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4-12 (월) 20:08
ㆍ조회: 67  
사찰 음식의 유래
 


불교 초기에는 모든 출가승려들은 와발, 혹은 철발을 들고 산속의 나무 밑이나
동굴에서 나와 성안으로 가서 걸식을 하였다. 부자나 가난한 집을 가리지 않고
그릇에 가득 차지 않더라도 적당한 양이면 돌아와서 오전 중에 식사를 마쳐야 한다.

1일 1식의 원칙을 반드시 지키며 정오에서 다음날 일출까지는 비시(非時)라 해서
음식물을 절대로 입에 대지 않았다. 부처님도 설산에서 6년간 고행하시면서
일마일맥(一麻一麥 : 깨 한알과 쌀보리 한알)을 의지하셨듯 출세간 모든 명은
식을 말미암아 존재한다.

처음의 출가자들에겐 거처가 따로 없었다. 그러다가 우기 3개월 동안 한 곳에
머무르는 생활이 허락되었는데 이것이 안거제도이다. 이때 승려들은 부처님을
모시고 한 곳에 모여 정진하기를 열망했다.
이런 안거(安居)제도가 차츰 발달하면서 왕족과 부호들이 집을 지어 기증하게
되었다. 이로 인해 최초의 사찰인 죽림정사가 생겨났고 주의에 회랑 또는 담장을
둘러서 원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주거공간의 변화로 승려들의 식생활도 변화되었다. 탁발을 하던 승려들은 이제
신도들이 만들어 주는 음식을 먹게 되었던 것이다.
주식은 건반(말린 밥), 맥두반(콩과 보리를 섞어 지은 밥), 초(미숫가루), 육(고기),
병(떡) 등 다섯가지였고 부식으로는 식물의 가지, 잎사귀, 꽃, 과일 및 우유나
기타 명제품, 꿀이나 석밀 등이었다. 특별히 음식에 대한 금기는 없었는데 고기는
아무고기나 먹어도 상관없다는 것은 아니었다. 병든 비구에 한해서는 삼정육,
오정육, 구정육 등을 허락했는데 그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삼종정육(三宗淨肉)
자신을 위해서 죽이는 것을 직접 보지않은 짐승의 고기(不見)
남으로부터 그런 사실을 전해 듣지 않은 것 (不耳)
자신을 위해 살생했을 것이란 의심이 가지 않는 것(不疑)


오종정육(五種淨肉 - 위 삼종정육 포함)
수명이 다하여 자연히 죽은 오수(鳥獸)의 고기
맹수나 오수가 먹다 남은 고기


구종정육(九種淨肉)
자신을 위해서 죽이지 않은 고기
자연히 죽은지 여러 날이 되어 말라붙은 고기
미리 약속함이 없이 우연히 먹게 된 고기
당시 일부러 죽인 것이 아니라 이미 죽인 고기



이러한 유래를 거쳐 사찰의 식습관이 세속과 달리 독특한 소식 습관을 형성한
시기는 기원 1세기 전후이다. 불교 전래시 초창기 중국에서는 술과 고기를
먹었지만 양무시대 이후 점차 소식으로 바뀌어 갔다. 중국 사원에서는 주식이
대부분 죽이었으며, 부식은 승려들이 직접 재배 생산한 채소나 두부, 버섯 들이었다.

또한 대승불교가 흥기한 시기에는 파, 마늘, 달래, 부추, 흥거의 오신채를 사용하지
않았다. 그 이유는 모든 중생이 삼매를 닦을 때에는 마땅히 세간의 다섯가지 매운
채소를 끊어야 하니 이 다섯 가지 채소는 익혀서 먹으면 음란한 마음이 일어나게
되고 날 것으로 먹으면 성내는 마음이 더하기 때문이라고 능엄경에서 설파하고 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96 분갈이 이현태 2004-11-24 66
295 삶에는 정답이라는 것이 없습니다 2 김선주 2004-11-24 66
294 돈 필요 하신분은 가져 가세요. 정무희 2004-11-21 66
293 그때 그영화 포스타 이현태 2004-11-09 66
292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66
291 중국여행 바가지 조심 이현태 2004-11-02 66
290 막걸리 이현태 2004-10-09 66
289 맑고 좋은 생각 1 이현태 2004-10-07 66
288 밤........ 1 이현태 2004-09-28 66
287 뜨거운 안녕 허원조 2004-09-25 66
286 돈으로 살수없는것 2 김의영 2004-09-22 66
285 야망-성민호 산할아부지 2004-06-28 66
284 Re..정말 재밋네요~ 하루방 2006-05-08 65
283 Re..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정무희 2005-07-29 65
282 비의 연가 이현태 2005-04-09 65
281 세상의 재료로 지은집 2 김선주 2005-02-04 65
280 아름다운 산행을 하고 3 박동빈 2005-02-03 65
279 당신 때문에 행복해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2 정무희 2005-01-08 65
278 아! 옛날이여~~~ 2 鄭定久 2004-12-11 65
277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2 이현태 2004-12-04 65
276 호치민 머리맡에 놓인 다산의목민심서 2 김의영 2004-11-27 65
275 북녂의 민둥산 1 이현태 2004-10-03 65
274 허세 이현태 2004-09-01 65
273 태풍이 남긴 상처 이현태 2004-08-19 65
272 다빈치 코드 1 이호성 2005-02-04 64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