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2-06 (금) 14:39
ㆍ조회: 292  
황금의 도시 "엘도라도'
엘도라도를 찾아서



'엘도라도'란 스페인어로 '금가루를 칠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원래는 콜롬비아의 수도 보고타 근처에 살고 있는 인디언(칩차족) 마을의 추장을 지칭하는 말로써, 그들은 1년에 한 번씩 추장의 몸에 금가루를 바르고, 뗏목에 황금 보물을 싣고, 그들이 섬기는 호수(구아타비타) 속의 신을 찾아 호수 한 가운데에서 보물을 물속에 던지고, 호수 물로 추장 몸의 금가루를 씻어내는 풍습이 있었다.

16세기 페루와 멕시코를 정복한 스페인인들은 이 신비스런 이야기를 듣고 이 추장을 엘도라도(=황금인간)라 불렀다.



그런데 이야기가 와전되어 엘도라도가 '황금의 도시'로 변했다.
일반적으로 엘도라도는 황금의 도시, 황금의 땅, 신비의 땅, 행운의 땅으로 여겨진다.

1536년 케사다는 전설의 황금의 도시 엘도라도를 찾아 500명의 군인과 85마리의 말, 수 명의 신부들을 이끌고 콜롬비아 보고타 고원의 칩차족 마을에 도착했다.
케사다와 그 일행은 마을을 약탈하고 원주민들을 고문하여 신비로운 풍습에 대한 이야기와 구아타비타 호수의 위치를 알아내었다.

해발 2,700m에 있는 구아타비타 호수엔 인디언들의 촌락만 있고 황금인간은 없었다. 호수 속에 잠긴 황금을 건질 방법이 없었던 케사다는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1580년 보고타 출신의 스페인인 세풀베다는 호수의 준설허가를 받고 8,000명의 인디언을 동원하여 호수의 벽에 배수로를 만들고 물을 빼는 작업을 시작하였다. 많은 어려움 끝에 배수로는 완성되고 물이 쏟아져 나가 수심이 20m나 낮아져 몇 가지 에메랄드와 황금이 발견 되었다. 그러나 안전시설이 완벽하지 못하여 배수로는 무너지고 황금은 다시 호수에 잠기게 되었다.





엘도라도의 모형으로 추정되는 출토품


이 구아타비타 호수에서 보물을 건지려 했던 사람은 많았지만, 뜻을 이룬 사람은 아직 없다.

엘도라도의 꿈을 찾아 계속적으로 호수를 발굴하고자 하는 시도가 있었지만 1965년 콜롬비아 정부는 최종적으로 쿠아타비타 호를 천연 보호 지역으로 설정하고 구아타비타 호를 대상으로 한 모든 채굴을 원천적으로 금지시켰다.

1969년 콜롬비아의 수도 보고타에서 몇 시간 거리에 있는 산 속에서 두 농부가 개를 찾으려다가 작은 동굴을 발견했다.

거기서 순금으로 만든 조그만 뗏목 모형이 나왔는데, 뗏목 위에는 순금으로 만든 추장이 서 있고, 노잡이 여덟 명이 감히 추장을 바라보지 못하고 등을 돌린 채 노를 젓는 모습이었다.

이 출토품의 추장이 엘도라도라고 거의 확실시 되고 있다.


엘도라도라는 말에는 '황금의 도시'라는 뜻 말고도 '황금 인간'이라는 뜻이 있다.

그렇다면 엘도라도란 황금 도시가 아니라 이 뗏목 위의 추장을 가리키는 말이 아닐까?

과연 엘도라도가 진짜 황금 도시인지 또는 금가루를 바른 옛 칩차족의 추장을 가리키는 말인지, 아직껏 풀리지 않은 수수께끼이다.


분명한 것은 아직도 사람들이 엘도라도를 찾으려는 꿈을 버리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 엘도라도 공식 홈페이지 *
http://www.cjent.co.kr/

* 엘도라도 외국 홈페이지 *
http://www.roadtoeldorado.com/








6. 마야문명


↑울창한 밀림 안에 서 있는 티칼유적

마야문명은 현재 중앙아메리카의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주에서 과테말라, 유카탄 반도의 전역과 온두라스 일부에 퍼져있으며, 과테말라 북부 페텐 지역을 중심으로 번성한 고대 문명이다.

마야문명은 자연적인 지형에 의해 세 지역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그것은 광대한 열대림으로 덮힌 페텐 지구, 우수마신타 분지의 파시온 강 지구, 유카탄 저지대 지구이다.


