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4-09-25 (토) 17:48
ㆍ조회: 72  
내 남편감은 이런 사람이 좋다(펌)
내 남편될 사람, 이런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2004-09-24 12:41 | VIEW : 16,879

사진 : 영화 국화꽃 향기 中
작가미상 '내 남편이 될 사람은' 인터넷서 잔잔한 화제.

이혼률이 세계최고수준에 이르면서 부부들의 위기의식이 높아진 요즘, '내 남편이 될 사람은'이라는 작자 미상의 글이 인터넷과 입소문을 통해 번져가면서 잔잔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내 남편이 될 사람은 월급이 많지 않아도 너무 늦지 않게 퇴근할 수 있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로 시작하는 이 글은 A4용지 한 장에 걸쳐 상상 속 미래의 남편의 모습을 때로는 시시콜콜하게 또 때로는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연애시절에는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의 연속이지만, 막상 결혼을 하고 시간이 흐를수록 그때의 감정들이 조금씩 사라져 갑니다. 어떻게 하면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뤄갈 수 있을까요. 이 글은 바로 이상적인 결혼생활을 꿈꾸는 한 여성의 눈으로 남편에 대한 희망사항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내남편이 될 사람은 퇴근 길에 동네 슈퍼 야채코너에서 우연히 마주쳐 저녁거리와 수박 한통을 사들고 집까지 같이 손잡고 걸어갈 수 있었음 좋겠다. 집까지 걸어오는 동안 그 날 있었던 열받는 사건이나 신나는 일들부터 오늘 저녁엔 뭘 해 먹을지… 시시콜콜한 것까지 다 말하고 들을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아내는 언제나 남편에게 큰 것을 기대하는 것이 아닙니다.

“내 남편이 될 사람은 아직껏 품고 있는 자기의 꿈 얘기라든지 그리움 담긴 어릴적 이야기라든지 십 몇 년을 같이 살면서도 몰랐던 저 깊이 묻어두었던 이야기들을… 이젠 눈가에 주름잡힌 아내와 두런두런 나누는 그런 소박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어찌보면 무척이나 평범한 소망들. 작자의 미상의 이 글은 미래의 내 남편에 대해 하나같이 소소한 소망들을 내비칩니다. 그러나 실제 이를 실천하며 사는 부부는  많지가 않지요. 평범한 이야기가 오히려 더 힘든 경우가 많은 듯 합니다.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이렇게 결혼 생활을 하면 행복하지 않을까요. 정말 소소하고 평범한 삶인데 정작 그렇게 사는 것이 왜 이렇게 힘들까요.” 네티즌들 역시 자신들이 꿈꾸던 이상적인 결혼생활이 글 ‘내남편이 될 사람은’처럼 그저 평범한 삶이라고 말합니다.

다음은 글 ‘내 남편이 될 사람은’ 전문입니다.


내남편이 될 사람은...


월급은 많지 않아도
너무 늦지 않게 퇴근할 수 있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퇴근 길에 동네 슈퍼 야채코너에서
우연히 마주쳐 '핫~' 하고 웃으며
저녁거리와 수박 한통을 사들고
집까지 같이 손잡고 걸어갈 수 있었음 좋겠다.

집까지 걸어오는 동안
그 날 있었던 열받는 사건이나 신나는 일들부터
오늘 저녁엔 뭘 해 먹을지..
시시콜콜한 것까지 다 말하고
들을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그렇게 들어와서 같이 후다닥 옷 갈아입고 손만 씻고,
한사람은 아침에 먹고 난 설겆이를 덜그럭덜그럭 하고
또 한사람은 쌀을 씻고 양파를 까고
"배고파~" 해가며 찌게 간도 보는
싱거운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다 먹고나선 둘 다 퍼져서 서로 설겆이를 미루며
왜 니가 오늘은 설겆이를 해야하는지..
서로 따지다가 결판이 안 나면 가위바위보로
가끔은 일부러, 그러나 내가 모르게 져주는..
너그러운 남자였으면 좋겠다.



