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수호천사
작성일 2005-04-09 (토) 22:23
ㆍ조회: 76  
블랙커피가 그리운 새벽에
    블랙커피가 그리운 새벽에 / 정미숙(낭송:큰별) 문득 블랙커피가 그리운 새벽이다 밤새 쌓아 올린 그리움의 탑을 허물어 커피를 만들면 허무로 쏟아져 부서질 사연들, 어제 만나고 어제 헤어졌던 사람과 사람들 그 틈새에 그리움을 쌓아 두고 가슴속에 촉촉한 이끼를 심어 두고 말았다 풀 향기 날리며 머물렀던 순간들은 한줄기 소낙비를 퍼붓고 멈춘 지 오래 대지엔 갈증으로 불타는 영혼들이 도시를 뜀뛰기 하며 분주히 움직이고 저마다 생활전선에 불꽃 하나씩을 피우려 한다 내일을 향한 디딤돌 위에 서서 잠시 그렇게 블랙커피를 마시며 우중충한 도시의 회색 벽에 붓을 들어 한 폭의 수채화를 그리고 먼동이 터오는 산간 마을을 그리워하며 마음 밭에 촉촉한 이슬이 쉬어 가길 바란다 블랙커피가 오늘처럼 그리운 새벽은 사람 냄새 가득 피어나는 가슴 따뜻한 사람들이 그리운 날이다 사람과 사람은 만남에 있어 향기로움을 전해 줄 수 있어야 하고 그 향기로움을 느낄 줄 아는 가슴이 있어야 더 아름답지 않은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46 친구는 보물이다 4 이현태 2004-11-08 75
345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5
344 단풍기행 (설악산) 이현태 2004-10-14 75
343 막걸리 이현태 2004-10-09 75
342 여자가 군대에 가야할 이유(펌) 정무희 2004-09-13 75
341 잠자는 기술 허원조 2004-09-04 75
340 허세 이현태 2004-09-01 75
339 태풍이 남긴 상처 이현태 2004-08-19 75
338 Re..얼씨구나! 절씨구나! 전주도령 고금소총, 터졌구랴! 바로잡기 2004-07-01 75
337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4 74
336 名文(觀察力) 1 野松 2005-02-25 74
335 한시 카페에서.. 2 이덕성 2005-01-27 74
334 @들꽃에게서 들으라!@ 5 鄭定久 2005-01-19 74
333 낭만이 결코 밥을 먹여주지 않는다. 2 정무희 2005-01-07 74
332 Re..전해주신 책 한권 베인전 회장 2004-12-29 74
331 살아있는 특권 3 이현태 2004-12-26 74
330 자식과 부모 2 이현태 2004-12-22 74
329 충성~!!! 마눌님~!!! 2 鄭定久 2004-12-05 74
328 호치민 머리맡에 놓인 다산의목민심서 2 김의영 2004-11-27 74
327 Re..답사 3-4일차입니다 2 김하웅 2004-11-16 74
326 노년을 지혜롭게 준비해라... 2 鄭定久 2004-11-14 74
325 학생들에게 폭행 당하며 두 눈을 가린 스승(펌) 정무희 2004-11-12 74
324 네일의 영광을 위하여 1 이현태 2004-10-29 74
323 뜨거운 안녕 허원조 2004-09-25 74
322 내 조상은 누구인가 1 박동빈 2004-09-03 74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