다른 문명들과는 달리 인간이 살기에 아주 부적합한 열대 밀림에 도시를 세우고, 중앙집권의 단일 지도 체재가 아닌 수많은 부족의 집합으로써 도시 국가 형태를 이루고 있던 마야문명은 천문, 역법, 수학, 미술 공예 등이 놀랄 만큼 과학적이고 정교하였으며, 일종의 상형 문자인 신성 문자를 사용하여 그들만의 독특한 문화를 이룩하였다.



마야문명은 기원전 2500년경부터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화전농사를 기반으로 하는 촌락이 올멕의 영향 하에 문명화로의 첫걸음을 내딛는 시기로, 기원전 300년까지를 형성기(形成期)라고 한다.
그 후로 3세기까지를 전고전기(前古典期)라 하는데, 서기 68년경에 이미 마야인은 지금의 온두라스에 우와하쿠콘이라는 도시를 세우고 약 120년간 그곳에 살았다. 엘미라도르 유적 등에서는 대규모 신전 건축이 세워졌다.



그들은 3세기 후반에 페텐 지방에 강대한 도시국가를 형성하였다. 이 때부터 987년까지를 고전기(古典期)라 부르는데 특히 티칼로 도읍을 옮기면서 전성기를 맞아 그곳에서 5세기 초까지 거주했다.
그 후 마야인은 도읍을 건립했다가 버리고 또 건립했다가 버리는 일을 되풀이했다.
8세기경부터 급속히 쇠퇴하기 시작하여 9세기말 멸망한다.

한편, 유카탄 반도 북부 저지대에는 5세기부터 도시가 나타나기 시작하여 150년 후 문예부흥이 일어나고 유카탄의 마야문명은 8~9세기에 전성기를 누린다. 9세기말부터 유카탄이 멸망한 15세기까지를 후고전기(後古典期)라 한다. 에스파냐 인이 들어왔을 무렵(1510년)에는 이전의 화려했던 문명은 밀림 속에 함께 매몰되어 있었다.



↑팔렌케 비명의 신전
마야문명은 지구상에 존재하는 어떤 문명보다도 신비롭고 아직도 풀리지 않은 수수께끼를 안고 있다.

첫째, 마야인들은 다른 어떤 문명과도 견줄 수 있는 뛰어난 문명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인간이 살기 부적합한 밀림 속에 도시를 건설했냐는 것이다.

이들이 도시를 세운 열대 우림 지역은 풀과 나무가 무성한 밀림으로 덮여있고 표범, 멧돼지, 독사, 독도마뱀, 독거미 등이 우글거린다. 또한 축축한 습기와 더위로 전염병이 유행하기 쉽다.
고대 4대 문명의 발상지들이 강을 끼고 온대기후에 속해 기후가 좋고 비옥한 토지에서 발생했던 것과는 달리 마야문명은 무더운 밀림 속에서 이룩되었다는 점이다.





↑비명의 신전 내부에서 발견된 파카르 왕의 묘실
둘째, 마야인들이 세운 거대한 석조 건축물의 비밀이다. 그들이 세운 건축물은 인근 어느 민족보다도 뛰어났고 규모도 컸다.

페텐의 밀림 속에 있는 티칼은 신대륙 최대의 유적이며 마야 최고의 대도시이다. 그곳에는 신전, 궁전, 승원(僧院) 등 석조 건축물이 무려 1㎢ 당 약 200개의 비율로 3,000개 이상이나 된다.

이렇게 거대한 건축물을 건설하면서도 마야인들은 도시와 밀림을 연결하는 포장도로도 만들지 않았다.
또한, 수레바퀴의 사용법을 알고 있었음(무덤 속에서 바퀴 달린 장난감 출토)에도 불구하고 바퀴를 사용하지 않고 그들이 직접 그 많은 자재를 운반했다.


↑태양의 돌

셋째, 다른 고대문명보다 훨씬 앞선 역법, 천문학, 수학이다. 그리스·로마 시대에도 사용되지 않았고 근세기에 들어와서 사용한 0(Zero)의 숫자를 마야인은 일찍이 실용화한 점이다.

카툰이란 단위로 시간을 측정했던 마야인들은 3세기경부터 이미 0 을 포함한 20 진법 숫자 체계를 갖고 계산했다. 0 의 사용은 인도보다는 3 백년, 아라비아 상인보다는 7 백년 정도 앞선 것이다.

