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9-27 (월) 10:13
ㆍ조회: 74  
이놈과 선생 차이


                                            
    **이놈과 선생 차이** 옛날에 나이 지긋한 백정이 장터에서 푸줏간을 하고 있었다. 당시에는 백정이라면 천민 중에서도 최하층 계급이었다. 어느 날, 양반 두 사람이 고기를 사러 왔다. 첫 번째 양반이 말했다. "야, 이놈아! 고기 한 근 다오." "예, 그러지요." 그 백정은 대답하고 고기를 떼어주었다. 두 번째 양반은, 상대가 비록 천한 백정이지만, 나이 든 사람에게 함부로 말을 하는 것이 거북했다. 그래서 점잖게 부탁했다. "이보시게, 선생. 여기 고기 한 근 주시게나." "예, 그러지요, 고맙습니다." 그 백정은 기분 좋게 대답하면서, 고기를 듬뿍 잘라주었다. 첫 번째 고기를 산 양반이 옆에서 보니, 같은 한 근인데도 자기한테 건네준 고기보다 갑절은 더 많아 보였다. 그 양반은 몹시 화가 나서 소리를 지르며 따졌다. "야, 이놈아! 같은 한 근인데, 왜 이 사람 것은 이렇게 많고, 내 것은 이렇게 적으냐?" 그러자 그 백정이 침착하게 대답했다. "네, 그거야 손님 고기는 「놈」이 자른 것이고, 이 어른 고기는 『선생』이 자른 것이니까요."


211.40.46.44 수 산나: 지금도 시골에 가면 쌍놈 양반 찿는데가 있다.지금 21세기에 쌍놈 양반 찿는것은 좀 어리석다고 생각한다.우리 전우님들도 서로가 상부상조 하면서 발전하면 어떻까 생각 합니다.우리도 함께 뭉쳐서 일할수 있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꼭 단합이 되길바람니다.화~이~팅~ -[09/29-20:1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1 기다림 2 이현태 2004-10-30 75
320 단풍기행 (설악산) 이현태 2004-10-14 75
319 가을을 드립니다 3 이현태 2004-09-05 75
318 잠자는 기술 허원조 2004-09-04 75
317 내 조상은 누구인가 1 박동빈 2004-09-03 75
316 허세 이현태 2004-09-01 75
315 미국에서 온 편지 이현태 2004-08-21 75
314 문경새재 참전비(2) 서현식 2004-07-11 75
313 Re..얼씨구나! 절씨구나! 전주도령 고금소총, 터졌구랴! 바로잡기 2004-07-01 75
312 사찰 음식의 유래 이현태 2004-04-12 75
311 Re...감사합니다 소양강 2006-10-21 74
310 인천 상육작전사진들 1 최상영 2005-08-11 74
309 한양의 건축물 정동섭 2005-03-18 74
308 Re..달동네 이 현태님 이시죠 ??? 아리랑 2005-03-04 74
307 부모자식 효도를 생각합니다 2 이현태 2005-02-06 74
306 세상의 재료로 지은집 2 김선주 2005-02-04 74
305 Re..이심 전심이구만유!... 7 鄭定久 2005-01-22 74
304 그대와 함께.... 2 정무희 2005-01-13 74
303 Re..전해주신 책 한권 베인전 회장 2004-12-29 74
302 살아있는 특권 3 이현태 2004-12-26 74
301 자식과 부모 2 이현태 2004-12-22 74
300 기다림 4 이현태 2004-12-16 74
299 세 남자! 2 鄭定久 2004-12-11 74
298 각설이 타령 정무희 2004-12-09 74
297 충성~!!! 마눌님~!!! 2 鄭定久 2004-12-05 74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