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아리랑
작성일 2005-03-04 (금) 22:43
ㆍ조회: 68  
Re..달동네 이 현태님 이시죠 ???

연배도 저 보다는  수상 이시고 인상도  참 좋은걸로 기억합니다.

님에게 정말로 죄송스런것은 ....

달 동네가 정말로 좋은 말씀이었는데...

지난번에 말씀 드린것처럼 요상한 메-일을 수신거부로 눌렀는데....(요상한것이 너무많아서)

그만.......달동네를 잘못 눌럿고 ....복구하는 방법은.... 모르고.....(아시면... 연락주세요)

여하튼 ..아직도    기억해 주시니까 고맙네요..

 

그래도....

한 말씀만 드릴게요.....

재미있다고 던지는 돌맹이에 개구리는 생 과 사가 갈리는데.....

안,죽고 겨우 살아온 개구리에게......

그런 사정을 나는 몰랐다 !!!   개구리야 !  살았으니까 .....그냥 그냥 조용히....살아라 !!!!!

물론... 님 께서는 ....

나잇살 드시고 험한꼴 보시기는 싫겠지만....

그래도 .....

이 현태 님은 두리뭉실 허게 넘지말고 ㅃ뼈 아픈 말씀이라도 하시기를 바랍니다.

우리 모두를 위해서요.....

말 로 만 하는 우리 전우가 아니고 한국땅에서 앞으로 같이 살아가야하는 전우로서..............

베참 자유게시판 4182 를 보시면 우선은 제 말씀을 이해하시리라 믿습니다 !!!

===========================
┼ ▨ 사이버 테러가 이런겁니까??? - 아리랑 ┼

저는 직장 생활 합니다.

어쩌다가 게시판에 들리지만 우리 참전 전우들과의 애정은 늘상 잊지않고 살아왔습니다.

 

게시판의 아리랑 이름으로 자신을 속여본적도 없고요...

아시는 분들은 모두 압니다.

자유게시판에서도 정기효는 해병 신병 181기라는걸 오래전부터 밝혔고

베참전 회동에서나 개인적인 만남에서도 속인적이 없는데.....

시간도 없으니까 간단히 말씀드립니다.

 

사해인 자유게시판 (12947)을 읽어보세요 !!!

본문도 아니고...

쌩판 모르는 사람에게서는 리플을 따가지고.....내용도.... 이해 할수가없는 중구난방이 아닙니까 ???

제가 보기에는 미안하지만도, 그랬습니다.

분명히 두 사람이 따로 따로 말한소리를 해병 한사람에게 모두 덮어씌우고는 ... 쌍소리로 선동 하는것 부터가 그렇고.....

 

여기서부터가 제가 실수했습니다.....

같이 늙어가는 전우라고 믿고는 젊은 후배 해병들에게 욕먹을까봐서 ..

엄벙덤벙 하는식으로 해병대 게시판에서는 하시지 말라고 했고....자중하시라고 했는데.....

맹호 유 분대장님은 안그랬다는건... 유 분대장님은 사해인 게시판에 그렇게는 안들어왔다는 말씀이었고...

 

지금 후회가 되는것은 ....

차라리 안면 몰수하고는 ...

남의 게시판 내용에 무단으로  리플을 달때는 나잇살 먹은 사람이면 기본 예의를 가지라고 쏘아버릴걸....

 

누구는 이백 삼십 몇기다 ???

해병181기 정기효하고 같은 전우회다  ???

추라이 짜빈동 군대가 2백3십몇기라니...

181기 나는 ????????? 

또....똥무더기를 올려놓고 먹어라고 하더만.....

군대시절에 이런 쌍소리가 있었지요.... 곡조를 모르면 팅기지를 말라고.....거짖말로 선동하면 안되는데....

손주보는 나잇살에......

 

제가 ... 할일없는 사람도 아니고요....

그냥... 그냥.... 넘어갈려고도 했습니다

어이가 ....정말로... 어이가 없지만 베참전 게시판에 똥무더기가 올라와서는 먹ㅇ어라고 해도 ...

