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1-07 (금) 13:57
ㆍ조회: 75  
낭만이 결코 밥을 먹여주지 않는다.

    낭만이 결코 밥을 먹여 주지는 않는다

     

     

    글 :  이외수

     

     

    세상은 왜 갈수록 삭막해지기만 하는 것일까.
    같은 사과 한 알을 놓고도 저마다 생각이 다를 수가 있다.

    어떤 사람은 농부의 피땀을 생각하고
    어떤 사람은 자연의 신비를 생각하고
    어떤 사람은 아름다운 시 한줄을 생각한다.


    그러나 가슴이 메마른 사람들은 사과를 보는 순간
    침이나 흘리는 것이 고작일 뿐이다.

    그들의 가슴속에 낭만의 강바닥이 메말라 버렸기 때문이다.
    그들은 낭만이 결코 밥을 먹여 주지는 않는다고
    입버릇처럼 말하는 부류들이다.

    낭만이 사라져 버리면 동물에 가까워진다는 사실을
    그들은 의식하지 못한 채로 살아가고 있다.
    얼마나 가련한 존재들인가.



220.70.213.224 鄭定久: 세상은 보는데로 존재한다 한카요. 이른 사람은 이렇게 보일끼고 저른 사람은 저렇게 보일끼고 나같이 착한 사람은 착하게만 보이제.히히히 안그른교 종씨.... -[01/07-17:18]-
221.145.195.221 정무희: 각자 사고방식에 따라 보는 시각이 다를수 있지요. 매사에 긍정적으로 살아갑시다. 종씨 고마버유~~~ -[01/07-17:3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46 에티오피아 동북부 코롬지방에는 ....... 2 이현태 2004-11-29 76
345 학생들에게 폭행 당하며 두 눈을 가린 스승(펌) 정무희 2004-11-12 76
344 늘 행복만 생각하십시다 2 이현태 2004-11-10 76
343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6
342 몇번 읽으도 실증나지않는 교훈 2 이현태 2004-11-03 76
341 네일의 영광을 위하여 1 이현태 2004-10-29 76
340 막걸리 이현태 2004-10-09 76
339 뜨거운 안녕 허원조 2004-09-25 76
338 여자가 군대에 가야할 이유(펌) 정무희 2004-09-13 76
337 삶의 노래 허원조 2004-08-30 76
336 태풍이 남긴 상처 이현태 2004-08-19 76
335 야망-성민호 산할아부지 2004-06-28 76
334 축제의 달 5월 이현태 2004-05-04 76
333 대학입학 특별전형 김일근 2005-11-23 75
332 행복 뜨락 이현태 2005-05-03 75
331 박정희의 발자취 휘호 민족의저력 최상영 2005-04-10 75
330 名文(觀察力) 1 野松 2005-02-25 75
329 감사의 행복 4 박동빈 2005-01-31 75
328 지진 해일 3 이현태 2005-01-08 75
327 낭만이 결코 밥을 먹여주지 않는다. 2 정무희 2005-01-07 75
326 버리고 가야할 미련들 1 이현태 2004-12-31 75
325 크리스마스 이야기 4 이호성 2004-12-29 75
324 3초의 여유 이현태 2004-11-27 75
323 WTO정상회담과 서서 소변보는 여자 이현태 2004-11-20 75
322 Re..답사 3-4일차입니다 2 김하웅 2004-11-16 75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