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04 (목) 20:42
ㆍ조회: 70  
이제는 쉬십시요.

오늘도 좋은하루 였습니다



오늘은 쉬십시오.



일에 지친 무거운 어깨, 산나무 그늘 아래 눕히고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
어제 까지의 일은 잘했습니다.
그리고 내일 일은 내일 시작하면 됩니다.
오늘은 아무 일도 하지 말고 팔베개하고 누워
하늘에 떠가는 구름을 생각하며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뜬구름 찾아 다니다 지친 발,
오늘은 흐르는 물에 담그고 편히 쉬십시오.
보석보다 더 소중한 것은 내 마음의 평화입니다.
오늘은
어떠한 마음도 생각하지 말고 모든 것 잊으십시오.
그리고 흐르나오는 음악소리를 들으면서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주어야 할 돈도
받아야 할 돈도 오늘은 모두 잊어 버리십시오.
그동안 돈 때문에 얼마나 애태웠습니까?
돈의 가치보다 훨씬 많은 것 잃었지요.
오늘은 바닷가 모래밭에 누워,가진 것 없어
자유로이 하늘을 나는 새를 보면서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휴대폰도 꺼 버리고 아무 말도 하지 말고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그동안 말을 하기 위하여,
듣기 위하여 얼마나 마음을 조였습니까.
오늘은 입을 닫고 밤하늘의 별을 보십시오.
별들이 말을 한다면 온 우주가 얼마나 시끄러울까요.
침묵의 별들이기에 영원히 아름답지요.





오늘은 쉬십시오.



모든 예절,규칙,질서,권위,양식
모두 벗어 버리고 오늘은 편히쉬십시오.
그동안 이런 것들 때문에 얼마나 긴장했습니까?
옷을 벗듯 훌훌 벗어 버리고
오늘은
냇가 너른 바위에 두 팔 벌리고 누워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모든 아픔,모든 슬픔,모든 추억, 모든 아쉬움
강물에 띄워 버리고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
흘러가면 사라지고 사라지면 잊혀지는 법,
잊어야 할 것 모두 강물에 흘려 보내고
강 언덕 미루나무 그늘 아래서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



 잠들어 단꿈 잊지마시고 편안한 밤 되십시요.
 달동네/이현태


211.40.46.44 수 산나: 모든것을 잊고 살면은 얼마나 좋곘습니까만은 마음대로 잊어 지지 안아요..좋은 그림과 좋은 음악 잘듣고 갑니다.늦은밤에 좋은 꿈 꾸시고 편한 하시길 바람니다... -[11/05-23:0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1 봄이 오는 모습....... 3 정무희 2005-01-21 71
320 그대와 함께.... 2 정무희 2005-01-13 71
319 살아있는 특권 3 이현태 2004-12-26 71
318 자식과 부모 2 이현태 2004-12-22 71
317 각설이 타령 정무희 2004-12-09 71
316 충성~!!! 마눌님~!!! 2 鄭定久 2004-12-05 71
315 3초의 여유 이현태 2004-11-27 71
314 Re..답사 3-4일차입니다 2 김하웅 2004-11-16 71
313 학생들에게 폭행 당하며 두 눈을 가린 스승(펌) 정무희 2004-11-12 71
312 비오는날에 생맥주 한잔 2 이현태 2004-11-05 71
311 막걸리 이현태 2004-10-09 71
310 내 남편감은 이런 사람이 좋다(펌) 정무희 2004-09-25 71
309 황혼 이혼?(펌) 1 정무희 2004-09-14 71
308 가을을 드립니다 3 이현태 2004-09-05 71
307 잠자는 기술 허원조 2004-09-04 71
306 평범한듯하지만 새겨볼만한글이라.....ㅎ.옮김 김정섭 2004-07-11 71
305 Re..얼씨구나! 절씨구나! 전주도령 고금소총, 터졌구랴! 바로잡기 2004-07-01 71
304 축제의 달 5월 이현태 2004-05-04 71
303 사찰 음식의 유래 이현태 2004-04-12 71
302 Re..잘 마시고갑니다 오동희 2006-05-17 70
301 행복 뜨락 이현태 2005-05-03 70
300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6 70
299 일제 징용 관련 사진 1 이현태 2005-02-04 70
298 감사의 행복 4 박동빈 2005-01-31 70
297 보약 지어 왔지라!... 1 鄭定久 2005-01-08 70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