(편리하게도 그쪽 부분이 갑자기 해킹당했다든데....나는 진작에 저장해 놓았습니다 ....기념으로)

세월이 지나고....직접 만날 때가 있을거고 ....  

그래서 ....똥무더기가 올라오고....촌닭 장마당에 세워놓고 가지고 놀아도 가만히 참고 있었는데요.....

 

연락이 왔데요......

사해인 게시판 남의글 12944 에  박성용 이름으로 꼬리글 ....남의글 12955 에 이영길 이름으로 꼬리글 ......

아리랑을 해병대에서 매장을 시키라고 달았던데......

한번 ...물어봅시다.

당신네 모친은 시집을 두번갔어요 ?????

무슨 약점인것처럼 아리랑 정체를 밝히라는 분도 있든데.....

박성용. 이영길....아무리 그래도 족보는 바꾸지 말아야지......같은 사람인거...우리가 앱-니다....ㅎㅎㅎㅎㅎ

월남도 갔다왔다면서 나이 값 합시다 !!! 

 

그리고 ...베참전 게시판은 ....

참전 용사의 품위를 지켜봅시다 !!!!!!

말씀들은 너, 나, 없이 전우 ...전우...잘.... 합디다만......

 

아리랑 .... 정기효 없이도..... 베참전 ... 잘.... 돌아가는거 압니다....

무거운 절 보다 중이 떠나면 쉬운거고....답답한 절도 ...아쉬운 중도 없는거 잘 압니다 ....

허지만 .....

처녀가 애를 배도 할말이 있다하고 ,

사형수도 마지막 할말은 하라고 한다든데.......

참다가....참다가....

죄송합니다.!!!!

그리고....말속에 뼈가 들었습니다.

손주를 보는 백발에도 .....아직까지도 수양이 덜 되어서......    


220.88.131.226 이현태: 정전우님 오늘에야 알게되었습니다 자주뵙지를 못하여 죄송합니다 서로 시간이 여의치 못했겠지만 말입니다 닉네임이 아리랑이면 어떻고 스리랑이면 어떻습니까? 누가 뭐라고 했는지는 모르지만 무척 서운하셨나 봅니다 지금까지 참아오시다 한말씀 하신것 같은데 뭐라 했는지 모르지만 마음에 담아두셨다가 만나면 하십시요 참는게 미덕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정기효전우님은 몇번 만나뵌적도 있지만 적은일에 화내실분이 아니란것도 알고있습니다 한번 만날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건강하십시요 -[03/04-21:4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96 비의 연가 이현태 2005-04-09 68
295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6 68
294 Re..달동네 이 현태님 이시죠 ??? 아리랑 2005-03-04 68
293 일제 징용 관련 사진 1 이현태 2005-02-04 68
292 봄이 오는 모습....... 3 정무희 2005-01-21 68
291 낭만이 결코 밥을 먹여주지 않는다. 2 정무희 2005-01-07 68
290 동남아 지진피해 3 이현태 2005-01-05 68
289 따뜻한 사람 2 박동빈 2004-12-25 68
288 Re..연예단 위문공연 김하웅 2004-12-24 68
287 자식과 부모 2 이현태 2004-12-22 68
286 늘 당신이 있었습니다. 5 鄭定久 2004-12-20 68
285 기다림 4 이현태 2004-12-16 68
284 각설이 타령 정무희 2004-12-09 68
283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2 이현태 2004-12-04 68
282 3초의 여유 이현태 2004-11-27 68
281 삶에는 정답이라는 것이 없습니다 2 김선주 2004-11-24 68
280 돈 필요 하신분은 가져 가세요. 정무희 2004-11-21 68
279 그때 그영화 포스타 이현태 2004-11-09 68
278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68
277 몇번 읽으도 실증나지않는 교훈 2 이현태 2004-11-03 68
276 북녂의 민둥산 1 이현태 2004-10-03 68
275 밤........ 1 이현태 2004-09-28 68
274 내 남편감은 이런 사람이 좋다(펌) 정무희 2004-09-25 68
273 돈으로 살수없는것 2 김의영 2004-09-22 68
272 행복과 행운 1 허원조 2004-09-19 68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