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4-12-20 (월) 06:39
ㆍ조회: 76  
늘 당신이 있었습니다.
늘 당신이 있었습니다

늘 당신이 있었습니다


늘 당신이 있었습니다 
내가 돌아가는 길엔 
늘 당신이 있었습니다 
멀리 손짓을 하며 서 있기도 하고 
이따금씩 
지쳐 있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하지만 
내 곁엔 늘 당신이 있었습니다 
낯익은 모습으로 
당신이 있었습니다. 


내가 잠시 당신을 등지고 
떠나 있는 날에도 
당신은 두 손 꼭 쥔 채 
늘 있던 곳에 있었습니다 
내가 되돌아와 
당신을 보았을 때 
눈물 머금은 당신이 있었습니다 
그 자리에, 
내가 만들어 놓은 그 자리에 
당신이 있었습니다 


이제 보니 
당신은 나의 그림자였나 봅니다 
내가 힘겨워 하면 
그만큼 당신 지친 모습 보이고, 
내가 슬며시 웃음보이면 
그만큼 당신 즐거워하는 
당신은 또 하나의 나였나 봅니다 


내 곁에는 지금도 
그런 당신이 있습니다. 

- 시집 "이준호의 "사랑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릅니다" 
 

221.145.195.221 정무희: 종씨는 잠이 별로 없는건지.....부지런한건지....부럽네 그려....잘보고 가네....... -[12/20-10:02]-
210.207.19.194 상파울러 강: 누구나 사랑을 해보지 않은사람은 모를겁니다...사랑도 서로가 마음이 통 해야지 ..........쩡구님 글 과 음악 잘 듣고 갑니다... -[12/20-11:44]-
61.110.143.125 이현태: 자신을 잘 표현한 글입니다 이렇게 좋은글을 모두가 가슴에 담고간다면 모두가 마음이 태평양 같을것입니다 즐감했습니다 -[12/20-12:53]-
220.74.139.174 조숙녀: 아~ 정구씨 .....그.. 때가 그 언젠가유..지하구 만날때에는 58번째라고 말해줬죠.......그때가 참 좋았죵 .......그후 .대전 아짐씨가 108번째라며 지한테 소개헐때 지는 그 을마나 속상혔는지 알지애.....아. 지금 몇번째 생각허며 이글을 올렸는지.................. -[12/20-15:24]-
220.70.213.151 鄭定久: 종씨 글구 상파울러 강님 또 글구 이현태 부회장님 고마버용. 또또 글구 조숙녀 아지매 무시기 그른 말씀 하신다요. 나는 몬알아 듣겠지라 그라므 이번에 116번째 생각하므 이 글을 올리요. 글면 되았소.히히히 암튼 잼있다.히히 안그른교..히히 -[12/20-17:2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1 한양의 건축물 정동섭 2005-03-18 77
320 Re..달동네 이 현태님 이시죠 ??? 아리랑 2005-03-04 77
319 名文(觀察力) 1 野松 2005-02-25 77
318 부모자식 효도를 생각합니다 2 이현태 2005-02-06 77
317 감사의 행복 4 박동빈 2005-01-31 77
316 이해의 선물 4 이현태 2005-01-24 77
315 @들꽃에게서 들으라!@ 5 鄭定久 2005-01-19 77
314 그대와 함께.... 2 정무희 2005-01-13 77
313 지진 해일 3 이현태 2005-01-08 77
312 버리고 가야할 미련들 1 이현태 2004-12-31 77
311 어디로 가야할찌 1 무심천 2004-12-31 77
310 Re..전해주신 책 한권 베인전 회장 2004-12-29 77
309 크리스마스 이야기 4 이호성 2004-12-29 77
308 벤츠와 티코 1 상 파울러 강 2004-12-23 77
307 충성~!!! 마눌님~!!! 2 鄭定久 2004-12-05 77
306 돈 필요 하신분은 가져 가세요. 정무희 2004-11-21 77
305 WTO정상회담과 서서 소변보는 여자 이현태 2004-11-20 77
304 이제는 쉬십시요. 1 이현태 2004-11-04 77
303 기다림 2 이현태 2004-10-30 77
302 맑고 좋은 생각 1 이현태 2004-10-07 77
301 내 조상은 누구인가 1 박동빈 2004-09-03 77
300 시련이 큰 그릇을 만듭니다 2 박동빈 2004-09-03 77
299 미국에서 온 편지 이현태 2004-08-21 77
298 Re..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정무희 2005-07-29 76
297 박정희의 발자취 휘호 민족의저력 최상영 2005-04-10 76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