마야의 천문학은 매우 발달하여 그들은 1년이 365.2420 일이라고 밝혔다. 오늘날 정확한 과학조사로 밝혀진 날짜는 365.2422 일이니 불과 17.28초의 차이다. 그들의 수치계산이 얼마나 정확했던가를 잘 알 수 있다.

또한, 마야인들은 금성에 대한 많은 지식을 갖고 있어 584일 주기의 금성력(金星曆)까지 만들었는데, 그들은 태양력의 8년 동안에 금성력이 꼭 0.4일 어긋난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넷째, 찬란한 마야문명을 꽃피었던 마야인은 9세기 이후 갑자기 사라졌다. 고전기의 마야의 도시는 이카튼(7,200일)의 종료 때마다 기념비를 남겼는데, 790년에는 19개의 밀림도시의 모습이 사라졌고 810년에는 12개 도시로 줄었으며 830년에는 불과 3개의 도시만이 남았다.



↑코판 유적에 있는 신성 문자를 새긴 석비
전쟁이 일어난 흔적도 없고,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흔적도 없다. 그들은 문명의 후계자도 남기지 않고 주변 사람들에게 전설 하나 남겨놓지 않고 사라졌다.

왜 마야문명이 멸망했는가에 대해 여러 가지 설이 있는데 우선 내부적인 요인으로 소수 지배계층에 대한 피지배계층의 반란을 들 수 있고 ,외부요인으로는 북쪽의 아즈테카 같은 강력한 종족의 침입을 들 수 있다.
다른 관점에서의 멸망의 원인으로는 지역적인 기후조건(열대 밀림지역), 토양의 생산성 부족, 문명 진보의 거부를 들 수 있다.


결국, 마야문명은 멸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것으로 귀결 된다.
척박한 기후와 화전에 의한 토질 악화, 탐욕스러운 유럽의 정복자들과 전염병, 바로 이런 몇 가지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멸망되었다고 볼 수 있다.
현재까지 살아 있는 마야인의 후예는 약 100만 명에 이른다고 하지만 그들은 고대 자신들의 선조가 이룩했던 찬란한 마야문명과는 완전히 다른 생활을 하고 있다.





7. 나스카(Nasca)의 문양




↑가장 유명한 지상 그림의 하나인 벌새. 전체 길이는 약 50m
지구 반대쪽 남미 페루의 나스카 평원은 페루 남부의 태평양 연안과 안데스 산맥 기슭사이에 위치해 있다.
이 지역은 연중 안데스산맥에서 불어오는 서늘한 바람이 한류인 홈불트해류가 흐르는 바다에서 습기를 거의 실어 오지 못하기 때문에 열대림이 무성하게 자라기 마련인 위도에 놓여있으면서도 지난 1만년 동안 거의 비가 오지 않았다.

너무 건조해 매 2년마다 겨우 12.5mm 정도의 비가 내리며 바람도 거의 불지 않는 사막지형이다.
이 나스카 평원에는 벌새, 고래, 원숭이, 거미, 개, 나무, 우주인, 펠리컨 등의 그림이 30개 이상 그리고 소용돌이, 직선, 삼각형, 사다리꼴과 같은 수많은 기묘한 곡선이나 기하학 무늬들이 200개 이상 그려져 있다.

그림 한 개의 크기가 100m에서 300m에 달하는 거대한 것이다.
어떤 것은8km의 직선이 마치 긴 활주로처럼 뻗어 있는 것도 있다. 그림들이 그려진 면적을 모두 합치면 거의 1,300㎢에 달한다.
도대체, 이런 황량한 사막에 누가, 언제, 왜, 어떻게 그린 걸까?


나스카의 토양은 황색의 점토성으로 작은 돌과 화산자갈로 덮혀 있는데 공기에 오랫동안 노출되어 검은색이므로 문양은 돌을 살짝 걷어내고 깊지 않은 골을 만드는 것만으로도 선명하게 구별된다.
또, 선을 따라 돌을 배치하는 많은 노동력을 필요치 않는다. 더욱이 이 지역은 매우 건조해서 문양은 오래 보존 될 수 있었다.

이미 16세기 스페인의 연대기 작가인 시에사 데 레온이 '나스카 부근사막에 있는 이상한 부호들'에 흥미를 느꼈지만 과학자들의 본격적인 주목을 받은 것은 1941년부터 였다.

