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바로잡기
작성일 2004-06-20 (일) 02:33
ㆍ조회: 191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6>

"그레 영남아 어서오렴" 허겁지겁 달려온 영남이는 매서운 추위와 퍼붓는 눈길을 한걸음에 달려왔는지 가파른 호흡속에 소리친다."선생님,김일성이가 보낸 인민군인데 왜 무장공비라고 해요?" 평소 호기심 많고 수업시간에 질문이 가장많은 반장 영남이다.           

저녁밥조차 떼우지 못한듯 추위에 떨고있는 영남이를 남은 보리밥 반그릇을 권하면서 궁금증을 덜어주어야 했다. "인민군 중에서 특별히 훈련시킨 빨갱이들을 무장공비라고 부른단다." 그런데 우리 영남이는 왜, 졸업과 함께 군에 지원하겠다고 했지? 오늘 수업시간에 선언한 지원입대가 마음에 걸려 물었다,                                             

월남에 가겠다는것이다, 나는 소스라치게 놀라 큰소리로 꾸짖고 나무래다보니 영남이의 눈에는 어느새 눈물이 고였다, 무장공비가 침투한 그날밤은 영남이를 끌어 않고 밤을 새우며 월남에서의 이야기로 ,라디오 에서 들려오는 공비들의 토벌작전에 귀를 곤두세우고1968년 1월21일 매서운 겨울밤을 보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1 야망-성민호 산할아부지 2004-06-28 70
320 아버지! 박은섭 2004-06-27 115
319 Re.자랑스러운 십자군의 2세들아!. 바로잡기 2004-06-27 113
318 조금여유를! (옮겨 보았습니다) 김정섭 2004-06-22 92
317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6> 바로잡기 2004-06-20 191
316 설경입니다 박동빈 2004-06-17 87
315 미국 대통령들의 모습에서<퍼온글> 바로잡기 2004-06-14 187
314 세상에 이런일 저런일 살맛 안나는일<독립신문에서> 바로잡기 2004-06-08 243
313 군인 가족이 남긴 영혼을 위한 노래 이현태 2004-06-04 84
312 진해소개1(열무꽃) 허원조 2004-06-04 103
311 북한 농업담당 비서 공개처형 하든날 이현태 2004-06-02 89
310 동두천 파월 전우님하고 박동빈 2004-06-02 75
309 전우애가 깊어신 전우님들. 김정섭 2004-06-02 95
308 단양팔경 이현태 2004-05-31 76
307 Re..이호성님 김하웅 2004-06-02 81
306 옛날에 옛날에 이현태 2004-05-30 79
305 산사 이야기 이현태 2004-05-30 63
304 베트남 참전 전우의 길 김 기 덕 2004-05-30 90
303 아주어린 조카와 주고받은 메일 중에서 김정섭 2004-05-29 62
302 사량도 이현태 2004-05-28 65
301 공기정화 식물 이현태 2004-05-25 65
300 Re.. 벌써 다 팔린모양입니다 워낙 요지인지라 --- 김하웅 2004-05-24 90
299 제주 해녀들의 삶 이현태 2004-05-21 85
298 그래픽 만평 이현태 2004-05-20 82
297 록색의 소쇄원 이현태 2004-05-19 105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