 지겨운 아내,
지겨운 남편인 걸...

가난해도 좋으니
저 사람 옆에 살게 해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하루를 살고 헤어져도
저 사람의 배필 되게 해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시든 꽃 한 송이
굳은 케익 한 조각에 대한
추억이 있었기에..

첫 아이 낳던 날 함께 흘리던
눈물이 있었기에..

부모 喪 같이 치르고
무덤 속에서도 같이 눕자고 말하던
날들이 있었기에..

헤어짐을 꿈꾸지 않아도
결국 죽음에 의해
헤어질 수밖에 없는 날이 있을
것이기에..

어느 햇살 좋은 날
드문드문 돋기 시작한
하얀 머리카락을 바라보다

다가가 살며시 말하고 싶을 것 같아
그래도 나밖에 없노라고..
그래도 너밖에 없노라고..


<부부의 소중함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좋은 글이라  옮겨놓았습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

 

                           

      
      

         

       
         

          
           

          
           


      219.248.46.173홍 진흠: 저런 의자에 앉아 시원한 냉커필 한잔 하면서 먹기내기 장기 한판뒀으면 끝내 주겠습니다. 허 원조님의 앞날에 무더위가 피해 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07/24-07:32]-
      61.76.83.175신 유 균: 이 글 퍼가도 되나요? 사실은 벌써 퍼왔오. 허전우 지난번 전화는 경황이 없어 대충 받었오. 미안쿠려. 26일 6시 얼굴한번봅시다. -[07/25-22:1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96 그때 그영화 포스타 이현태 2004-11-09 71
      295 이제는 쉬십시요. 1 이현태 2004-11-04 71
      294 중국여행 바가지 조심 이현태 2004-11-02 71
      293 기다림 2 이현태 2004-10-30 71
      292 막걸리 이현태 2004-10-09 71
      291 내 남편감은 이런 사람이 좋다(펌) 정무희 2004-09-25 71
      290 축복받은 전우님 이현태 2004-09-14 71
      289 가을을 드립니다 3 이현태 2004-09-05 71
      288 시련이 큰 그릇을 만듭니다 2 박동빈 2004-09-03 71
      287 중국은 지금 이현태 2004-09-02 71
      286 미국에서 온 편지 이현태 2004-08-21 71
      285 축제의 달 5월 이현태 2004-05-04 71
      284 Re..잘 마시고갑니다 오동희 2006-05-17 70
      283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6 70
      282 일제 징용 관련 사진 1 이현태 2005-02-04 70
      281 이해의 선물 4 이현태 2005-01-24 70
      280 보약 지어 왔지라!... 1 鄭定久 2005-01-08 70
      279 미스 유니버시아드(수영복) 1 정무희 2005-01-07 70
      278 연변 스님 응가실력 1 박동빈 2005-01-07 70
      277 동남아 지진피해 3 이현태 2005-01-05 70
      276 Re..전해주신 책 한권 베인전 회장 2004-12-29 70
      275 Re..연예단 위문공연 김하웅 2004-12-24 70
      274 세 남자! 2 鄭定久 2004-12-11 70
      273 아! 옛날이여~~~ 2 鄭定久 2004-12-11 70
      272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2 이현태 2004-12-04 70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