이 신기한 문양들을 처음 조사한 사람은 미국 롱아일랜드 대학의 농업경제학자인 폴 코스크 교수였다. 그는 나스카의 문양이 지면에서는 도저히 그 그림을 알 수 없고, 공중(지상 300m 이상)에서 보아야 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또, 거대한 문양들이 정확하게(1km의 길이에서, 평균적으로 옆으로 2m정도 벗어남) 그려졌다는 것이다.








↑아홉 손가락의 두손
그의 뒤를 이어 독일의 여성 수학자이자 천문학자인 마리아 라이헤 박사가 연구에 몰두했는데 그녀는 나스카인들은 말뚝에 끈을 묶어 직선을 그렸고, 콤파스의 원리 처럼 중심점을 사용하여 곡선이나 원을 그렸다고 주장했다.

실제로도 말뚝을 박았던 흔적과 중심점을 발견하였다. 또한, 그녀는 나즈카의 문양들이 B.C200 ~ A.D600년경(나즈카기)에 건설되었다고 주장하고있다.
도자기와 남아있는 나무들의 방사성 탄소측정결과나 나즈카의 도자기에 그려진 그림들이 나즈카선과 유사하였기 때문에 이 근처에 나즈카 사람들이 살고 있었던 걸로 추정되었다.
그리고 그들이 나즈카의 문양들을 건설 하였던 걸로 보았다.


↑새. 전체 길이 250m
그러나 이와 반대로 나즈카 문명이 출현하기 이전에 나즈카의 문양이 건설되었다는 반대 주장도 나왔다.

1968년 천문학자 제럴드 S. 호킨스는 컴퓨터로 나스카의 문양이 천제와 관계되는지 연구를 시도했는데 나스카 문양과 천체와의 연관성을 찾는데는 실패했다.
그는 나스카에 있는 93개의 그림들과 45개의 별에 관해 측정한 자료들을 컴퓨터에 입력시킨 다음 나스카 선들의 배열과 BC 5000년 이후 해와 달과 별이 차지했던 위치 사이에 일치하는 것이 있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그 대답은 실망적인 것이었다. 일치가 되는 배열도 몇개있었으나 우연의 일치에 불과했다.
컴퓨터는 나스카 문양의 선들이 달력을 이루고 있다는 통계적 증거를 전혀 찾아내지 못했다.

저명한 문화연구가인 Johan Reinhard는 나즈카의 많은 선들이 종교적인 성지를 인도하는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에 따르면 나즈카인들은 산을 숭배하는 사상을 가지고 있었다.


전설에 의하면 안데스 산에는 많은 신들(그들은 독수리나 콘돌의 형상을 했음)이 거주하고있으면서 날씨와 물과 곡식을 풍성하게 조절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덧붙여 신들의 우두머리인 비로체(Viracocha)는 산, 물에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했다.

영국의 소설가이며 모험가인 토니 모리슨은 나스카의 바퀴 문양과 안데스 지역에서 보여지는 바퀴의 형태가 거의 유사하다는 것에 주목하였다.
그곳에서의 인디언들은 아직도 고대 잉카의 전통을 갖고 있는데 그것은 가족만의 독자적인 문양을 자신들의 영토 안에 그려서 다른 가족과의 차별성을 부각시키는 것이다.
사회적 지위가 높은 가족일수록 더욱 더 큰 문양을 만드는데 나스카 문양도 바로 가족 집단간의 차별성을 나타내기 위하여 과시용으로 만든 것이라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거미
나스카의 문양에 대한 수많은 추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세인의 관심을 가장 크게 끈 사람은 이스터 섬의 모아이가 외계인에 의해 만들었다고 주장한 스위스인 다니켄(Daniken) 이다.
다니켄에 따르면 외계인은 고원에 도착해 두개의 활주로를 건설했다. 외계인들이 고원을 떠난 후 원주민들은 사라진 신(외계인)이 다시 돌아오기를 바랬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소망이 이루어지지 않자 원주민들은 새로 문양을 만들었다. 외계인에 대한 신앙의 표현이라고 할 수 있다.

1968년 이런 내용을 담은 책 '신들의 전차'는 놀랍게도 세계적인 선풍을 일으켰다. 10년 사이에 3천 5백만부가 팔리는 초베스트셀러가 됐다. 그러나 그가 제시한 이론은 몇가지 문제가 있다.
첫째로 우주선착륙장으로 쓰일만큼 땅이 충분히 단단하지 않았고, 두번째로 우주 비행장으로서 쓰이기에는 폭이 너무 좁았다.
세번째로 다니켄은 동물모양의 지리문자(Geoglyph)가 어떤 의미로 쓰였는지 설명하지 못했다.