주말 저녁이면 늦게까지 티브이 채널 싸움을 하다가
오 밤중에 반바지에 슬리퍼를 끌고
약간은 서늘한 밤 바람을 맞으며
같이 비디오 빌리러 가다가
포장마차를 발견하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뛰어가
떡볶이에 오뎅국물을 후룩후룩~
"너 더 먹어~" "나 배불러~" 해가며 게걸스레 먹고나서는
비디오 빌리러 나온 것도 잊어버린 채
도로 집으로 들어가는
가끔은 나처럼 단순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어떤 땐 귀찮게 부지런하기도 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일요일 아침..
아침잠에 쥐약인 나를 깨워 반바지 입혀서
눈도 안 떠지는 나를 끌고 공원으로 조깅하러가는
자상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오는 길에 베스킨라빈스에 들러
피스타치오 아몬드나.. 체리 쥬빌레나..
내가 좋아하는 아이스크림 콘을 두 개 사들고
"두 개 중에 너 뭐 먹을래?"
묻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약간은 구식이거나 촌스러워도
너그러운 마음을 가진 어머님의 아들이었으면 좋겠다.
가끔 친엄마한테 하듯 농담도 하고 장난쳐도
버릇없다 안 하시고, 당신 아들때문에 속상해하면
흉을 봐도 맞장구치며 들어주는
그런 시원시원한 어머니를 가진 사람.
피붙이같이 느껴져 내가 살갑게 정 붙일 수 있는
그런 어머니를 가진 사람.



나 처럼 아이를 좋아하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그를 닮은 듯 나를 닮고, 날 닮은 듯 그를 닮은 아이를
같이 기다리고픈 그럼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아이의 의견을 끝까지 참고 들어주는
인내심 많은 아빠가 될 수 있는 사람이었음 좋겠다.
어른이 보기엔 분명 잘못된 선택이어도
미리 단정지어 말하기 보다
아이가 스스로 깨달을 때까지 묵묵히 기다려줄 수 있는 사람.

가끔씩 약해지기도 하는 사람이었음 좋겠다.
아이들이 잠든 새벽, 아내와 둘이 동네 포장마차에서
꼼장어에 소주 따라놓고 앉아
아직껏 품고있는 자기의 꿈 얘기라든지
그리움 담긴 어릴적 이야기라든지
십 몇년을 같이 살면서도 몰랐던
저 깊이 묻어두었던 이야기들을..
이젠 눈가에 주름잡힌 아내와 두런두런 나누는
그런 소박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어떤 경우에도 자신을 던져버리지 않는
고지식한 사람이었음 좋겠다.
무리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지켜나가는 사람.
술자리가 이어지면 적당한 선에서 마무리할 줄 아는 사람.

내가 그의 아내임을 의식하며 살 듯,
그도 나의 남편임을 항상 마음에 새기며 사는 사람,
내가 정말 사랑하지 않을 수 없을 것 같은 그런 사람.
그런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
...
...
...
...
...

내가 쑥스러워 표현 못 할 땐 모르는 척 변강쇠 처럼 달려드는 그이 였으면 좋겠다...

▷출처 : http://blog.naver.com/onespring213.do?Redirect=Log&logNo=597901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1 여자가 군대에 가야할 이유(펌) 정무희 2004-09-13 73
320 허세 이현태 2004-09-01 73
319 문경새재 참전비(2) 서현식 2004-07-11 73
318 평범한듯하지만 새겨볼만한글이라.....ㅎ.옮김 김정섭 2004-07-11 73
317 Re..얼씨구나! 절씨구나! 전주도령 고금소총, 터졌구랴! 바로잡기 2004-07-01 73
316 Re...감사합니다 소양강 2006-10-21 72
315 행복 뜨락 이현태 2005-05-03 72
314 한양의 건축물 정동섭 2005-03-18 72
313 부모자식 효도를 생각합니다 2 이현태 2005-02-06 72
312 감사의 행복 4 박동빈 2005-01-31 72
311 그대와 함께.... 2 정무희 2005-01-13 72
310 Re..전해주신 책 한권 베인전 회장 2004-12-29 72
309 살아있는 특권 3 이현태 2004-12-26 72
308 자식과 부모 2 이현태 2004-12-22 72
307 늘 당신이 있었습니다. 5 鄭定久 2004-12-20 72
306 3초의 여유 이현태 2004-11-27 72
305 돈 필요 하신분은 가져 가세요. 정무희 2004-11-21 72
304 학생들에게 폭행 당하며 두 눈을 가린 스승(펌) 정무희 2004-11-12 72
303 그때 그영화 포스타 이현태 2004-11-09 72
302 기다림 2 이현태 2004-10-30 72
301 뜨거운 안녕 허원조 2004-09-25 72
300 내 남편감은 이런 사람이 좋다(펌) 정무희 2004-09-25 72
299 황혼 이혼?(펌) 1 정무희 2004-09-14 72
298 가을을 드립니다 3 이현태 2004-09-05 72
297 잠자는 기술 허원조 2004-09-04 72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