↑우주인
하지만 다니켄의 이론은 과거 우주 조종사였던 짐 우드맨의 관심을 끌었다. 1973년 나스카에 도착한 우드맨은 나스카의 문양을 보고 이 그림은 하늘에서 내려다보지 않고서는 그렇게 거대한 그림을 정밀하게 표현 할 수 없기 때문에 하늘을 날 수 있는 생명체만이 만들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그러던 중 나스카의 문양 근처의 도굴된 무덤에서 발견된 직물(1 평방인치 당 섬유수 : 205x110줄)을 현미경으로 조사한 결과 현재 사용되고 있는 낙하산(160x90줄) 소재보다 섬세하게 짜여졌으며, 열기구에 쓰여지는 소재보다 뛰어난 기밀성(氣密性)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또한, 도기에는 기구나 연으로 보이는 깃발의 끈을 늘어뜨리며 비행하는 물체의 그림이 수없이 그려져 있었다. 더욱이 나스카의 천에는 날고 있는 남자의 그림이 무수히 그려져 있었다.
현재 중남미의 오지에 사는 원주민들 사이에는 종교적인 의식을 거행할 때 작은 열기구나 연을 하늘로 띄우는 풍습을 가지고 있다.


↑꼬리가 나선 모양인 원숭이. 전체 길이 약 80m
최종적인 단서가 된 것은 '불에 탄 구멍'의 존재였다. 지름이 최대 10m나 되는 구멍에 검은돌들이 놓여 있었는데, 이들을 분석한 결과 극심한 열에 의해 검게 변한 것임이 확인됐다.

1975년 11월 우드맨은 나스카 인들이 기구를 만드는 데 사용했으리라 짐작되는 도구와 당시의 기술만을 사용하여 기구를 만들어 실험하였다. 열기구의 형태는 나스카의 직물과 도자기에 그려져 있는 사면체 그림을 본땄는데 피라미드를 엎어놓은 모습과 도 같았다.

며칠동안 나무를 태워 기구를 부풀리고, 기구가 다 부풀자 기구를 고정시킨 밧줄을 풀렀다. 기구는 몇 초만에 120m나 올라가 14분을 비행했다.
이 실험으로 나스카인들이 어떻게 거대한 문양을 그릴 수 있었는지에 대한 의문은 어느 정도 풀렸다.

그러나, 나스카 문양에 대한 모든 의문이 풀린 것은 아니다. 나스카 문양이 의미 하는 것은 무엇이며, 이것이 어떤 목적으로 만들어졌는가에 대한 확실한 근거와 이론은 아직도 밝혀지고 있지 않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96 2월12일 국민의 함성 강연회 김하웅 2004-02-13 193
295 국민의 함성 시국강연 김하웅 2004-02-13 173
294 그곳에 가면 이현태 2004-02-12 172
293 울릉도 관광 1 이현태 2004-02-10 208
292 디카&예술포토 갤러리 이현태 2004-02-07 201
291 네티즌의 합성 사진 이현태 2004-02-07 234
290 조치원의 유레 김주황 2004-02-07 197
289 서점신문에 기고한 글(책을 않 읽는 민족) 김주황 2004-02-07 176
288 문광위 심재권의원에게 김주황 2004-02-07 155
287 청춘이란... 김주황 2004-02-07 149
286 아버지 김주황 2004-02-07 148
285 우리는 혼자살수 없는 존재 김주황 2004-02-07 151
284 이집트의 피라미트 이현태 2004-02-06 248
283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이현태 2004-02-06 267
282 바빌론의 세미라미스 공중전원 이현태 2004-02-06 208
281 황금의 도시 "엘도라도' 이현태 2004-02-06 292
280 사라진 아틀란티스(Atlantis) 대륙 이현태 2004-02-06 166
279 이스트 섬 불가사의 이현태 2004-02-06 129
278 아래글들은 최진현 홈에서 가져온글들입니다 ! 김주황 2004-02-06 116
277 지만원박사님 면회하고 왔습니다. 김주황 2004-02-06 111
276 국회 정무위에서 2003년 보훈예산 심의중 김주황 2004-02-06 88
275 정부상대 소송 32만이 뭉쳐야.... 김주황 2004-02-06 87
274 지금 공교육은 어디로 가고있는가 ! 일간지에 올린글 김주황 2004-02-06 84
273 부라운각서 번역문 김주황 2004-02-06 82
272    Re..부라운 각서란... 김주황 2004-02-06 81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